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 미 바이 유어 네임

2018.04.05 13:52

일희일비 조회 수:1813

듣던 대로 아름다움의 끝장을 보여줍니다. 예상과는 다르게 고전 조각상들이 그렇게 많이 나오진 않아요. 하지만 실물 조각상이 나오죠. 앨리오(샬로메)가 조각상이랑 똑같이 생긴 미소년이에요. 샷도 그렇게 잡고요.

여러 모로 탐미적입니다. 언어도 이탈리아어,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가 막 나와요.  등장인물들이 아무렇지도 않게 여러 언어를 쓰는 것이 관능적이라고까지는 할 수 없지만 확실히 탐미적입니다. 다같이 영어나 이탈리아어만 써도 영화 전개에 아무 문제가 없는데 여러 언어가 나와서 아주 사치스러운 기분이 듭니다. 예를 들어 주인공 엄마가 '중세 프랑스 연애담'이라고 하면서 읽어주는 대목이 나오는데, 하필 독어버전이어서 (프랑스 연애소설이 왜 독어버전인지. -.-;;;) 독어로 한 번 읽고 그걸 해석해서 또 한 번 읊어 줍니다. 독일어가 굳이 등장할 필요가 없는데, 단지 독일어로 읊는 장면을 연출하기 위해서 독어 버전이라고 설정한 듯합니다.  


여러 언어가 귀를 간지럽히기 때문에 음성적으로 사치스럽다는 기분, 또 문화자본이 넘쳐난다는 점에서 또 사치스럽게 느껴지지요. 등장인물들의 생활은 거의 로마 귀족 같아요. 먹고 수영하고 악기 연주하고 책 읽고 노닥거리고 섹스하고.. 남는 게 시간입니다. 올리버는 연구하러 왔다는데 연구는 대체 언제 하는지. 영화 보면서 부러워 죽겠더라고요. 아름다움의 끝장을 보여주려고 작정했는지, 미소년이 기타치는 장면, 피아노치는 장면, 자전거타는 장면, 수영하는 장면 등등이 끝없이 이어집니다. 배경이 1983년인데 1963년이든 2013년이든 아무 상관 없습니다. 그냥 초월적인 시간이에요.


풍경은 또 어찌나 아름다운지. 이탈리아 관광 홍보국에서 만든 영화인가 싶기도 합니다. 


영화 보고 나서 동행과 이야기를 했어요. 이거랑 비슷한 영화를 예전에 봤었는데.. 이탈리아가 배경이고 역시 끝내주게 탐미적이고 화면 느낌도 비슷하고 영어, 이탈리아어, 러시아어 등 여러 언어가 막 나오는... 뭐더라? 아. 맞다. '아이 앰 러브'였지.

그런데 아이 앰 러브 감독이 이 영화 감독이네요. 루카 구아다니노;;;; 어쩐지 정말 비슷한 느낌이더라고요.



아래는 약스포? 영화평만 봐도 그리고 예고편만 봐도 다 나오는 거라서 스포 아닌 것 같지만. 피하고 싶은 분은 패스하세요.







연애의 두근거림이 놀라울 정도로 잘 살아 있어요. 처음의 밀고당김도 그저 다 아름답고 섬세합니다. 


그나저나 미성년 아들이 성인 남성과 연애를 하는데 막 대놓고 밀어주는 엄마라니;;;;; 그냥 모른 척 눈 감아주는 것도 아니고 적극적으로 밀월여행을 보내버립니다. 아무래도 오버스럽게 느껴지더군요. 


죄책감이나 갈등 같은 건 무시하고 아름다움을 즐겨~ 라는 연출이라 고용인(하인, 하녀..)들도 자기 생활에 만족하는 것처럼 나와요. 계급 갈등 따윈 신경쓰지 않겠다는 거죠. 보는 저는 좀 불편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801
108896 무라카미 하루키 단편소설 읽기 [3] inareservedway 2018.05.03 1412
108895 북핵에 대한 나쁜 전망 [4] skelington 2018.05.03 1817
108894 김정은에 대한 우호적인 여론은 거품 [2] soboo 2018.05.03 1820
108893 캐롤과 다이애나를 자꾸 혼동 가끔영화 2018.05.03 617
108892 15초공포영화제 [3] 진진 2018.05.02 837
108891 근래 본 이상한 영화 두 편 - 사다코 대 카야코, 브이 아이 피 [7] 로이배티 2018.05.02 1290
108890 여성영화제 프로그램 공개했네요. [2] McGuffin 2018.05.02 764
108889 5월17일부터 20일까지 부산평화영화제 개최! 어깨동무 2018.05.02 325
108888 이런저런 일기...(레드불, 연락처) 여은성 2018.05.02 636
108887 미국에서 느낀 개인주의와 남자들의 매너. [31] S.S.S. 2018.05.02 4364
108886 [EBS2 과학다큐] 100세 장수의 비밀, [KBS1 독립영화관] 델타 보이즈 [2] underground 2018.05.01 811
108885 푼돈으로 통크게 행복해지는 방법 soboo 2018.05.01 1244
108884 초능력 없는 일반인 수퍼히어로 영화 [2] 가끔영화 2018.05.01 925
108883 벼룩]미니언즈 블럭 새거 판매합니다. 라유우 2018.05.01 306
108882 인피니티 워라 쓰고 타노스 일대기라고 읽는다 [2] 라인하르트012 2018.05.01 1127
108881 마동석의 챔피언을 보고.. [1] 라인하르트012 2018.05.01 1125
108880 안녕... 꿈의 제인 [1] 술잔달 2018.05.01 937
108879 당갈당갈~ (약스포) [5] 티미리 2018.05.01 961
108878 조현민 악어의 눈물 [4] 회사원A 2018.05.01 2008
108877 이런저런 일기...(더위, 노래방) [1] 여은성 2018.05.01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