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당에 맞서서 범진보적인 비례정당을 상상해봤어요.

이 범진보정당에 대깨문과 깨시민으로 조리돌림 당하던 저같은 민주당 지지자들이 투표를 하는거죠.
한석도 얻을 수 없는 진보정당들을 설득해서 1명씩 비례후보의 앞자리에 넣어주고
총선후에는 당론같은 것 없고 국회의원 개인의 소신대로 활동하는 것을 약속하는 거죠.
녹색당, 노동당, 민중당, 미래당, 그리고 정의당과 민주당에는 후순위로 차례로 넣어요.
그리고 목표로 20%를 잡는 거에요.
다른 진보당들도 여기에 투표하는거죠(그냥 긍정적으로 생각하자면요)

이렇게 되면, 민주당과 호남당이 피해를 보겠죠,,,
(뭐,,,호남당도 여기에 끼겠다 그렇면 더 파괴력이 커지겠죠.)
정의당표는 어차피 정의당으로 (대깨문으로 취급받는 저도 정의당으로 한표),

이 범진보당은 총선을 위해 생겨난 당이고, 범 진보진영의 의석수 확보를 위한 것이 목적이니까(덤으로 새누리계열의 의석수 감소)
위와 같은 투표행위도 용납이 되는거죠.

1. 진보당A
2. 진보당B
3. 진보당C
4. 진보당D
5, 정의당1
6. 민주당1
7. 정의당2
8. 민주당2
9. 정의당3
10. 민주당3
11
12

이런식인거죠....
이건 정의당이 뭐라고 비판할 것이 아니라 실리적으로 참여를 했으면 좋겠고,
호남당도 여차하면 낄수가 있는거죠...

http://watch.peoplepower21.org/election/

이곳에서 시뮬레이션을 해보았습니다.
아주 희망적으로 입력을 했어요, 새누리쪽 계열에는 아주 박하게, 범진보쪽에서 후하게

정당   비례득표율  지역구의석수 준연동비례 병립비례  총의석수

민주당     24              130              0             4        134

미통당      0               105              0            0        105

정의당     14                 2              6             2         10

호남당      4                 5               0            1          6

안철수      4                 0              2             1          3

친박당      5                 0              2             1          3

미한당     29                0             12             5         17

범진보     20                0               8            3         11

무소속      0                11              0             0         11



이렇게 생각한 것은,
언론과 넷상에서 까기위한 소재가 되고 있는 손혜원의원이 생각났기 때문이죠.
손혜원 같은 사람들이 주축이 되고, 여기에 실리적으로 진보당들도 참여를 하고,
민주당은 비례에서 다소 손해가 되더라도 크게 보면 이득이므로 가마니가 되는거죠.
물론, 민주당은 언론과 새누리계열의 비난을 받겠지만 그래도 가마니가 되어야해요.
이렇게 안해도 어차피 언론과 야당들의 표적이니까요...

뭐,,,
버스에서 창문을 보며,
숨쉬기 위해 마스크를 코밑으로 내리며 이렇게 생각해봤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17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2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59
112622 [총선 D-7] 이번 선거, 공작의 가능성이 제일 높은 타켓은? [6] ssoboo 2020.04.08 1074
112621 미통당 김대호에 이어 차명진 제명(추진했으나 결국 안 됨으로 수정합니다) [14] 좋은사람 2020.04.08 1518
112620 이런저런 일기...(자식과 육아) [3] 안유미 2020.04.08 632
112619 Allen Garfield 1939-2020 R.I.P. 조성용 2020.04.08 218
112618 [바낭] 계절에 맞게, 거의 아무도 모르실 옛날 벚꽃 노래 하나 [16] 로이배티 2020.04.07 777
112617 사상 초유의 행사! 잠시 뒤 9시 30분 세계영화사의 거인, 장 뤽 고다르 인스타그램 라이브톡 행사! crumley 2020.04.07 519
112616 일상잡담;영화를 볼 수가 없군요 [3] 메피스토 2020.04.07 655
112615 아이들은 어떻게 악(?)해졌을까. [16] 잔인한오후 2020.04.07 1554
112614 [벼룩] 책 벼룩과 나눔 [4] 허걱 2020.04.07 572
112613 버섯 종균 기능사 실기 [3] 칼리토 2020.04.07 921
112612 재활용 짜증... [14] 노리 2020.04.07 1286
112611 '냉'커피 뻘글 [12] 2020.04.06 1056
112610 이런저런 일기...(시간의 축적) [2] 안유미 2020.04.06 445
112609 사랑하는 대상이 어떤게 있으신가요? [6] 호지차 2020.04.06 826
112608 [코로나19] 미국놈들 양아치 짓 하다 딱 걸림 [6] ssoboo 2020.04.06 1606
112607 권태기와 탈정치, 동기부여 외 [3] 예정수 2020.04.06 362
112606 [넷플릭스바낭] '바이올렛 에버가든 - 영원과 자동 수기 인형'을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20.04.06 1330
112605 다시 음모론이 횡행...하는 세상 [11] 왜냐하면 2020.04.06 1231
112604 마흔살이 두번째 스무살이긴 한데 [2] 가끔영화 2020.04.06 534
112603 미래통합당 김대호 후보, 3040 비하발언 논란.. [20] 가라 2020.04.06 122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