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오늘은 일찍 퇴각했어요. 내일은 금요일...불금이니까요. 내일 달리기 위해 오늘은 이쯤에서 들어온 거죠. 뭐 사실 이미 금요일이긴 하지만.



 2.사실 불금 타령을 하는 건 돈 타령을 하는 것과 비슷해요. 왜냐면 원래 내게 돈이 의미없는 것처럼, 불금도 사실 의미가 없거든요. 불금은 남들에게나 의미가 있는 거지 내게 의미가 있는 게 아니니까요. 하지만 남들을 흉내내며 사는 게 나의 방식이니, 나도 불금을 중요하게 여기기로 했어요. 헤헷. 



 3.사실 그래요. 남들을 흉내내는 거 말곤 할 게 별로 없거든요. 정확히 말하면 남들의 방식을 모방하는 건 아니예요. 다른 사람들의 욕망을 흉내내는 거죠. 어떤 사람이 돈을 원한다면 돈을...어떤 사람이 물건 값 흥정을 원한다면 나도 물건 값 흥정을...이런 식으로요.


 내가 흉내내는 건 '어떤 걸 원하기로 할까'까지고 그걸 어떤식으로 손에 넣을지는 스스로 개발해 보는 편이예요. 왜냐면 사람들은 원하는 걸 얻는 걸 잘 못하더라고요. 그러니까 남들이 원하는 걸 얻기 위해 하는 방식까지 흉내내 버리면, 나는 그들의 실패까지 흉내내버리는 셈이 되니까요.


 남들이 원하는 걸 원하되, 그걸 얻는 수법은 스스로 개발한다...뭐 그렇게 살고 있어요. 살아있어봤자 할 것도 없거든요. 나를 사랑해주는 여자를 웃겨 주는 광대가 되는 것 말고는요. 흠. 허나 내가 광대가 되어줄만한 여자가 이젠 없으니...그냥 폭군으로 살 수밖에요.



 4.휴.



 5.불금이라...불금엔 뭘하나...아니 뭐 맨날 하는 걸 하겠죠. 고민되는 부분은 어디서 할지예요. 나의 몸은 하나밖에 없으니까, 나를 오게 만들 수 있는 가게는 서울에 있는 수십개의 가게들 중 하나뿐인거죠. 물론 저 수십개의 가게들도 고르고 골라서 수십 개인거예요.


 그야 어디서 할건지에 대해선 100% 내가 정하는 게 아니예요. 호객 문자라는 형태로 여자들이 나를 부추키니까요. 이번주 금요일엔 와라...내일 금요일엔 꼭 와주면좋겠다...뭐 이런 식으로 말이죠. 그야 '나는 이런 호객따위에 영향받지 않아...부추켜지지 않아!'라고 말하곤 싶지만, 그럴 수야 없죠. 나는 인간이니까요.


 정말 영향받고 싶지 않다면 호객 문자를 보내는 사람들의 톡을 아예 차단했겠죠. 그야 카톡을 차단하지 않는다고 해서 그 여자를 좋아하는 건 아니지만, 또한 카톡을 차단하지는 못할 정도로 싫어할 수는 없는 여자인거죠. '차단할 정도로 싫어하지는 않는' 정도의 여자가 와 달라고 톡을 하면 어느정도는 그걸 고려해 보게 되거든요. 나보고 와 달라고 톡을 계속 보내면 아주 조금씩은 결정에 영향을 미쳐요. 당장은 안 가더라도 계속해서 와 달라고 톡을 보내면 결국 미안해서라도 한번은 가게 되고요.


 생각해 보면 나를 부르는 건 꽤 쉬운 거긴 해요. 나를 한번 오게 만드는 데 손가락 몇번만 정기적으로 움직여 주면 되는 거니까요. 나는 착하니까요.



 6.하! 지겹네요. 열심히 사는 건 싫지만 바쁘게는 살고 싶어요. 바쁘게 살아야 지루하지 않거든요. 


 하지만 역시 열심히 살지 않으면 할일이 없으니, 열심히 살아야죠. 내가 스스로 바쁘게 움직이는 것과 사람들이 나를 바쁘도록 부추키는 건 별개이긴 해요. 그리고 남자들이 나를 바쁘도록 부추키는 것과 여자들이 나를 바쁘도록 부추키는 것도 별개고요. 남자들은 지겨워요.


 아 혹시 이 글을 읽는 남자들이 있다면 그사람이 지겹단 건 아니고요. 내가 아는 듀게를 하는 남자들이 지겨울 리가 없잖아요. 다 착하고 재밌는 사람들인데. 다는 아닌가? 뭐 어쨌든요.



