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알러지, 피곤)

2019.04.24 21:38

안유미 조회 수:493


  1.아침에는 조조로 어벤저스를 보러 가는 대신 병원에 갔어요. 꽃가루 알레르기가 슬슬 심해질 듯 해서 약을 받아 왔어요.



 2.그리고 어벤저스를 보러 갔어요. 영화는 괜찮았어요. 하지만 기대한 것과는 다른 영화였고 기대한 만듦새에는 못 미치는 영화였어요. 


 이건 어쩔 수 없죠. 10년동안 끓여낸 어떤 스튜를 내게 가져온다면, 그 스튜가 아무리 맛있어봐야 나는 '뭐야, 10년이나 끓인 스튜치곤 맛이 별로잖아? 이런 스튜를 만드는 데 10년씩이나 걸릴 필욘 없을 것 같은데.'라고 말할 거거든요.



 3.요전에는 결혼식장에 갔어요. 우울했어요. 모인 사람들은 모두가 서로 아는 사람이라 서로서로 테이블을 잡고 같이 식사를 하더라고요. 쩝. 나는 어쩔 수 없이 혼자 먹어야 했어요.


 그런 점 말고 뷔페 자체를 먹기도 힘들었어요. 이렇게나 많은 사람이 이 정도의 밀도와 기세로, 원하는 음식을 담기 위해 움직여대는 뷔페는 거의 가본 적 없거든요. 이런 뷔페에서 남들을 제치고 음식을 담고 맛있게 먹으려면 기가 쎄야 하는 거 아닐까...하는 느낌이 들었어요.


 우울해서 나를 차단한 여자에게 카톡을 보내 봤어요. 당연한 거지만 대답이 돌아오지 않았다죠. 그래도 괜찮아요. 카톡을 보내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괜찮아지니까요. 사실 답톡이 와봐야 어차피 으르렁댈 거거든요. 우울한 때는 나를 차단하지 않은 사람에게 카톡을 하는 것보다 나를 차단한 사람에게 카톡을 하는 게 좋아요.



 4.휴.



 5.나의 스토커들은 내가 월요일도 화요일도 놀러나가지 않았으니 오늘은 놀러갔을 거라고 여기겠지만...오늘은 힘들어서 그냥 돌아왔어요. 내일이랑 내일 모레는 미친년들과 좀 놀아야죠. 꽃가루 알레르기 약을 털어넣고 놀러가면, 몇 시간은 괜찮겠죠.



 6.왜 성공했다는 몇몇 사람들은 헛짓거리를 하는 걸까...경찰에 잡혀갈 정도로. 그야 모르죠. 하지만 뭐 내 경우엔 그래요. 인생의 끔찍함을 덜어내는 작업이 끝나면 그렇거든요. 인생에서 끔찍함을 덜어내거나 끔찍한 부분에 덧칠을 하며 살다가, 그래도 그런 단계는 얼추 마무리되면 알게 돼요. 인생에서 끔찍함이 덜어내진 것뿐이지 무언가를 얻은 건 아니라는 걸 말이죠.


 어떤 놈들은 인생에 감사한 것들로 가득하다고들 지껄이고 다녀요. 걔네들은 걔네들의 정신 건강을 위해 그러고 다니는 거겠죠. 하지만 어쨌든 그런 말은 사실이 아닌 거죠. 


 끔찍한 인생을 나아지게 하기 위해 30년동안 노력하다가 정신차려 보면? 손에 들려져 있는 거라곤 그저 끔찍하지는 않은 인생일 뿐이거든요. 그런 건 끔찍하던 인생을 끔찍하지 않게 만든 것 뿐이지, 무언가 좋은 걸 얻은 게 아니죠.


 

 7.한데 그 사실을 깨달아버리면, 사람은 돌아버리지 않겠어요? 30년 동안 노력했는데 간신히 하나 얻은 게 끔찍하지는 않은 인생이라니. 


 그래서 사람들은 미친짓을 하는 거예요. 미치지 않기 위해서 말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481
113168 [넷플릭스바낭] 나름 포크 호러 '복수의 사도'를 봤습니다 [3] 로이배티 2020.05.06 267
113167 질문입니다. 트윈픽스3시즌을 [3] kurtgirl 2020.05.06 218
113166 날씨, 외출 짧은 바낭 [2] 산호초2010 2020.05.06 180
113165 에어컨 사실 분들은 겨울에 꼭 사셔야 하겠네요. [6] 산호초2010 2020.05.06 623
113164 스티커로 만들고 싶은 유툽 썸네일(스압)(1) 스누피커피 2020.05.06 133
113163 커피가 두통과 근육통을 없애주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신기해요 [8] 산호초2010 2020.05.06 709
113162 이런저런 일기...(삶의 사이클) [1] 안유미 2020.05.06 206
113161 오드리 헵번의 최고작인 윌리엄 와일러의 <로마의 휴일>에 관한 단상 [2] crumley 2020.05.06 354
113160 [EBS2] EBS 마스터 [1] underground 2020.05.06 249
113159 혹시 폰게임 이런 거 있을까요 [3] 2020.05.05 258
113158 우연히 우결 보다가 화가 납니다... [2] Sonny 2020.05.05 941
113157 "로마의 휴일"은 여전히 관객들에게 유효한 감동이군요 [7] 산호초2010 2020.05.05 585
113156 이게 아직 유효하군요 가끔영화 2020.05.05 232
113155 이런저런 잡담...(결혼과 기회, 젊음) [2] 안유미 2020.05.05 348
113154 [넷플릭스바낭] 반쪽의 이야기. 추천합니다 [8] 로이배티 2020.05.05 562
113153 응답 시리즈 안보신 분요! [12] 노리 2020.05.05 584
113152 5월이 가기 전에 창경궁 춘당지의 아름다움을 꼭 느껴보세요. [2] 산호초2010 2020.05.05 450
113151 이르판 칸을 기억하며.. 영화 <런치박스> [6] 보들이 2020.05.05 321
113150 빨래들 다 하셨습니까 + 오지 오스본 [23] 노리 2020.05.04 800
113149 에어컨을 다시 사는게 나을지, 부품만 바꿀지 결정 내리기 어렵네요 [6] 산호초2010 2020.05.04 66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