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 이번 생은 글렀을지도

2017.10.30 16:54

연등 조회 수:766

1.

지난 달에 퇴직 후 남은 얼마 안 되는 소득으로 플레이 스테이션 4를 구입했습니다. 뭔 바람이 불어서는 아니고, 그냥 게임을 하고 싶어서 였는데, 막상 하려니까 게임치였던 속성이 게임 플레이를 망칠 까봐 못하겠더라고요. 추석연휴가 지나도록 게임들을 묵혀놓다가, 며칠 전 트위터에서 '슈퍼 마리오 오디세이' 영상을 보고 저건 너무 어렵겠는데...생각이 들었는데, 어차피 닌텐도 스위치는 12월에 발매될 거니까 냅두자란 생각이 들더군요. 내가 할 수 있는 게임을 하자라는 생각으로 일단 플레이 스테이션을 가동시켰습니다. 첫 타자는 페르소나 5가 되었고요. 본격적인 게임에 앞서 튜토리얼 정도의 앞부분만 진행했는데, 지치더군요. 눈의 시력도 해가 갈수록 떨어지고 있고 뭔가 전체적으로 콘솔게임하는 것 조차 체력이 나빠지고 있다...라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2.

이번 주 김현석 감독 특집 영화당을 보면서 나란 인간은 몇 십 몇 년 째 외롭게 살고 있는데도, 직계가족들 덕에 불행하진 않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이런 생각을 하면서도 본격적인 체질개선이 안되니 아직 어른이 덜 된 게 아닐까... 그런 생각도 들었습니다.


3.

아버님이 회사에서 경북의 지점으로 발령받으셔서 한 가족이 두 집 살림을 하시게 되었습니다. 정년 퇴임 이후 1년이 더 늘어난 셈인데, 제가 수입이 없네요. 그렇다고 언제까지 애처럼 징징거리고 있기는 싫어서, 오늘 모처럼 이력서를 7군데에 내봤습니다. 만, 저를 높이 평가합니다만 뽑지 않는다는 메일이 왔군요. 음.


예전부터 고민했던 아파트 분양권은 기일이 도래하기 전에 직장도 있고, 저축도 들어놓은 동생에게 넘기기로 했습니다. 수입이 없는 저보다야 낫겠지요. 그런데 언젠가 유산 분쟁의 씨앗을 만드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4.

이런 글이 무슨 의미가 있겠어? 그런 생각도 듭니다. 자꾸 자신감이 위축되고, 게으름으로 이어지고, 시간낭비를 한 하루와, 그 다음 날 개선해보려고 하지만 손에는 아무 것도 잡히지 않는 시간을 보내기만 할 뿐인 허무한 나날들이 반복되는 듯 합니다.

그래도 뭔가 목표를 가지고 버텨나가야 겠지요.



PS.

이마트에서 와인을 세일하더군요. 거의 반 값 아니면 반에 반값... 눈치보여서 사오진 못했는데 생각 있으시다면 한 번 쯤 구입해보시는 것도 좋을 듯. 저희동네엔 없는지 샤또 마고는 구경을 못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299321
107861 듀게그림모임-10주차 그림들 : 마음의 세계 [2] goddusk 2017.12.21 440
107860 이영도의 신작이 나오는군요. [4] 부기우기 2017.12.21 1081
107859 [스포일러] 라스트 제다이 : 설정 오류와 기타 불만거리에 대해 [12] eltee 2017.12.21 1233
107858 잡담 - 정당 합당, 그렇게 늙은이가 된다, SNS 관두기 [1] 연등 2017.12.21 923
107857 라스트 제다이 - 최고의 스타워즈이자 최악의 스타워즈 [17] 샌드맨 2017.12.21 1405
107856 듀나씨의 이번 [왈하] 리뷰에는 정말 한심한 구절이 있군요 [16] 빵팥단 2017.12.21 2450
107855 X같은 수직계열화 김지킴 2017.12.21 479
107854 마크 해밀 "He's not my Luke Skywalker" [1] eltee 2017.12.21 849
107853 듀게 오픈카톡방 [5] 물휴지 2017.12.21 593
107852 '위험이 오면 땅에 머리를 박는' 타조에 대한 오해(에 대한 오해) [8] haia 2017.12.21 1237
107851 CNN 앵커가 인터뷰 도중 강경화 장관을 '타조'에 비유하여 비난했다? [9] soboo 2017.12.21 2000
107850 엑소시스트2를 좋아하시는 분 계신가요? [9] 뻐드렁니 2017.12.21 568
107849 여자애 어디서 본 배우 같은데 [1] 가끔영화 2017.12.21 570
107848 심심함을 좋아하시나요? [4] eoskan 2017.12.21 639
107847 신과 함께를 보고 [2] 라인하르트012 2017.12.20 1413
107846 2018년 주요(?) 외화 리스트 [3] 화려한해리포터™ 2017.12.20 894
107845 혼밥, 홀대론 을 펴는 기레기들이 역겨운 이유는 [9] soboo 2017.12.20 1722
107844 블프도 아닌데.. 칼리토 2017.12.20 456
107843 "호그와트는 지나치게 오래 세상에 존재했었는지 몰라요." [21] eltee 2017.12.20 2016
107842 Hiep Thi Le 1971–2017 R.I.P. [1] 조성용 2017.12.20 34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