회사에서 일하다보면 각 부서가 항상 "우리 팀에 인원 부족함. 죽겄음. 사람 좀 주셈." 이라고 난리를 칩니다. 신입사원이 들어오면 인사팀장 전화기에 불이 나고요. 혹은 아르바이트나 계약직이라도 써야겠으니 예산 달라고 예산팀장에게 압박이 들어가기도 합니다. 한 번도 "우리 팀 일은 열라 없고 사람 겁내 많음. 좀 데려가셈." 이라고 하는 부서는 못봤어요. 당연한 거겠지만.

 

그런데 지금껏 경험으로 보면, 이때마다 인사팀이나 예산팀이 이게 진짜인가 엄살인가를 가려내는 방법으로 쓰는 것이 "야근"이더라는 겁니다. 가끔씩 그들은 9시쯤 회사를 한바퀴 돌면서 어느 팀에 몇 명이 남아있는지 체크한다고 합니다. 사람 없어서 일이 힘들다는 하소연을 받으면 그 체크결과를 꺼내본다는군요. 야근을 별로 안하는 부서가 그런 하소연을 하면 거짓말로 치고 무시한데요. 야근 많이 한 부서에 신입을 주는 건 물론이고, 심지어 야근 적게 한 부서에서 사람을 빼서 야근 많이 한 부서로 넣어주기도 한답니다.

 

흠... 회사에 대한 대표적인 불만이 "일도 없는데 눈치보느라 야근한다"는 것 아니었던가요? 그리고 오래 앉아있다고 일 열심히 하는 건 아니라는 것도 상식적으로 분명하고요. 낮 시간에 내내 놀아재끼다가 밤 시간에 야근하는 상황도 얼마든지 가능하니까요. 분명히 업무시간중에 화장실 갈 시간도 부족하게 느껴질 정도로 일하고서 퇴근시간 되면 얼른얼른 접고 들어가는 부서도 보이는데, 그런 부서보다 널널하게, 오래, 늦게까지 일하는 부서가 바쁘고 일 많은 부서로 평가받는건 누가 봐도 부당하잖아요.

 

근데 이런 이야기 하면... 답이 정해져 있어요. "그럼 뭘로 할까?"

 

생각해보면 계량화해서 들이대기에 야근시간만한 것도 찾기 힘들어요. 낮 시간에 열심히 일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계량화할 수도 없고, 화장실 간 횟수를 세고 앉아 있을 수도 없고, 담배 피운 시간을 개인별로 재기도 힘들고, 모든 직원의 컴퓨터 화면을 들여다보며 감시하는 팀을 따로 만들 수도 없고요. 결국 다른 지표를 개발해내지 않는 한은, 가정불화가 있는 팀장이 집에 안들어가는 바람에 전원이 야근해버린 팀이 계속해서 풍부한 인력과 예산을 확보할 것 같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4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527
112157 드라마퀸을 꿈꾸는건 아니었는데 [2] 러브귤 2010.07.12 2702
112156 [질문] 아이폰 3Gs 에서 OS4 로 업그레이드 한후 느려지는 현상 [4] 가라 2010.07.12 2421
112155 2010 남아공 월드컵 골든볼은 우루과이 포를란 [2] 어둠의속 2010.07.12 2565
112154 가카의 후안무치 말장난은 참... [6] Damian 2010.07.12 2391
112153 이거 다들 이러신가요.. 사소한건데.. 한번 해봐주세요. [22] 레옴 2010.07.12 3940
112152 나의 내기는~!! / 월요병 / 오늘의 점심은?? / 초복 일주일 전 [1] 장외인간 2010.07.12 1613
112151 부산여행 갑니다. 좋은곳 소개해주세요. [9] 레옴 2010.07.12 3965
» 이 부서에 정말 인력 충원이 필요한지 아는 방법은... 없나요? ㅠㅠ [6] DH 2010.07.12 2487
112149 정두언의 눈물? [3] setzung 2010.07.12 1877
112148 '펠레 더 커스'가 문어 '파울 더 옥토퍼스트라다무스'에 의해 저주가 풀린 것에는 무시무시한 희생이... Aem 2010.07.12 2577
112147 보고싶은데 도저히 못 보겠는 게시물이 있어요 ㅠ [7] 장외인간 2010.07.12 2623
112146 스티비 원더 콘서트 예매 성공 하셨나요? [14] 진달래타이머 2010.07.12 2494
112145 김제동, MBC 파일럿 프로그램 ‘7일간의 기적’ MC 발탁 [7] 달빛처럼 2010.07.12 2674
112144 올해 여름 곤충에 관해서 [5] 구름그림자 2010.07.12 2087
112143 [바낭질이 하고 싶은 오후] 통증, 래프팅, Yes24 좋은가요? [11] 가라 2010.07.12 1778
112142 품절녀 오늘 처음 배웠습니다 [8] 가끔영화 2010.07.12 3032
112141 현정권에 레임덕 현상이 온걸까요? [5] chobo 2010.07.12 2732
112140 성남시, 판교특별회계 전입금 `지불유예(모라토리엄)` 선언 (중앙일보 링크) [1] 호레이쇼 2010.07.12 2023
112139 [기사] 겔럭시 S 나오면 휴가갈줄 알았는데... [4] 레옴 2010.07.12 2551
112138 PiFan 심야상영 선배님들의 충고를 기다립니다! [8] kick&push 2010.07.12 164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