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상...

2017.10.30 06:11

여은성 조회 수:707


 1.빌어먹을 월요일이네요. 지겹고 심심해요. 내가 지겹고 심심하다고 말하면 사람들은 나름대로의 솔루션을 내게 제시해요. 여행이나 독서 강원랜드 같은 새로운 체험들 말이죠. 한데 그런 건 전혀 소용없어요 내겐요. 내가 지겹고 심심한 건 태어났기 때문이거든요. 그 작은 확률을 뚫고 태어나버리다니...이건 진짜로 운이 없는 거죠.  


 하지만 죽기 전까지는 열심히 사는 것 말곤 할 일도 없어요. 오늘도 열심히 살 수밖에요.



 2.내가 열심히 산다고 하면 사람들은 거짓말하는 거라고 의심하지만, 나는 '정말로' 열심히 살아요. 내가 본 대부분의 녀석들은 그렇거든요. 실제로 열심히 사는 게 아니라 열심히 사는 자신을 연기하곤 해요. 


 예를 들면 그림이요. 그림을 더 잘 그리고 싶으면 부족한 부분, 보완해야 할 부분을 인지하면서 다음 그림은 좀더 나은 그림을 그려낼 수 있도록 늘 머리를 굴려야 해요. 그림을 그리는 거든 피아노를 치든 거든 사실은 손으로 하는 게 아니라 머리로 하는 거니까요. 한데 많은 그림 지망생들은 늘상 그리는 그림을 여러 장 그린 다음에 수북히 쌓인 종이를 보며 안심하거든요. 자신은 오늘 열심히 노력했다고 말이죠. 그런 건 더 나아지기 위해 그림그리는 게 아니라 불안감을 잊기 위해 그림그리는 것뿐이죠.


 내 생각에, 그들이 그러는 이유는 그렇게 하루 한달 일년 때운다고 해서 폭탄이 머리 위로 떨어져내리지는 않으니까 그런 걸 거예요. 흠...하지만 지뢰밭에서는 지뢰를 밟으면 즉시 터지니까요. 몇 번에 걸쳐 나눠서 터지는 것도 아니고 며칠 뒤에 터지는 것도 아니고 밟는 즉시 폭발하거든요. 그런 곳에 있게 되면 아무리 게으르고 흐리멍텅한 녀석도 조금쯤은 정신을 차리고 살 수 있는 거죠.



 3.빌어먹을 더 유닛을 봤어요. 70억을 들여 만든 이런 소꿉놀이...50대들은 재밌게 볼 수도 있겠죠?


 아닌가? 내가 요즘 50대를 너무 무시하는 건가요?



 4.휴.



 5.어쨌든 수영장에 가야겠어요. 조금이라도 잠자고 일어나야죠. 토요일이나 일요일에는 수영장에 안 가요. 호텔스테이를 온 사람들이 수영장에 아침부터 와 있는 경우가 있거든요. 인간들과 마주치고 싶지 않아요. 그래서 수영장에 가는 건 주말도, 평일 오전도 평일 점심도 평일 저녁도 아닌 평일 새벽뿐이예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227
108205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전력저하의 실체? [12] soboo 2018.02.14 2018
108204 하루 과거 여행을 할 수 있다면 [1] 가끔영화 2018.02.14 480
108203 스포츠 경기는 생방으로 못 보겠어요. [3] 하하하 2018.02.14 820
108202 블랙팬서를 보고(쿠키 스포) [5] 연등 2018.02.14 1273
108201 이런저런 일기... [2] 여은성 2018.02.14 720
108200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65 : 강아지와 고양이 [10] 샌드맨 2018.02.13 690
108199 설 연휴 전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5] 조성용 2018.02.13 1385
108198 지금 생각해보니 아이스하키 단일팀의 문제는 ‘개인의 희생’이 아니라 [22] soboo 2018.02.13 2187
108197 이런저런 잡담...(시니컬) [1] 여은성 2018.02.13 532
108196 정우성 영어 [1] 가끔영화 2018.02.13 1424
108195 어제 피겨 단체전 여자 프리는 발레 돈키호테가 연상되더군요. [4] stardust 2018.02.13 1142
108194 게스트하우스도 안심할 수는 없나봐요 [7] 바다같이 2018.02.13 2189
108193 영화 코펜하겐 영업 좀요 *^^* [4] applegreent 2018.02.13 822
108192 오늘자 평창올림픽 한국 중계 관람평 (아이스하키 단일팀, 최재우, 클로이 킴) 프레데맄 2018.02.13 929
108191 [채널CGV 영화] 탐 앳 더 팜(Tom at the Farm, 2013) [3] underground 2018.02.12 582
108190 [스포 유] 패딩턴 1에서 패딩턴이 귀여웠던 부분 [8] 딸기와플 2018.02.12 934
108189 듀나님, 2017 듀나 게시판 영화상 안 하나요? [4] underground 2018.02.12 953
108188 제사 음식 패러독스 [28] 회사원A 2018.02.12 2630
108187 셰이프 오브 워터(노스포) [7] 칼리토 2018.02.12 1561
108186 개회식보다는 한국 선수 중계가 참기 힘드네요 [3] 연등 2018.02.11 19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