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의 산.

2017.11.29 18:10

잔인한오후 조회 수:689

최근에는 정체를 알 수 없는 답답함을 걸치고 시간을 보냅니다. 삶을 지탱하는 것들에는 큰 문제가 없습니다. 몇 개의 두터운 지지대들은 현재의 제 위치를 잘 붙잡아 주고 있으며, 공을 들인만큼 단단하게 고정해 줄 수도 있습니다. 그 위를 덮는 피륙을 선택하는데 시행착오를 하는 기분입니다. 시간의 뼈와 연골을 채워넣을 때, 불 조절을 부주의하게 하여 연골이 다 녹아 없어진 느낌을 받습니다. 그리 되면 일주일과 한 달이 금방 사라져버립니다.


시간의 산을 오를 때는, 고생스러운 만큼 걸음 걸음이 몸에 박혔다면, 현재는 시간의 산에서 손에 아무것도 붙잡지 못한 채 계속 굴러떨어지는 느낌을 받습니다. 후크도 얼음 도끼도 없이 꾸준히 굴러 떨어지다보면 주말에 도착합니다. 주말과 평일이 다른 점이 있다면, 눈을 뜨고 굴러 떨어지느냐 눈을 감고 굴러 떨어지느냐 정도 인 것 같습니다. 알 수 없는 불안감과 답답함으로 매 주 낙하감을 맛 봅니다.


현기증 날 것 같은 빠른 속도에 적응할 것인지, 비탈길에 구멍을 뚫고 징을 박아 넣을 것인지 고민합니다. 사실 어느 쪽을 선택하느냐를 고민하는건 아니고, 어떻게 하면 이 빠른 속도를 조금이나마 늦출 수 있을까, 늦출 수 있긴 할까 고민하는 것입니다. 어떤 일을 해도 시간이 느려지진 않습니다. 공부, 독서, 관람, 만남, 운동, 살림... 분량이 고정되어 있는 것을 시작하려면 조바심에 가득 찹니다. (2시간 영상을 보고 난다면 2시간이 소모 되며, 2시간 후로 이동해 있을 자신을 생각하는 것처럼.) 분량이 고정되어 있지 않으면 어림짐작으로 예측하려 합니다. 그리하여 선택 가능한 시간에는 알 수 없는 것들로 채우게 됩니다. 보통은 선택할 수 있는 것 중에 가장 후회할 것들로.


시간의 빠른 흐름에 적응한다는건 어떤 것일까요? 내가 가용할 수 있든 없든, 앞으로의 시간들이 오래 전과는 다르게 아주 적은 기억만 남길 거라는걸 받아들이는 것 말입니다. 정리해보니 아직도 과거의 감수성을 잊지 못하고 있다는 걸 알게 되네요. 앞으로 내가 거쳐갈 일과 후 6시간은 과거의 1시간 만도 못할 것이고, 이틀 간의 주말은 4시간 정도도 안 될 것이다는 것을요. 붙잡지 못하면, 받아들여야 하겠네요.


혹시 같은 경험을 하시는 분들이 있으시다면, 어떤 선택을 하셨는지 궁금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984
108579 이런저런 잡담...(창작, 공포, 걱정) [1] 여은성 2018.03.21 463
108578 바퀴가 이래도 가는군요 가끔영화 2018.03.21 348
108577 남성 페미니스트도 가능할까? [2] 다류식품 2018.03.21 673
108576 난 페미니스트가 아닙니다. [21] 김지킴 2018.03.21 1508
108575 텐궁이 한반도에 떨어질 수 있다 연등 2018.03.21 511
108574 정봉주-김어준 [1] 김지킴 2018.03.21 912
108573 음주운전이 아니다... 술을 마셨을 뿐 [29] 듀나의찌꺼기aka휴먼명조 2018.03.21 1631
108572 넷플릭스, 타불라 라사. [2] S.S.S. 2018.03.21 1024
108571 레이디 버드 얘기 나온김에 삽입 곡 하나 [3] McGuffin 2018.03.21 383
108570 3월 말인데 함박눈이 오네요 [10] underground 2018.03.21 843
108569 네이버 실검 1위_이현주 감독 [2] 사팍 2018.03.21 1334
108568 레이디버드 감상과 의문점(스포일러 있을지도?) [3] Mauve 2018.03.21 529
108567 [잡담] 밀린 영화 15개 짧은 감상 귀검사 2018.03.21 670
108566 플로리다 프로젝트를 보고 [3] 정리 2018.03.21 979
108565 야식은 늘 짜릿합니다 [7] 회사원A 2018.03.20 1182
108564 슈퍼맨과 포레스트 검프가 생각나는 나이키 광고 [1] 가끔영화 2018.03.20 565
108563 남한 ‘예술단’ 평양 공연, 라인업이 나오고 있는데 [5] soboo 2018.03.20 1699
108562 듀게 오픈카톡방 [4] 물휴지 2018.03.20 709
108561 아이돌의 카메라 뒤 본성 [15] 연등 2018.03.20 2776
108560 상사가 준비하는 생일파티 [9] 애니하우 2018.03.20 132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