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알러지, 피곤)

2019.04.24 21:38

안유미 조회 수:413


  1.아침에는 조조로 어벤저스를 보러 가는 대신 병원에 갔어요. 꽃가루 알레르기가 슬슬 심해질 듯 해서 약을 받아 왔어요.



 2.그리고 어벤저스를 보러 갔어요. 영화는 괜찮았어요. 하지만 기대한 것과는 다른 영화였고 기대한 만듦새에는 못 미치는 영화였어요. 


 이건 어쩔 수 없죠. 10년동안 끓여낸 어떤 스튜를 내게 가져온다면, 그 스튜가 아무리 맛있어봐야 나는 '뭐야, 10년이나 끓인 스튜치곤 맛이 별로잖아? 이런 스튜를 만드는 데 10년씩이나 걸릴 필욘 없을 것 같은데.'라고 말할 거거든요.



 3.요전에는 결혼식장에 갔어요. 우울했어요. 모인 사람들은 모두가 서로 아는 사람이라 서로서로 테이블을 잡고 같이 식사를 하더라고요. 쩝. 나는 어쩔 수 없이 혼자 먹어야 했어요.


 그런 점 말고 뷔페 자체를 먹기도 힘들었어요. 이렇게나 많은 사람이 이 정도의 밀도와 기세로, 원하는 음식을 담기 위해 움직여대는 뷔페는 거의 가본 적 없거든요. 이런 뷔페에서 남들을 제치고 음식을 담고 맛있게 먹으려면 기가 쎄야 하는 거 아닐까...하는 느낌이 들었어요.


 우울해서 나를 차단한 여자에게 카톡을 보내 봤어요. 당연한 거지만 대답이 돌아오지 않았다죠. 그래도 괜찮아요. 카톡을 보내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괜찮아지니까요. 사실 답톡이 와봐야 어차피 으르렁댈 거거든요. 우울한 때는 나를 차단하지 않은 사람에게 카톡을 하는 것보다 나를 차단한 사람에게 카톡을 하는 게 좋아요.



 4.휴.



 5.나의 스토커들은 내가 월요일도 화요일도 놀러나가지 않았으니 오늘은 놀러갔을 거라고 여기겠지만...오늘은 힘들어서 그냥 돌아왔어요. 내일이랑 내일 모레는 미친년들과 좀 놀아야죠. 꽃가루 알레르기 약을 털어넣고 놀러가면, 몇 시간은 괜찮겠죠.



 6.왜 성공했다는 몇몇 사람들은 헛짓거리를 하는 걸까...경찰에 잡혀갈 정도로. 그야 모르죠. 하지만 뭐 내 경우엔 그래요. 인생의 끔찍함을 덜어내는 작업이 끝나면 그렇거든요. 인생에서 끔찍함을 덜어내거나 끔찍한 부분에 덧칠을 하며 살다가, 그래도 그런 단계는 얼추 마무리되면 알게 돼요. 인생에서 끔찍함이 덜어내진 것뿐이지 무언가를 얻은 건 아니라는 걸 말이죠.


 어떤 놈들은 인생에 감사한 것들로 가득하다고들 지껄이고 다녀요. 걔네들은 걔네들의 정신 건강을 위해 그러고 다니는 거겠죠. 하지만 어쨌든 그런 말은 사실이 아닌 거죠. 


 끔찍한 인생을 나아지게 하기 위해 30년동안 노력하다가 정신차려 보면? 손에 들려져 있는 거라곤 그저 끔찍하지는 않은 인생일 뿐이거든요. 그런 건 끔찍하던 인생을 끔찍하지 않게 만든 것 뿐이지, 무언가 좋은 걸 얻은 게 아니죠.


 

 7.한데 그 사실을 깨달아버리면, 사람은 돌아버리지 않겠어요? 30년 동안 노력했는데 간신히 하나 얻은 게 끔찍하지는 않은 인생이라니. 


 그래서 사람들은 미친짓을 하는 거예요. 미치지 않기 위해서 말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101
112173 한샘 성폭행 남자 용의자, 징역 3년 [8] Sonny 2019.09.06 740
112172 자유당 놈들이 청문 보고서 채택 거부하는 이유와 교활한 조국 그리고 XX들 [6] ssoboo 2019.09.06 846
112171 서류 찢는 김진태 의원 [1] Flexible 2019.09.06 610
112170 조국 후보 지지합니다 [3] reading 2019.09.06 802
112169 오늘 청문회 끝나면 [9] ssoboo 2019.09.06 1465
112168 윤방부 교수의 건강 [8] 가끔영화 2019.09.06 757
112167 [게임바낭] 기어즈 오브 워 5편을 시작했습니다 [7] 로이배티 2019.09.06 260
112166 촛불이 아니라 단두대를 세워야 했다. [10] 도야지 2019.09.06 1198
112165 한국갤럽 - 차기 정치지도자 선호도 [3] 도야지 2019.09.06 756
112164 Carol Lynley 1942-2019 R.I.P. [1] 조성용 2019.09.06 134
112163 선택적 기억장애 [1] 휴먼명조 2019.09.06 539
112162 학교 컴퓨터를 집에 갖고 가서 썼다는데요 [24] 휴먼명조 2019.09.06 1555
112161 종교, 내로남불, 진영논리 [2] 도야지 2019.09.06 443
112160 오늘의 스누피 엽서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9.06 109
112159 조국 청문회 불판 [17] 라유우 2019.09.06 1415
112158 조국이 전화로 최성해 총장에게 거짓 증언을 종용 [3] 휴먼명조 2019.09.06 680
112157 메신저 공격하다 되치기 거하게 당하는 조국 [2] stardust 2019.09.06 712
112156 조국 차차기 정도면 괜챦겠죠? [2] 도야지 2019.09.06 508
112155 쿠바의 한인 헤로니모, 그리고 송일곤 감독의 <시간의 춤> [2] 보들이 2019.09.06 322
112154 메신져 공격 [4] 사팍 2019.09.06 5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