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사람들의 불행

2019.01.22 21:04

흙파먹어요 조회 수:1375

때는 결전의 수학능력검정고사의 날


1교시 언어영역이 끝난 후 저는 외쳤습니다. 엄마, 나 의대가나 봐!

그리고 2교시 수리영역이 끝난 후 저는 다시 외쳤습니다. 엄마, 나 재수하나 봐!


그저 막연히 공대를 나오면 취직이 수월하지 않을까 싶어 선택했던 이과

그러나 저는 몰랐던 것입니다. 저라는 놈은 두 개의 OS로 돌아가는 인간이라는 것을.

하나의 OS가 무엇인지는 잘 모르겠으나, 확실한 건 다른 하나의 OS는 분명 윈도우즈이고

불행하게도 수학이라는 프로그램이 인스톨 된 곳이 바로 윈도우즈였다는 것을.


제가 수학 문제를 받아들면 흔히, 가령, 이러한...



... 현상이 나타나곤 했던 겁니다. 게이츠 이 자식...


그래도 어떻게 꾸역꾸역 대학에는 진학을 하였는데,

군대에서 서울대 다니다 온 동기놈이 재수를 준비하던 고참의 문제집을 보고

무려 3차 방정식을 암산으로 풀이하는, 전성기 동춘 서커스에 버금가는 대환장 쑈를 목격하곤

전역과 함께 미련 없이 전공을 바꾸게 됩니다. 


그 두 번의 선택이 제 인생을 참 많이도 바꿔 놓았는데요.

그 선택들은 어쩌면 제가 이렇다 할 특출난 재능이 없는, 지극히 평범한 사람이라 가능했던 것 같습니다.

만약, 글 쓰기, 그림 그리기, 악기 연주 등과 같이 어느 한 분야에 뛰어난 재능을 어려서부터 보였더라면

그렇게 미련 없이 쥐었던 줄을 패대기치고 다른 줄을 닁큼 잡지 못 했을 거에요.


요즘 손열음이라는 처자에게 빠져, 나이는 어리지만 멋지니까 너님은 나의 누나~를 외치고 사는데요

클래식이라곤 아마데우스에 나온 모차르트의 냐하하하 웃음소리밖에 모르던 놈이라

손열음이 뭐가 뭐가 대단하다고는 하는데 뭔 소린지 잘 모르겠고,

유튜브로 이 사람, 저 사람이 치는 것 듣다가 백건우 아재나 손열음 누님의 피아노를 듣노라면

아, 뭔가 확실히 다르긴 다르구나를 느끼는 겁니다. 장금이의 홍시랄까?


그러다 문득, 아무리 양산형 제품인 나 같은 놈일지라도

남보다 뭐 하나쯤 특출난 구석은 있지 않을까 생각해 봤는데요.

묘하게도 현재의 제가 아닌, 과거의 제가 더듬어지고, 자꾸 후회로 귀결 되려 해 덜컥 겁이나는 겁니다.

맞아, 나 그때 그거 참 잘 했어. 그때 돈 생각 하지 말고 그거 그냥 더 해볼걸... 뭐 그런?


옛날에 나름 유명한 여자와 연애를 했었는데

흔히 말 하는 셀럽들과 일을 하고, 어울려 다니는 모습을 보면서

이제와 생각해 보니 그녀에게 주었던 감정은 사랑이었고, 끝내 감췄던 감정은 질투였어요

사랑을 나눠 준 자리에 쌓여만 간 것은 질투뿐이라, 지금도 손열음처럼 재능이 빛나는 사람을 보면

잘 한다! 하는 순수한 감탄보다는, 좋겠다... 하는 불손한 질투가 앞서는 게 솔직한 마음이고요.

심지어, 저 자리에서 저 연주를 해내기 위해 그녀가 얼마나 피나는 노력을 했을지 모르는 게 아닌데.


쨌든,


제가 손열음에게 홀딱 반한 연주 하나 투척하고요




이 연주의 압권은 마지막! 왠지, "봤냐?" 라고 말 하는 것 같지 않습니까? 

저 순간만은 거의 제니스 조플린


그리고 이 노래는 혹시나 이 글을 볼, 저처럼 스스로 평범할 수밖에 없어 다소 불행한 

당신을 위한 저의 사소한 위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507
111196 내가 이빵을 전에 먹었었나 [3] 가끔영화 2019.04.27 507
111195 지나가는데 쓰레기 같은 놈 가끔영화 2019.04.27 431
111194 엔드게임 잡담 - “흑흑~ 나의 20대를 이렇게 보내 버리다니” [1] soboo 2019.04.27 1333
111193 잡담 - 국가시험, 요즘 좋았던 광고영상 연등 2019.04.27 378
111192 [EBS1 영화] 싸이코 (1960) [11] underground 2019.04.26 674
111191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 [1] 왜냐하면 2019.04.26 518
111190 일관된 진술만으로 사람인생을 보낼수 있다면 한번 해보시죠... [11] stardust 2019.04.26 2231
111189 [게임바낭] 세키로 : 섀도 다이 트와이스 라는 게임의 엔딩을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19.04.26 553
111188 "낙태"이슈, 일단 들을 것! [7] Sonny 2019.04.26 961
111187 오늘의 엽서 (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26 211
111186 아주 오랜만에 버닝하는군요 [5] 러브귤 2019.04.26 1126
111185 윌리엄 워터하우스의 화집 추천 부탁드려요 [1] 산호초2010 2019.04.25 443
111184 이번만은 꽃뱀이 맞을 거야.. 이번만은 주작이 맞을 거야..이번만은 무고인 것 같아.. 라고 기도하시는 분들께 [32] 일희일비 2019.04.25 2458
111183 [EBS1 다큐시선] 미세먼지, 누구 탓이냐고요? [11] underground 2019.04.25 888
111182 영드 미스 마플 리뷰 쓰다 날렸어요 [7] 2019.04.25 748
111181 이번엔 스포일러 100% 버전 어벤져스: 엔드 게임 잡담 [29] 로이배티 2019.04.25 1934
111180 오늘의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25 198
111179 작은(닫힌) 사회, 폐쇄적 집단에서 일어나는 부조리함과 병폐에 관하여... [5] 귀장 2019.04.25 864
111178 영화. '생일'을 보았어요. [1] 고인돌 2019.04.25 443
111177 김학의, 버닝썬, 고 장자연 사건. 생각할수록 괴롭고 무섭네요. [11] 일희일비 2019.04.25 129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