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본 브루스 윌리스

2019.01.25 22:42

가끔영화 조회 수:703

30년전 다이하드에서 보고 12년후 언브레이커블에서 봤군요 대머리가 되었어요.

샤말란식 뒤숭숭함을 즐겨봤는데 식스센스 다음해 만든 영화군요.

느린 템포의 뒤숭숭함이 샤말란 영화의 정체성인데 언브레이커블이 딱 그렇네요.

아주 재밌지는 않지만 지루하지 않은 영화.

샤무엘 잭슨이 총각 같이 나와 부르스 윌리스한테 몇살 떨어지나 궁금해 찾아보니

왠걸 9살이나 더 많군요 최고의 동안 배우라 할 수 있겠어요.

속편격으로 둘 다 나오는 올해 영화 glass는 옛날 그대로 샤말란 솜씨라 평이 많이 갈리는거 같네요.

딸로 나온 애는 아들이군요 방금 찾아보고 알았어요.


unbreakable-770x470.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9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41
111118 엑박이 아파요. [6] 프레키 2019.04.17 511
111117 오늘의 엽서 (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17 249
111116 20대 남자, 그들은 누구인가 [8] 도야지 2019.04.17 1867
111115 이런저런 잡담...(절약, 신음소리) [3] 안유미 2019.04.17 726
111114 잡담 - 맥도날드 엔드게임 [43] 연등 2019.04.16 1417
111113 무엇에 쓰는 물건인지 모르겠어서... [4] 듀나회원 2019.04.16 915
111112 (416)잘 가라고 인사를 해요 [4] 흙파먹어요 2019.04.16 770
111111 파리 노틀담 성당 화재로 붕괴(까지는 아닌걸로) [3] soboo 2019.04.16 1343
111110 세월호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악마들 [24] soboo 2019.04.16 1724
111109 브리 라슨 쓰레빠 [3] 가끔영화 2019.04.15 1413
111108 생활 속의 미스테리 하나 [1] 흙파먹어요 2019.04.15 975
111107 오늘의 엽서 [7]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15 420
111106 Bibi Andersson 1935-2019 R.I.P. [1] 조성용 2019.04.15 266
111105 이런저런 일기...(결혼, 썰매개) [15] 안유미 2019.04.14 1933
111104 모로코 출장이 잡혀서... [16] 어디로갈까 2019.04.14 1452
111103 드라마, 영화 잡담...(베로니카 마스 시즌4, 스타워즈) [9] 안유미 2019.04.14 1095
111102 너는 여기에 없었다 재밌군요 재밌는 영화가 많은데 왜 안봐질까 [1] 가끔영화 2019.04.14 609
111101 사연 있어 보이게 만드는 신비의 브금들 [5] 흙파먹어요 2019.04.13 779
111100 <미성년> 후기 (스포없음) [7] DL. 2019.04.13 1323
111099 영화관에 관한 최고의 헌사인 차이밍량의 <안녕, 용문객잔> 초강추! (한국영상자료원에서 4월 13일 저녁 6시 마지막 상영) [4] crumley 2019.04.13 54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