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 미 바이 유어 네임

2018.04.05 13:52

일희일비 조회 수:1976

듣던 대로 아름다움의 끝장을 보여줍니다. 예상과는 다르게 고전 조각상들이 그렇게 많이 나오진 않아요. 하지만 실물 조각상이 나오죠. 앨리오(샬로메)가 조각상이랑 똑같이 생긴 미소년이에요. 샷도 그렇게 잡고요.

여러 모로 탐미적입니다. 언어도 이탈리아어,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가 막 나와요.  등장인물들이 아무렇지도 않게 여러 언어를 쓰는 것이 관능적이라고까지는 할 수 없지만 확실히 탐미적입니다. 다같이 영어나 이탈리아어만 써도 영화 전개에 아무 문제가 없는데 여러 언어가 나와서 아주 사치스러운 기분이 듭니다. 예를 들어 주인공 엄마가 '중세 프랑스 연애담'이라고 하면서 읽어주는 대목이 나오는데, 하필 독어버전이어서 (프랑스 연애소설이 왜 독어버전인지. -.-;;;) 독어로 한 번 읽고 그걸 해석해서 또 한 번 읊어 줍니다. 독일어가 굳이 등장할 필요가 없는데, 단지 독일어로 읊는 장면을 연출하기 위해서 독어 버전이라고 설정한 듯합니다.  


여러 언어가 귀를 간지럽히기 때문에 음성적으로 사치스럽다는 기분, 또 문화자본이 넘쳐난다는 점에서 또 사치스럽게 느껴지지요. 등장인물들의 생활은 거의 로마 귀족 같아요. 먹고 수영하고 악기 연주하고 책 읽고 노닥거리고 섹스하고.. 남는 게 시간입니다. 올리버는 연구하러 왔다는데 연구는 대체 언제 하는지. 영화 보면서 부러워 죽겠더라고요. 아름다움의 끝장을 보여주려고 작정했는지, 미소년이 기타치는 장면, 피아노치는 장면, 자전거타는 장면, 수영하는 장면 등등이 끝없이 이어집니다. 배경이 1983년인데 1963년이든 2013년이든 아무 상관 없습니다. 그냥 초월적인 시간이에요.


풍경은 또 어찌나 아름다운지. 이탈리아 관광 홍보국에서 만든 영화인가 싶기도 합니다. 


영화 보고 나서 동행과 이야기를 했어요. 이거랑 비슷한 영화를 예전에 봤었는데.. 이탈리아가 배경이고 역시 끝내주게 탐미적이고 화면 느낌도 비슷하고 영어, 이탈리아어, 러시아어 등 여러 언어가 막 나오는... 뭐더라? 아. 맞다. '아이 앰 러브'였지.

그런데 아이 앰 러브 감독이 이 영화 감독이네요. 루카 구아다니노;;;; 어쩐지 정말 비슷한 느낌이더라고요.



아래는 약스포? 영화평만 봐도 그리고 예고편만 봐도 다 나오는 거라서 스포 아닌 것 같지만. 피하고 싶은 분은 패스하세요.







연애의 두근거림이 놀라울 정도로 잘 살아 있어요. 처음의 밀고당김도 그저 다 아름답고 섬세합니다. 


그나저나 미성년 아들이 성인 남성과 연애를 하는데 막 대놓고 밀어주는 엄마라니;;;;; 그냥 모른 척 눈 감아주는 것도 아니고 적극적으로 밀월여행을 보내버립니다. 아무래도 오버스럽게 느껴지더군요. 


죄책감이나 갈등 같은 건 무시하고 아름다움을 즐겨~ 라는 연출이라 고용인(하인, 하녀..)들도 자기 생활에 만족하는 것처럼 나와요. 계급 갈등 따윈 신경쓰지 않겠다는 거죠. 보는 저는 좀 불편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2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15
111040 사회적으로 특정 경향성을 보이는 집단은 제재를 가해도 되는가? [16] 타일 2019.11.18 1043
111039 이노래 우리 제목은 무엇일까요 [3] 가끔영화 2019.11.17 239
111038 엠넷 월클 보고있습니다 [1] 메피스토 2019.11.17 242
111037 전시 제목 좀 골라주세요! [17] 젤리야 2019.11.17 548
111036 영화 <해질무렵 안개정원> 원작 읽기 & 장한나 [3] 보들이 2019.11.17 410
111035 스포일러] 더 데이 에프터 투머로우, 설국열차 [3] 겨자 2019.11.17 455
111034 버드박스 vs 콰이어트 플레이스 [12] 노리 2019.11.17 799
111033 그것은 인간의 보편적인 오류지!! [74] Sonny 2019.11.17 1857
111032 인생의 엔트로피 최고치와 내리막길의 결혼생각 [1] 예정수 2019.11.16 664
111031 진중권 머저리 합류에 대한 변론 [18] skelington 2019.11.16 1495
111030 민주당, 검찰개혁 7대 법안 국회 제출 Joseph 2019.11.16 189
111029 박영선 법사위원장, 법무부장관의 검찰총장 ‘서면’수사지휘 의무화 법안 6월 통과돼야 [4] Joseph 2019.11.16 335
111028 블랙머니와 엔젤해스폴른을 보고 [3] 라인하르트012 2019.11.16 496
111027 프듀 사태가 우리한테 준 교훈 [17] 잘살아보세~ 2019.11.16 2029
111026 니콜라스 케이지는 [9] mindystclaire 2019.11.16 694
111025 검찰 통제 개정안, 법무부 '조국 사람들'이 밀실 설계 [17] Joseph 2019.11.16 767
111024 세 사람이 보낸 메시지 [13] 어디로갈까 2019.11.16 790
111023 요즘은 스타들 모습을 옆에서 보는거 같은 출발드림팀 같은걸 왜 안하는거죠 [2] 가끔영화 2019.11.15 432
111022 [KBS1한국영화100년 더클래식] 길소뜸 [8] underground 2019.11.15 309
111021 [바낭](이 형편에..) 아이폰11 샀어요. [10] skelington 2019.11.15 6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