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의 산.

2017.11.29 18:10

잔인한오후 조회 수:696

최근에는 정체를 알 수 없는 답답함을 걸치고 시간을 보냅니다. 삶을 지탱하는 것들에는 큰 문제가 없습니다. 몇 개의 두터운 지지대들은 현재의 제 위치를 잘 붙잡아 주고 있으며, 공을 들인만큼 단단하게 고정해 줄 수도 있습니다. 그 위를 덮는 피륙을 선택하는데 시행착오를 하는 기분입니다. 시간의 뼈와 연골을 채워넣을 때, 불 조절을 부주의하게 하여 연골이 다 녹아 없어진 느낌을 받습니다. 그리 되면 일주일과 한 달이 금방 사라져버립니다.


시간의 산을 오를 때는, 고생스러운 만큼 걸음 걸음이 몸에 박혔다면, 현재는 시간의 산에서 손에 아무것도 붙잡지 못한 채 계속 굴러떨어지는 느낌을 받습니다. 후크도 얼음 도끼도 없이 꾸준히 굴러 떨어지다보면 주말에 도착합니다. 주말과 평일이 다른 점이 있다면, 눈을 뜨고 굴러 떨어지느냐 눈을 감고 굴러 떨어지느냐 정도 인 것 같습니다. 알 수 없는 불안감과 답답함으로 매 주 낙하감을 맛 봅니다.


현기증 날 것 같은 빠른 속도에 적응할 것인지, 비탈길에 구멍을 뚫고 징을 박아 넣을 것인지 고민합니다. 사실 어느 쪽을 선택하느냐를 고민하는건 아니고, 어떻게 하면 이 빠른 속도를 조금이나마 늦출 수 있을까, 늦출 수 있긴 할까 고민하는 것입니다. 어떤 일을 해도 시간이 느려지진 않습니다. 공부, 독서, 관람, 만남, 운동, 살림... 분량이 고정되어 있는 것을 시작하려면 조바심에 가득 찹니다. (2시간 영상을 보고 난다면 2시간이 소모 되며, 2시간 후로 이동해 있을 자신을 생각하는 것처럼.) 분량이 고정되어 있지 않으면 어림짐작으로 예측하려 합니다. 그리하여 선택 가능한 시간에는 알 수 없는 것들로 채우게 됩니다. 보통은 선택할 수 있는 것 중에 가장 후회할 것들로.


시간의 빠른 흐름에 적응한다는건 어떤 것일까요? 내가 가용할 수 있든 없든, 앞으로의 시간들이 오래 전과는 다르게 아주 적은 기억만 남길 거라는걸 받아들이는 것 말입니다. 정리해보니 아직도 과거의 감수성을 잊지 못하고 있다는 걸 알게 되네요. 앞으로 내가 거쳐갈 일과 후 6시간은 과거의 1시간 만도 못할 것이고, 이틀 간의 주말은 4시간 정도도 안 될 것이다는 것을요. 붙잡지 못하면, 받아들여야 하겠네요.


혹시 같은 경험을 하시는 분들이 있으시다면, 어떤 선택을 하셨는지 궁금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66
109069 타노스 딜레마(인피니티 워 내용누설이 많이..) [12] 칼리토 2018.05.25 1317
109068 이런저런 일기...(밤샘, 번개) [1] 여은성 2018.05.25 585
109067 스포일러는 자제한 [한 솔로] 감상.. [14] 폴라포 2018.05.25 1184
109066 북미정상회담은 물건너갔군요 [9] 모스리 2018.05.24 2942
109065 “또 한 번 그녀를 불편하게 하면 죽여버리겠다” - feat. 브래드피트 [14] soboo 2018.05.24 3450
109064 엄마는 내 편이 아니야 & 어머니 글2 [15] sublime 2018.05.24 1682
109063 이런저런 잡담...(거리) [5] 여은성 2018.05.24 786
109062 [K-MOOC] 신형철 교수의 <문학사를 통해 본 인간상> [4] underground 2018.05.24 1224
109061 [EBS2] 최인철 교수의 <행복심리학> 강의 [2] underground 2018.05.24 828
109060 독전 나름 괜찮았어요. [2] woxn3 2018.05.23 1110
109059 요즘 본 영상 클립 2개 [1] 연등 2018.05.23 379
109058 낙태죄 위헌 심판과 관련해 법무부가 의견을 냈는데... [18] 튜즈데이 2018.05.23 1812
109057 넷플릭스에 ‘그린랜턴’이 있어 잠깐 보는데 [2] 자두맛사탕 2018.05.23 1123
109056 반다이에서 해리 포터 피규어가 나오나 봅니다. [2] 남산교장 2018.05.23 676
109055 버닝을 보고..(유스포) [3] 라인하르트012 2018.05.23 1567
109054 1. 독전은 별로네요.... 2. CGV는 지점마다 요금이 다르네요 [1] 폴라포 2018.05.23 1315
109053 R.I.P Philip Milton Roth (1933-2018) [3] 연등 2018.05.23 387
109052 독전을 보고.. [1] 라인하르트012 2018.05.23 1066
109051 신상 휴대폰 G7 [2] 칼리토 2018.05.23 1211
109050 아이돌 콘서트 정보 공유 부탁드려요 [5] theforce 2018.05.23 57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