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oispoint님의 글을 보면 프레키란 닉으로 이분을 옹호하는 댓글이 종종 달리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특히 전라도 비하 발언에서는 항상 등장해서 아래와 같은 발언으로 옹호를 하지요.



재밌는 사실은 troispoint님의 네이버 이메일 아이디로 네이버 블로그를 들어가보면 블로그 주인장 이름이 '프레키'로 나옵니다.

유추할 수 있는 사실은 둘 중 하나이겠지요. 


1. 아주 우연히도 프레키라는 듀나 게시판의 한 유저와 troispoint는 정치적 신념이 겹치고(전라도리언 발언, 유시민, 친노, 노무현비판) 

우연히도 troispoint의 블로그의 유저네임이 프레키이며, 이 둘은 다른 사람이다.


2. 혹은 한 사람이 두개의 닉을 이용해서, 프레키란 아이디로는 잡담과 영화와 정치 얘기를 간간히 하면서, troispoint라는 닉으로는 친노를 저주하고

전라도 비하 발언도 일삼으며 전혀 사과도 언급도 하지 않으며, 이에 대한 비판에 프레키는 타인인 척 옹호 답글을 달고 잊혀질 때까지 

유유자적 프레키란 아이디로 듀게에 글을 쓴다.



게시판 관리자에게 저 두 분의 아이피가 동일한 아이피인지, 확인을 요청합니다. 그리고 동일한 아이피로 밝혀졌을 때, 이 사태에 대해서

프레키 혹은 troispoint라는 유저분은 해명을 하기 바랍니다. 동일한 아이피가 아니라면 제가 두분께 사과하고 듀게를 탈퇴하고 다시는 이곳에 

얼씬거리지 않겠습니다. 



<전라도리언 발언 옹호>

프레키 댓글
07.23 14:34
이분 같은 경우 저 단어는 전라도 지역주의자를 비난하기 위해서보다는 친노를 비꼬거나 자학농담이거나 하는 쪽일겁니다. 추측이기는 하지만요.
http://djuna.cine21.com/xe/?mid=board&search_keyword=troispoint&search_target=user_id&document_srl=4404136 

프레키 댓글

09.20 09:25저 분의 진짜 공격의 대상은 친노일 겁니다. 전라도 계열 정치세력 옹호하는 몇 안되는 분이기도 하고요. 이 계시판에서도 종종 보이는 '전라도사람은 정치적으로 꼴통' 쯤으로 인식하는 사람들 보다는 분명이 나아요.
프레키 댓글
09.20 07:52
그래도 고종석은 그 단어가 비하의 용도로 쓰이는거 알고 야비한 친노들에 맞서서 자신이 지역주의자임을 드러내기 위해 쓰잖아요. 전 사실 troispoints님이 지역주의자인지는 잘 모르겠스비다. 뭐 그래도 친노 까는것은 공감
http://djuna.cine21.com/xe/?mid=board&search_keyword=troispoint&search_target=title&document_srl=4766142 


<유시민에 트위터 글이 친노의 속셈을 드러냈다는 글 옹호>
유시민 발언은 한 번 실패를 경험했던 사람으로서 할 수 있는 걱정이라고 보는 게 타당하죠. 무엇을 인식하는 데 주관이 개입하는 건 당연한 거지만 왜곡 수준으로 해석한다면 멍청해보이기 쉽습니다.
troispoint 댓글
09.19 20:41
멍청한건 아니 교활한건 뻔히 보이는 유시민의 본심을 외면하고 되려 친노심을 백그라운드 삼아 무례한 말을 심어넣는 행위인거죠.
bulletproof 댓글
09.19 20:47
그정도면 망상입니다.
troispoint 댓글
09.19 20:58
뭐 한두번 격습니까 ㅎㅎ
프레키 
09.19 20:57 근데 유시민을 '부정적'으로 인식하는게 딱히 나쁘지는 않다고 생각합니다

http://djuna.cine21.com/xe/?mid=board&search_keyword=troispoint&search_target=user_id&document_srl=4763495


<노무현에 대한 발언>
프레키 
07.20 13:47 확실히 노무현 싫어 하는 사람들은 정말 싫어 할 수 밖에 없는 사람이었던것 같아요. 당연한 일인듯

http://djuna.cine21.com/xe/?mid=board&search_keyword=troispoint&search_target=user_id&document_srl=438861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5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768
110777 SEXY를 한국말로 어ㄸㅎ게 ♥ 말해요? [31] fan 2010.09.27 5883
110776 렛미인2 (케이블 성형 프로그램) 모음. [6] 자본주의의돼지 2012.11.09 5882
110775 네가 날 더 좋아했고 난 너 다 잊었어 (연애바낭) [24] 잠시익명할게요 2012.07.16 5882
110774 내가 메시다 기자놈아! [10] 룽게 2010.06.18 5882
110773 박노자 vs 진중권 [28] 자본주의의돼지 2011.12.16 5880
110772 임재범이 부른 티벳 고승들의 창법이라는게... [6] 발없는말 2011.05.09 5880
110771 우리나라 국가 대표팀의 기도 세리머니는 문제가 있지요. [21] drlinus 2010.06.23 5880
110770 아이돌 '신화'가 유지할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 [28] 자본주의의돼지 2011.01.19 5879
110769 한국에서 받아들여지지 못하는 나만의 생각이 있나요? [73] Arete 2014.02.18 5878
110768 이효리 사건 표로 총정리 [26] 화기치상 2010.06.25 5877
110767 편하지만 예쁜 신발 찾기. [25] heartstring 2010.07.29 5877
110766 정가은 같은 타입이 제일 무서워요.. [10] art 2011.06.03 5875
110765 요즘 아이들...기본이 없어요. [33] 수지니야 2010.12.20 5875
110764 내 성 정체성을 모르겠어! [60] 보이즈런 2010.08.21 5875
110763 G가 악마의 표식인 걸 정말 모르시나요? 진심. (수정) [19] 허만 2013.04.18 5874
110762 파키스탄의 남성분과 길게 대화를 나누었어요 [15] 지금청춘 2011.06.04 5874
110761 울나라 대학생활 스릴러물 <치즈 인더 트랩>..... [21] 환상 2011.03.28 5874
110760 올드보이 때 강혜정 [8] 가끔영화 2011.09.13 5873
110759 남녀는 친구가 될 수 있는가에 대해서 조금 특이한 생각 [34] 루아™ 2012.04.24 5872
110758 '로봇 앤 프랭크' 자막에 대한 번역가의 어처구니 없는 해명 [30] 하이키 2013.01.23 587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