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소동이 끝나는건가요

2018.01.22 00:16

메피스토 조회 수:1715

* 아무런 가치도, 미래도 없는, 심지어 실물이 존재하지도 않는 가상의 대상을 상대로 한 일련의 소동이 요며칠 세상을 흔들었네요.

미래 기술이니 혁신이니 온갖 고색창연한 수사들이 떠돌아다녔지만 다 허상이지요. 설혹 갑자기 그것이 반등해서 또 요동친다해도 사실자체가 바뀌지는 않을겁니다.


중앙은행, 혹은 국가에 의해 조정되지 않는 화폐란건 문자그대로 불가능하지요. 국가의 기능이 유지되는 이상 말입니다.

현대자본주의 사회에서 화폐란건 사람 몸속에 흐르는 혈액과 같은거에요. 찍어내는 곳이 정해져있고 관리하는 곳도 정해져 있습니다. 이게 현실입니다.

이미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고 있다, 전망이 밝은 기술이다, 몇몇 은행이나 국가에서 인정해줬다...같은얘기들은 별 의미가 없지요. 

요즘보면 여기저기 음모론까지 퍼지고 있더군요. 자본으로 권력을 유지하던 무리들이 권력을 유지하지 못하니까 비트코인을 탄압하는거래나 뭐래나. 어휴.


어떤 매체에선 20~30대에게 미래와 희망이 없는 것이 비트코인 열풍의 이유중 하나이네 어쩌네 하지만 그냥 핑계라고 생각합니다. 

20대건 30대건 40대건 희망이 보이지 않는다고 슬롯머신을 땡기러 가지 않습니다. 대출을 해서 도박을 하지도 않죠.

절대다수의 평범한 사람들은 희망이니 미래이니 이런것이 보이지 않는다해도 자기 자리에서 자기가 해야할 평범한 일을 합니다.

그것이 직장생활이건 취업준비이건 공부건. 사실 그게 가장 현실적이고 합리적인 판단이지요.

빚을 끌어들여서까지 도박을 하는 사람들은 동정의 대상이 아닙니다. 치료의 대상이지. 


상식적인 사람이라면 부모재산이나 복권당첨같은 부류의 일이 아닌 이상 정직하게 일해서 돈버는 것만이 보통사람이 할 수 있는 유일한 자산증식 수단이라는걸 알아요.

기술이니 미래이니 이런 것과는 무관해요. 비트코인의 손익은 각각 그걸로 이익을 증명한 사람의 운빨과 손해를 본 사람의 합리성의 결여를 구체적으로 보여주는 수치일 뿐입니다.


그러고보니 모뉴엘 사태가 떠오르기도 하는군요. 말이 비트코인이지 리플, 이더리움, 비트코인 캐시...도대체 종류가 몇개입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058
108615 퍼시픽 림 : 업라이징(스포) [2] skelington 2018.03.25 669
108614 진중권 빠릿지수 거의 회복 중.. [27] toast 2018.03.25 2968
108613 92년생 김미영 [7] 사팍 2018.03.25 1641
108612 "절대 이분들을 놀라게 하면 안돼." - 아이린에 분노하는 한국 남성들 [22] fingernails 2018.03.25 2785
108611 특선다큐 <스티븐 호킹의 새로운 지구를 찾아서> [7] underground 2018.03.24 1265
108610 퍼시픽 림:업라이징 재밌네요. [4] 자두맛사탕 2018.03.24 708
108609 메이네 한라봉 판매 개시합니다~ 사진도 올렸습니다. 못난이 소량 남았습니다. [4] May 2018.03.24 860
108608 KBS 스페셜 <중국 초미세먼지와의 전쟁> 중국의 실태 보셨나요.. [6] 프레데맄 2018.03.24 1921
108607 모딜리아니 영화 실물과 같네요 [3] 가끔영화 2018.03.24 833
108606 <레디 플레이어 원> 슈퍼특가 판매하네요 [17] underground 2018.03.24 1093
108605 지금은 사라진 두사람 대선 싸움 [4] 가끔영화 2018.03.24 1432
108604 (마감)메이네 농장 한라봉 판매 개시 이벤트! 선착순 10명, 5kg 한라봉 무료 투척! [29] May 2018.03.23 1118
108603 보헤미안 아가씨 [6] 샌드맨 2018.03.23 587
108602 뒤늦게 윈드리버를 봤는데 참 좋더군요. 스포랑 상관없는 질문하나. [11] dora 2018.03.23 911
108601 더 미드와이프 감상 (스포x) 티미리 2018.03.23 441
108600 예전의 이미지가 비교적 그대로인 배우는 손예진인 듯 [1] 가끔영화 2018.03.23 893
108599 BBC 드라마 Collateral [8] McGuffin 2018.03.23 1486
108598 [바낭] 듀게 포인트 현재.. [9] 異人 2018.03.23 924
108597 정봉주 VS PRESS [18] 김지킴 2018.03.23 2383
108596 오랜만에 들렀슴다 [13] 異人 2018.03.23 109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