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상...

2017.10.30 06:11

여은성 조회 수:690


 1.빌어먹을 월요일이네요. 지겹고 심심해요. 내가 지겹고 심심하다고 말하면 사람들은 나름대로의 솔루션을 내게 제시해요. 여행이나 독서 강원랜드 같은 새로운 체험들 말이죠. 한데 그런 건 전혀 소용없어요 내겐요. 내가 지겹고 심심한 건 태어났기 때문이거든요. 그 작은 확률을 뚫고 태어나버리다니...이건 진짜로 운이 없는 거죠.  


 하지만 죽기 전까지는 열심히 사는 것 말곤 할 일도 없어요. 오늘도 열심히 살 수밖에요.



 2.내가 열심히 산다고 하면 사람들은 거짓말하는 거라고 의심하지만, 나는 '정말로' 열심히 살아요. 내가 본 대부분의 녀석들은 그렇거든요. 실제로 열심히 사는 게 아니라 열심히 사는 자신을 연기하곤 해요. 


 예를 들면 그림이요. 그림을 더 잘 그리고 싶으면 부족한 부분, 보완해야 할 부분을 인지하면서 다음 그림은 좀더 나은 그림을 그려낼 수 있도록 늘 머리를 굴려야 해요. 그림을 그리는 거든 피아노를 치든 거든 사실은 손으로 하는 게 아니라 머리로 하는 거니까요. 한데 많은 그림 지망생들은 늘상 그리는 그림을 여러 장 그린 다음에 수북히 쌓인 종이를 보며 안심하거든요. 자신은 오늘 열심히 노력했다고 말이죠. 그런 건 더 나아지기 위해 그림그리는 게 아니라 불안감을 잊기 위해 그림그리는 것뿐이죠.


 내 생각에, 그들이 그러는 이유는 그렇게 하루 한달 일년 때운다고 해서 폭탄이 머리 위로 떨어져내리지는 않으니까 그런 걸 거예요. 흠...하지만 지뢰밭에서는 지뢰를 밟으면 즉시 터지니까요. 몇 번에 걸쳐 나눠서 터지는 것도 아니고 며칠 뒤에 터지는 것도 아니고 밟는 즉시 폭발하거든요. 그런 곳에 있게 되면 아무리 게으르고 흐리멍텅한 녀석도 조금쯤은 정신을 차리고 살 수 있는 거죠.



 3.빌어먹을 더 유닛을 봤어요. 70억을 들여 만든 이런 소꿉놀이...50대들은 재밌게 볼 수도 있겠죠?


 아닌가? 내가 요즘 50대를 너무 무시하는 건가요?



 4.휴.



 5.어쨌든 수영장에 가야겠어요. 조금이라도 잠자고 일어나야죠. 토요일이나 일요일에는 수영장에 안 가요. 호텔스테이를 온 사람들이 수영장에 아침부터 와 있는 경우가 있거든요. 인간들과 마주치고 싶지 않아요. 그래서 수영장에 가는 건 주말도, 평일 오전도 평일 점심도 평일 저녁도 아닌 평일 새벽뿐이예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90회 아카데미 시상식 [160] DJUNA 2018.03.05 762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8706
107672 무한의 주인을 보고... [2] 라인하르트012 2017.11.15 791
107671 혹시나해서-개인적인 글 [1] 라인하르트012 2017.11.15 536
107670 [바낭] 이런 멘붕글을 쓰게 될 줄은 몰랐네요....... [8] 이제세상밖으로 2017.11.14 2047
107669 이번 jsa 귀순병사 소식을 들으니까 생각나는 영화가 있어요. [1] 피아니시모 2017.11.14 590
107668 홍종학 장관임명 여론조사...찬성 42%, 반대 37.7% [7] 왜냐하면 2017.11.14 925
107667 질문>저처럼 V30을 구매해서 데이드림뷰를 받으신 분께 [1] 라인하르트012 2017.11.14 362
107666 #학교에 페미니즘을 : 일간지 광고 기금을 모으고 있답니다~!! [9] 일희일비 2017.11.14 703
107665 대만 여행 [7] 칼리토 2017.11.14 1024
107664 <불닭 까르보나라> <식빵팝콘> 두 가지 요리를 소개합니다. [8] 말하는작은개 2017.11.14 1031
107663 음지의 역작 '변태가면' 봤어요 (포스터 주의) [3] 보들이 2017.11.14 997
107662 고 김광석씨 전 부인 서해순씨 변호사 박훈의 보도자료/포스팅 [6] 겨자 2017.11.14 1949
107661 이번 생은 처음이라 [11] 프랜시스 2017.11.13 1633
107660 결혼의 득과 실 [8] 쟈키쟈키 2017.11.13 1978
107659 러빙 빈센트 [1] dragmetothemoon 2017.11.13 771
107658 두세명의 아이돌 얼굴이 보이는 [2] 가끔영화 2017.11.13 479
107657 이런저런 일기...(케빈스페이시, 저스티스리그, 연말모임) [3] 여은성 2017.11.13 918
107656 문재인 대통령의 기고문 [1] 라인하르트012 2017.11.13 761
107655 기사펌>방문진 이사회, 김장겸 MBC 사장 해임안 가결 [5] 라인하르트012 2017.11.13 755
107654 日 '40대 숫총각' 급증..사회 문제 부상 [9] 경대낭인 2017.11.13 2490
107653 토요명화? 주말의명화 해주던시절. [6] 오전 2017.11.13 7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