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의 산.

2017.11.29 18:10

잔인한오후 조회 수:685

최근에는 정체를 알 수 없는 답답함을 걸치고 시간을 보냅니다. 삶을 지탱하는 것들에는 큰 문제가 없습니다. 몇 개의 두터운 지지대들은 현재의 제 위치를 잘 붙잡아 주고 있으며, 공을 들인만큼 단단하게 고정해 줄 수도 있습니다. 그 위를 덮는 피륙을 선택하는데 시행착오를 하는 기분입니다. 시간의 뼈와 연골을 채워넣을 때, 불 조절을 부주의하게 하여 연골이 다 녹아 없어진 느낌을 받습니다. 그리 되면 일주일과 한 달이 금방 사라져버립니다.


시간의 산을 오를 때는, 고생스러운 만큼 걸음 걸음이 몸에 박혔다면, 현재는 시간의 산에서 손에 아무것도 붙잡지 못한 채 계속 굴러떨어지는 느낌을 받습니다. 후크도 얼음 도끼도 없이 꾸준히 굴러 떨어지다보면 주말에 도착합니다. 주말과 평일이 다른 점이 있다면, 눈을 뜨고 굴러 떨어지느냐 눈을 감고 굴러 떨어지느냐 정도 인 것 같습니다. 알 수 없는 불안감과 답답함으로 매 주 낙하감을 맛 봅니다.


현기증 날 것 같은 빠른 속도에 적응할 것인지, 비탈길에 구멍을 뚫고 징을 박아 넣을 것인지 고민합니다. 사실 어느 쪽을 선택하느냐를 고민하는건 아니고, 어떻게 하면 이 빠른 속도를 조금이나마 늦출 수 있을까, 늦출 수 있긴 할까 고민하는 것입니다. 어떤 일을 해도 시간이 느려지진 않습니다. 공부, 독서, 관람, 만남, 운동, 살림... 분량이 고정되어 있는 것을 시작하려면 조바심에 가득 찹니다. (2시간 영상을 보고 난다면 2시간이 소모 되며, 2시간 후로 이동해 있을 자신을 생각하는 것처럼.) 분량이 고정되어 있지 않으면 어림짐작으로 예측하려 합니다. 그리하여 선택 가능한 시간에는 알 수 없는 것들로 채우게 됩니다. 보통은 선택할 수 있는 것 중에 가장 후회할 것들로.


시간의 빠른 흐름에 적응한다는건 어떤 것일까요? 내가 가용할 수 있든 없든, 앞으로의 시간들이 오래 전과는 다르게 아주 적은 기억만 남길 거라는걸 받아들이는 것 말입니다. 정리해보니 아직도 과거의 감수성을 잊지 못하고 있다는 걸 알게 되네요. 앞으로 내가 거쳐갈 일과 후 6시간은 과거의 1시간 만도 못할 것이고, 이틀 간의 주말은 4시간 정도도 안 될 것이다는 것을요. 붙잡지 못하면, 받아들여야 하겠네요.


혹시 같은 경험을 하시는 분들이 있으시다면, 어떤 선택을 하셨는지 궁금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227
108205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전력저하의 실체? [12] soboo 2018.02.14 2018
108204 하루 과거 여행을 할 수 있다면 [1] 가끔영화 2018.02.14 480
108203 스포츠 경기는 생방으로 못 보겠어요. [3] 하하하 2018.02.14 820
108202 블랙팬서를 보고(쿠키 스포) [5] 연등 2018.02.14 1273
108201 이런저런 일기... [2] 여은성 2018.02.14 720
108200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65 : 강아지와 고양이 [10] 샌드맨 2018.02.13 690
108199 설 연휴 전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5] 조성용 2018.02.13 1385
108198 지금 생각해보니 아이스하키 단일팀의 문제는 ‘개인의 희생’이 아니라 [22] soboo 2018.02.13 2187
108197 이런저런 잡담...(시니컬) [1] 여은성 2018.02.13 532
108196 정우성 영어 [1] 가끔영화 2018.02.13 1424
108195 어제 피겨 단체전 여자 프리는 발레 돈키호테가 연상되더군요. [4] stardust 2018.02.13 1142
108194 게스트하우스도 안심할 수는 없나봐요 [7] 바다같이 2018.02.13 2189
108193 영화 코펜하겐 영업 좀요 *^^* [4] applegreent 2018.02.13 822
108192 오늘자 평창올림픽 한국 중계 관람평 (아이스하키 단일팀, 최재우, 클로이 킴) 프레데맄 2018.02.13 929
108191 [채널CGV 영화] 탐 앳 더 팜(Tom at the Farm, 2013) [3] underground 2018.02.12 582
108190 [스포 유] 패딩턴 1에서 패딩턴이 귀여웠던 부분 [8] 딸기와플 2018.02.12 934
108189 듀나님, 2017 듀나 게시판 영화상 안 하나요? [4] underground 2018.02.12 953
108188 제사 음식 패러독스 [28] 회사원A 2018.02.12 2630
108187 셰이프 오브 워터(노스포) [7] 칼리토 2018.02.12 1561
108186 개회식보다는 한국 선수 중계가 참기 힘드네요 [3] 연등 2018.02.11 19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