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가 사람이 너무 착하고 소심해서

정말 사소한 결점이나 잘못갖고

끝없이 스스로를 자책하고 자학하는 버릇이

있어요. 전 그게 일종의 마음의 병이라 생각해서

정신과에 같이 가보자고 했는데 사실 전에

이미 한 번 여친이 가본 적이 있었는데

정신과 의사든 상담사든 타인은 타인일 뿐이란

생각인지 마음을 열지 못하고 무난한 말만 둘러대다

별 도움을 받지 못하고 불신만 키워서는

절대 안 가겠다고 말해와요.

근데 그녀가 유일하게 속마음을 털어놓는 전

속이 타들어가거든요. 그녀가 암것두 아닌 걸로

울면서 스스로를 괴롭히는 걸 원치 않구요.

저도 언젠가 한계가 올까봐 걱정되고

그래도 오래 사귀어 왔고(곧 천 일됩니다.)

결혼도 생각이 없는 건 아닌데 이토록

여려서야 솔직히 걱정이 앞서는 것도 사실이에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맘같아선 같이 가는

형태로 억지로라도 끌고 가고 싶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0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057
111778 아쉬움 링크>원걸의 마지막 두명이 JYP를 떠남요 [3] 라인하르트012 2020.01.28 741
111777 넷플릭스 말레이시아 드라마 영혼 신부 후기 [4] 딸기와플 2020.01.28 951
111776 [아마존] 더 익스펜스, 미스터 로봇, 바바렐라.. [4] 가라 2020.01.28 359
111775 설에 본 영화, 우한폐렴, 음모론, 미국 중국(추가함) [7] 왜냐하면 2020.01.28 676
111774 설 연휴 잘 쉬셨나요? [16] 칼리토 2020.01.28 469
111773 설에 이게 왠, 도시폐쇄, 까뮈의 ‘페스트’, AFC U-23우승, 그래미 4관왕,드론 [17] ssoboo 2020.01.28 988
111772 22살 때 케이트 베킨세일 [2] 가끔영화 2020.01.27 728
111771 [근조] 코비 브라이언트 [11] 영화처럼 2020.01.27 1187
111770 머저리와의 대화 8 (한 친구를 기억함) [13] 어디로갈까 2020.01.27 773
111769 해치지않아와 미스터주는 어떤 관계일까요? [13] woxn3 2020.01.27 947
111768 캐리 멀리건이 오스카 심사위원들 영화 봤다는 인증샷 찍어라 [5] 가끔영화 2020.01.26 1159
111767 2020 Directors Guild Awards Winners [1] 조성용 2020.01.26 361
111766 "주키퍼스 와이프" "다운폴" 추천 [4] 산호초2010 2020.01.26 385
111765 "쉰들러 리스트" 등....떠오르는대로 잡담 [6] 산호초2010 2020.01.26 439
111764 이제 이 나이가 되니까... 장국영이... [4] 동글이배 2020.01.26 1036
111763 옛날 맛있게 사먹었던거 같은 옛날영화 워리어1979 [3] 가끔영화 2020.01.25 381
111762 트루 로맨스, 요즘 다큐멘터리들, 카산드라 크로싱 [3] 양자고양이 2020.01.25 547
111761 남산의 부장들 [3] 메피스토 2020.01.25 1252
111760 그레타 거윅 연출의 작은 아씨들을 보고 [5] 예정수 2020.01.25 1274
111759 우한 폐렴과 공항 풍경 [6] 어제부터익명 2020.01.25 149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