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 마을"(township)게임

2019.08.15 17:23

산호초2010 조회 수:621

이 게임 해보셨나요? 농사를 짓고 공장에서 물건을 만들어서 팔고 그렇게

마을을 키워가는 게임입니다.


게임을 평생해보지 않았는데 모바일 게임을 한번 해볼까해서

처음에는 애니팡류의 게임, 그리고 "꿈의 집"같은 퍼즐게임을 했는데

퍼즐게임들을 퍼즐난이도가 올라가면 정말 지치고 퍼즐 자체가 너무 안깨지면서

할 수 있는 일이 없기때문에 어떤 한계에 다다르는거 같아요.


"꿈의 마을"은 퍼즐을 안해도 되기 때문에 정직하게 시간이 지나가면 뭔가가 이루어지게 되어

있어서 덜 피곤하고 계속 마을이 성장하게 되어있어요.


그러나,,,지금은 이것도 좀 지치긴 하네요. 창고를 업데이트해야 하는데 현질을 안하고

업데이트하기가 정말 힘드네요. 기차와 비행기를 하염없이 기다리지만 필요한 망치가 안와서

마을의 사업이 쉴 수 밖에 없을 거 같아요.


어느 정도 하다보니까 이렇게 해서 무엇을 하자는 것인가라는 생각은 드네요.

이런 류의 게임중에서는 제일 잘되어있는 게임인거 같긴 해요.


다른 비슷한거 해봤는데 만듦새가 엉성하더라구요.


이제는 습관적으로 게임으로 손이 가네요. 배터리가 너무 닳아서 밖에서는 못하고

집에서만 하는데도 너무 많은 시간을 게임에 쓰는 듯 하구요.


시뮬레이션 게임은 너무 복잡해서 이해를 못하겠더라구요. "문명"같은 게임을 하고

싶었는데 도무지 엄두가 안나네요. 뭐가 뭔지 알수가 없어요.


시간은 잘가지만 나름의 게임 스트레스도 있는거 같습니다.


*"꿈의 마을"과 유사한 게임이 저한테 맞는거 같지만,,, 다른 게임은 잘 모르겠네요.

 휴대폰에 깔았다가 지우고 지우고 하고 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183
109646 래쉬가드 [2] 칼리토 2018.08.16 1050
109645 [약스포] 에이전트 카터 가라 2018.08.16 481
109644 인도 우체부가 10년간 편지 6000통 버렸다가 들통났다는군요 (성석제의 '호랑이를 봤다') [2] 일희일비 2018.08.15 1209
109643 '밀리의 서재' 이용 중입니다 [3] 2018.08.15 1927
109642 레미제라블 25주년 보면서 가을+방학 2018.08.15 459
109641 이런저런 잡담...(인식, 계산) [2] 안유미 2018.08.15 674
109640 [펌]어떤 왜곡 [16] 사팍 2018.08.15 1577
109639 과연 2018년 광화문 한복판에서 화염병을 볼 수 있을까? [15] 사팍 2018.08.15 1719
109638 인간의 뇌는 원래 엄청나게 궁색하다던데... [2] 뻐드렁니 2018.08.15 935
109637 햇반과 야채 참치. [5] 잔인한오후 2018.08.15 1229
109636 80대 제인 폰다의 a-list 몸매 [2] 가끔영화 2018.08.14 1215
109635 근황 겸 잡담 - 갈비뼈 붙였다 떼어내기, 취직할 수 있을까 [3] 연등 2018.08.14 703
109634 [바낭] 숙명여고 사건(?)을 보고 떠오르는 뻘 생각 [14] 로이배티 2018.08.14 2088
109633 안희정은 왜 사과를 한겁니까? 김지은은 꽃뱀이 되버린 현실 [39] 산호초2010 2018.08.14 2458
109632 안희정 판결보니, 예전 듀게에서 모텔 논쟁 생각나네요. [4] stardust 2018.08.14 1918
109631 내일 광화문 가실일 있으신 분들은 참고하시길. [2] AAA 2018.08.14 1347
109630 이제 1심 결과이니 다 끝난 건 아니지요. AAA 2018.08.14 609
109629 트위터 한국 유저들의 세계관 [9] 모르나가 2018.08.14 1571
109628 안희정 무죄판결 [64] 연등 2018.08.14 3553
109627 단돈 300원. [3] 프레키 2018.08.14 79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