 7.지겹군요. 다음 주엔 낮에 각 지역의 백화점 지하를 돌아다녀 볼거예요. 설날 준비를 하는 사람들을 구경하려고요. 강남 백화점 지하는 요란한 느낌, 신도림 백화점 지하는 중구난방적인 느낌, 영등포 백화점 지하는 왁자지껄한 느낌, 목동 백화점 지하는 두런두런한 느낌, 광화문 쪽 백화점 지하는 나긋나긋한 느낌...뭐 그래요. 명절을 준비하는 사람들을 보면 기분이 조금 나아져요.


 내일은 강남 중구 강북 강서...어딜 가든 친구를 데리고 가야겠어요. 친구에게 내일 차를 가지고 나올거냐고 물어봤는데 자는 건지 대답이 없네요.


 하긴 친구가 차를 가지고 나와도 문제예요. 문짝이 두개인 차를 살거라고 노래를 부르고 다니더니 진짜로 문짝이 두개뿐인 차를 사버려서 나와 친구...그리고 여자 둘+@가 나오게 되면 이동하기도 힘들거든요.






 ----------------------------------------







 설날과 추석 전쯤엔 언제나 그랬듯이 꼴보기 싫은 놈을 피해 어딘가에서 묵을 것 같아요. 인천파라다이스 아니면 드래곤시티에 묵을 것 같은데 하루쯤 놀러올 분 있으면 말해주세요. 몇 명이라도 모이게 되면 번개하죠. https://open.kakao.com/o/gJzfvBbb


 ...사실 이렇게 쓰면 누구나 알겠죠. 어차피 드래곤시티일 거란 걸요. 인천에 가보고는 싶지만 인천까지 혼자서 가는 나를 도저히 상상할 수가 없어요. 여러분도 상상할 수 없겠죠. 하지만 0.1%정도의 가능성은 있으니까요. 인천파라다이스에 있는 사우나도 궁금하고...거기 있다는 플레이스테이션 게임룸도 가보고 싶어요. 누군가 데려다만 준다면. 


 우울하네요. 조증의 배터리가 꽤나 남아있긴 하지만...이걸 활성화시켜서 다 쓰는 순간 좋지 않은 일이 일어날 거니까요. 그냥 방전되도록 유도해야 하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3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32
111079 올드팝 많이 아시는 분 이노래 커버한 영어 노래는 무엇일까요 [8] 가끔영화 2019.11.22 415
111078 저만 그런가요? 그냥 메뉴나 글을 클릭했는데 [15] 예정수 2019.11.22 851
111077 아,,,진짜,,,,(오늘자 부끄러움을 모르는 기자) [6] 왜냐하면 2019.11.22 1027
111076 오늘의 영화 전단지 (스압) [2] 스누피커피 2019.11.22 192
111075 이런저런 일기...(불면증, 양자) [2] 안유미 2019.11.22 370
111074 (바낭) 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 간단 후기 [2] 보들이 2019.11.22 566
111073 닭과 달걀, 더 나은 미래, 멜랑콜리아 [8] 타락씨 2019.11.22 631
111072 청룡영화제 시작했네요. [11] 동글이배 2019.11.21 818
111071 <거인>의 제목과 포스터 [2] Sonny 2019.11.21 389
111070 (스포주의?) 동백꽃 필무렵 어제편 장면과 비슷한 영화 [18] 쇠부엉이 2019.11.21 948
111069 오늘의 영화 전단지 <드라이빙 미스 데이지> [2] 스누피커피 2019.11.21 269
111068 좀 닮은 것 같아요. [4] 왜냐하면 2019.11.21 403
111067 다알리아 사진 모음 [6] 젤리야 2019.11.21 462
111066 오늘의 영화 자료 [1] 스누피커피 2019.11.21 156
111065 황교안씨는 핵심 측근에게 속고 있는 것 같아요. [21] 가라 2019.11.21 1562
111064 존버닥터, '내가 손주가 있을까요' [6] 겨자 2019.11.21 759
111063 뱃살둘레를 정기적으로 재어보시나요? [15] 산호초2010 2019.11.21 838
111062 아이리시맨 보고 [3] mindystclaire 2019.11.21 582
111061 상두야 학교가자 보고 있는데 [3] 가끔영화 2019.11.20 440
111060 아이리시맨 한국 흥행은 힘들 것 같네요(편견이 들어간 스포 약간) [5] 김돌김 2019.11.20 82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