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알러지, 피곤)

2019.04.24 21:38

안유미 조회 수:458


  1.아침에는 조조로 어벤저스를 보러 가는 대신 병원에 갔어요. 꽃가루 알레르기가 슬슬 심해질 듯 해서 약을 받아 왔어요.



 2.그리고 어벤저스를 보러 갔어요. 영화는 괜찮았어요. 하지만 기대한 것과는 다른 영화였고 기대한 만듦새에는 못 미치는 영화였어요. 


 이건 어쩔 수 없죠. 10년동안 끓여낸 어떤 스튜를 내게 가져온다면, 그 스튜가 아무리 맛있어봐야 나는 '뭐야, 10년이나 끓인 스튜치곤 맛이 별로잖아? 이런 스튜를 만드는 데 10년씩이나 걸릴 필욘 없을 것 같은데.'라고 말할 거거든요.



 3.요전에는 결혼식장에 갔어요. 우울했어요. 모인 사람들은 모두가 서로 아는 사람이라 서로서로 테이블을 잡고 같이 식사를 하더라고요. 쩝. 나는 어쩔 수 없이 혼자 먹어야 했어요.


 그런 점 말고 뷔페 자체를 먹기도 힘들었어요. 이렇게나 많은 사람이 이 정도의 밀도와 기세로, 원하는 음식을 담기 위해 움직여대는 뷔페는 거의 가본 적 없거든요. 이런 뷔페에서 남들을 제치고 음식을 담고 맛있게 먹으려면 기가 쎄야 하는 거 아닐까...하는 느낌이 들었어요.


 우울해서 나를 차단한 여자에게 카톡을 보내 봤어요. 당연한 거지만 대답이 돌아오지 않았다죠. 그래도 괜찮아요. 카톡을 보내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괜찮아지니까요. 사실 답톡이 와봐야 어차피 으르렁댈 거거든요. 우울한 때는 나를 차단하지 않은 사람에게 카톡을 하는 것보다 나를 차단한 사람에게 카톡을 하는 게 좋아요.



 4.휴.



 5.나의 스토커들은 내가 월요일도 화요일도 놀러나가지 않았으니 오늘은 놀러갔을 거라고 여기겠지만...오늘은 힘들어서 그냥 돌아왔어요. 내일이랑 내일 모레는 미친년들과 좀 놀아야죠. 꽃가루 알레르기 약을 털어넣고 놀러가면, 몇 시간은 괜찮겠죠.



 6.왜 성공했다는 몇몇 사람들은 헛짓거리를 하는 걸까...경찰에 잡혀갈 정도로. 그야 모르죠. 하지만 뭐 내 경우엔 그래요. 인생의 끔찍함을 덜어내는 작업이 끝나면 그렇거든요. 인생에서 끔찍함을 덜어내거나 끔찍한 부분에 덧칠을 하며 살다가, 그래도 그런 단계는 얼추 마무리되면 알게 돼요. 인생에서 끔찍함이 덜어내진 것뿐이지 무언가를 얻은 건 아니라는 걸 말이죠.


 어떤 놈들은 인생에 감사한 것들로 가득하다고들 지껄이고 다녀요. 걔네들은 걔네들의 정신 건강을 위해 그러고 다니는 거겠죠. 하지만 어쨌든 그런 말은 사실이 아닌 거죠. 


 끔찍한 인생을 나아지게 하기 위해 30년동안 노력하다가 정신차려 보면? 손에 들려져 있는 거라곤 그저 끔찍하지는 않은 인생일 뿐이거든요. 그런 건 끔찍하던 인생을 끔찍하지 않게 만든 것 뿐이지, 무언가 좋은 걸 얻은 게 아니죠.


 

 7.한데 그 사실을 깨달아버리면, 사람은 돌아버리지 않겠어요? 30년 동안 노력했는데 간신히 하나 얻은 게 끔찍하지는 않은 인생이라니. 


 그래서 사람들은 미친짓을 하는 거예요. 미치지 않기 위해서 말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9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487
113776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7] 조성용 2020.01.13 664
113775 삼분 어묵 [17] 은밀한 생 2020.01.13 832
113774 2020 Critics’ Choice Award Winners [1] 조성용 2020.01.13 347
113773 사진 한 장을 들여다보다가 - 강변의 남자들 [6] 어디로갈까 2020.01.13 563
113772 [넷플릭스바낭] 헤르미온느, 에단 호크 나오는 스릴러 '리그레션'을 봤어요 [10] 로이배티 2020.01.12 641
113771 넷플릭스 드라큘라ㅋㅋ [8] 포도밭 2020.01.12 1023
113770 윤석열 총장의 수사팀을 해체하지 말라는 청와대 청원이 진행 중이네요. [8] underground 2020.01.12 988
113769 홍상수의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를 봤어요 [12] 로이배티 2020.01.12 1125
113768 나다은이 자한당에 일으킨 작은 파문 [3] skelington 2020.01.12 1027
113767 당신을 오랫동안 사랑했어요(I've loved you so long) & 컨택트 (arrival) [5] applegreent 2020.01.12 443
113766 멀쩡한 영화를 하나 봐야할 타이밍 같아서 본 '아워 바디' 잡담입니다 [6] 로이배티 2020.01.11 632
113765 [기생충] 미국 TV 시리즈화 설 [2] tomof 2020.01.11 808
113764 가십과 인권 사이 [17] Sonny 2020.01.11 1199
113763 “나는 네가 상상도 못할 이보다 더 허접한 것들도 봤지” - 스타워즈 (feat.스포) [10] skelington 2020.01.11 986
113762 사촌동생이 놀러온다 [18] Sonny 2020.01.11 975
113761 낄끼빠빠 안되는 분. [19] stardust 2020.01.11 1213
113760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2회차와 테넷 프롤로그(스포많음) [2] 예정수 2020.01.11 343
113759 참치의 맛 [9] 어제부터익명 2020.01.11 558
113758 [넷플바낭] 넷플은 다큐지..! [5] 그레첸 2020.01.11 497
113757 이번엔 '조선미녀삼총사'를 보았습니다만. 아주 실망스럽네요 [12] 로이배티 2020.01.11 75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