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알러지, 피곤)

2019.04.24 21:38

안유미 조회 수:496


  1.아침에는 조조로 어벤저스를 보러 가는 대신 병원에 갔어요. 꽃가루 알레르기가 슬슬 심해질 듯 해서 약을 받아 왔어요.



 2.그리고 어벤저스를 보러 갔어요. 영화는 괜찮았어요. 하지만 기대한 것과는 다른 영화였고 기대한 만듦새에는 못 미치는 영화였어요. 


 이건 어쩔 수 없죠. 10년동안 끓여낸 어떤 스튜를 내게 가져온다면, 그 스튜가 아무리 맛있어봐야 나는 '뭐야, 10년이나 끓인 스튜치곤 맛이 별로잖아? 이런 스튜를 만드는 데 10년씩이나 걸릴 필욘 없을 것 같은데.'라고 말할 거거든요.



 3.요전에는 결혼식장에 갔어요. 우울했어요. 모인 사람들은 모두가 서로 아는 사람이라 서로서로 테이블을 잡고 같이 식사를 하더라고요. 쩝. 나는 어쩔 수 없이 혼자 먹어야 했어요.


 그런 점 말고 뷔페 자체를 먹기도 힘들었어요. 이렇게나 많은 사람이 이 정도의 밀도와 기세로, 원하는 음식을 담기 위해 움직여대는 뷔페는 거의 가본 적 없거든요. 이런 뷔페에서 남들을 제치고 음식을 담고 맛있게 먹으려면 기가 쎄야 하는 거 아닐까...하는 느낌이 들었어요.


 우울해서 나를 차단한 여자에게 카톡을 보내 봤어요. 당연한 거지만 대답이 돌아오지 않았다죠. 그래도 괜찮아요. 카톡을 보내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괜찮아지니까요. 사실 답톡이 와봐야 어차피 으르렁댈 거거든요. 우울한 때는 나를 차단하지 않은 사람에게 카톡을 하는 것보다 나를 차단한 사람에게 카톡을 하는 게 좋아요.



 4.휴.



 5.나의 스토커들은 내가 월요일도 화요일도 놀러나가지 않았으니 오늘은 놀러갔을 거라고 여기겠지만...오늘은 힘들어서 그냥 돌아왔어요. 내일이랑 내일 모레는 미친년들과 좀 놀아야죠. 꽃가루 알레르기 약을 털어넣고 놀러가면, 몇 시간은 괜찮겠죠.



 6.왜 성공했다는 몇몇 사람들은 헛짓거리를 하는 걸까...경찰에 잡혀갈 정도로. 그야 모르죠. 하지만 뭐 내 경우엔 그래요. 인생의 끔찍함을 덜어내는 작업이 끝나면 그렇거든요. 인생에서 끔찍함을 덜어내거나 끔찍한 부분에 덧칠을 하며 살다가, 그래도 그런 단계는 얼추 마무리되면 알게 돼요. 인생에서 끔찍함이 덜어내진 것뿐이지 무언가를 얻은 건 아니라는 걸 말이죠.


 어떤 놈들은 인생에 감사한 것들로 가득하다고들 지껄이고 다녀요. 걔네들은 걔네들의 정신 건강을 위해 그러고 다니는 거겠죠. 하지만 어쨌든 그런 말은 사실이 아닌 거죠. 


 끔찍한 인생을 나아지게 하기 위해 30년동안 노력하다가 정신차려 보면? 손에 들려져 있는 거라곤 그저 끔찍하지는 않은 인생일 뿐이거든요. 그런 건 끔찍하던 인생을 끔찍하지 않게 만든 것 뿐이지, 무언가 좋은 걸 얻은 게 아니죠.


 

 7.한데 그 사실을 깨달아버리면, 사람은 돌아버리지 않겠어요? 30년 동안 노력했는데 간신히 하나 얻은 게 끔찍하지는 않은 인생이라니. 


 그래서 사람들은 미친짓을 하는 거예요. 미치지 않기 위해서 말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6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46
113375 한국의 운명, 야산 근린공원화 투표 [4] 예상수 2020.06.14 458
113374 [바낭] 우리 집에 평화가 찾아왔습니다 [17] 로이배티 2020.06.14 1070
113373 프랑스 에니메이션 붉은 거북 아주 좋게 봤네요 [2] 가끔영화 2020.06.14 404
113372 [넷플릭스바낭] 쌩뚱맞게, 엑스맨 : 아포칼립스를 봤습니다 [13] 로이배티 2020.06.14 641
113371 신작 히어로드라마 스타걸을 보고...(스포) 안유미 2020.06.14 354
113370 이런저런 일기...(호캉스, 서비스, 돈값) [1] 안유미 2020.06.14 418
113369 넷플릭스 “사람 만들기” [2] 남산교장 2020.06.14 553
113368 제가 출연하고 스탭으로 참여한 이혁의 장편 <연안부두>가 6월 14일 15시 30분에 ktv 국민방송에서 방영돼요. (이태경 주연) [6] crumley 2020.06.13 515
113367 이 사이트는 일본인이 만든 것일까요 [8] 수영 2020.06.13 1227
113366 여름영화 개봉 다시 연기, 굿즈를 찾아서 예상수 2020.06.13 218
113365 [게임바낭] 역사상 가장 GREAT한 게임 콘솔의 탄생 - 플스5 [13] 로이배티 2020.06.13 599
113364 공정 드래곤즈와 그 애니 [2] 칼리토 2020.06.13 232
113363 [네이버TV] LG아트센터 아크람 칸 가족무용극 <초토 데쉬(Chotto Desh, 작은 고향)> underground 2020.06.12 140
113362 방학기 청산별곡 참 수작이네요 [2] 가끔영화 2020.06.12 348
113361 Mel Winkler 1941-2020 R.I.P. 조성용 2020.06.12 119
113360 Denise Cronenberg 1938-2020 R.I.P. 조성용 2020.06.12 179
113359 그림 두 점 판매해요:-) 딸기케익 2020.06.12 536
113358 코로나로 멈춘 브로드웨이 연극/뮤지컬을 온라인 중계로 tomof 2020.06.12 306
113357 결혼하지 않는 연인 이하늬 윤계상 커플이 끝났네요 [4] 가끔영화 2020.06.11 1410
113356 [바낭] 오프라인 개학(이제사!!!)이 진행 중입니다 [10] 로이배티 2020.06.11 5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