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 라슨 쓰레빠

2019.04.15 20:34

가끔영화 조회 수:1427

slipper 슬리퍼의 일본말이 스릿파인데 한국에서 쓰레빠로 변형된 말이군요.

이런 단어가 무수히 많아 90년대 일본어투 순화 사업이 있었네요.

그중 하나인 악세사리는 어쩔 수 없는 듯 엑세서리라 그러기는 어렵고,

악세사리가 없었던 한국 근대사를 말하는 꼭 그런 단어가 아닐까 하네요,.

브리 슬리퍼 말한다는게 쓰레빠라고 쓰고 보니 딴말이 나왔습니다.

브리 경호원 대단하게 보여요 베테랑급인 듯.


Brie.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02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110
114196 늙는다는 것과 의자 이야기 [15] 겨자 2020.02.18 832
114195 피케티의 대안 - ‘참여 사회주의’ ssoboo 2020.02.18 306
114194 조선일보 기레기가 친 사고 [2] ssoboo 2020.02.18 813
114193 [영화바낭] '이시국'에 맞게 봉준호의 데뷔작 '지리멸렬'을 봤어요 [2] 로이배티 2020.02.18 614
114192 스포일러] '섹스 앤 더 시티 2', '어제 뭐 먹었어' 15권, 존 그립 [7] 겨자 2020.02.18 414
114191 미통당, 미한당... 헷갈리긴 하네요. [1] 가라 2020.02.18 258
114190 아직도 민주당 지도부에서 130-140석을 기대한다는게 실화인가요? [14] stardust 2020.02.18 915
114189 씨름의희열... 스포... 이제 생방만 남았네요. [5] 가라 2020.02.18 263
114188 코로나19 낙관론 [11] 어제부터익명 2020.02.17 1261
114187 난 널 닮은 다른 사람을 절대 찾지 않을거야 가끔영화 2020.02.17 312
114186 유령신부 [1] 키드 2020.02.17 248
114185 [듀9] 소설 제목을 찾습니다 [1] 부기우기 2020.02.17 315
114184 아이즈원, 피에스타 MV [4] 메피스토 2020.02.17 363
114183 (바낭) 골프 치시는 분 계시나요? [17] chu-um 2020.02.17 542
114182 [영화바낭] '주전장'을 봤어요 [6] 로이배티 2020.02.17 570
114181 CJ CGV주식을 정리했습니다. [8] S.S.S. 2020.02.17 1156
114180 1917 친구랑 같이 보러가도 될까요? [6] 산호초2010 2020.02.17 582
114179 레이디스 코드가 계약 만료 후 해체되었네요 [4] 모르나가 2020.02.17 755
114178 구닥다리 태블릿과 이어폰이 휴대폰 두배의 음향으로 가끔영화 2020.02.17 305
114177 “기생충 오스카 4관왕은 노대통령 덕” [10] ssoboo 2020.02.17 156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