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 미 바이 유어 네임

2018.04.05 13:52

일희일비 조회 수:1872

듣던 대로 아름다움의 끝장을 보여줍니다. 예상과는 다르게 고전 조각상들이 그렇게 많이 나오진 않아요. 하지만 실물 조각상이 나오죠. 앨리오(샬로메)가 조각상이랑 똑같이 생긴 미소년이에요. 샷도 그렇게 잡고요.

여러 모로 탐미적입니다. 언어도 이탈리아어,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가 막 나와요.  등장인물들이 아무렇지도 않게 여러 언어를 쓰는 것이 관능적이라고까지는 할 수 없지만 확실히 탐미적입니다. 다같이 영어나 이탈리아어만 써도 영화 전개에 아무 문제가 없는데 여러 언어가 나와서 아주 사치스러운 기분이 듭니다. 예를 들어 주인공 엄마가 '중세 프랑스 연애담'이라고 하면서 읽어주는 대목이 나오는데, 하필 독어버전이어서 (프랑스 연애소설이 왜 독어버전인지. -.-;;;) 독어로 한 번 읽고 그걸 해석해서 또 한 번 읊어 줍니다. 독일어가 굳이 등장할 필요가 없는데, 단지 독일어로 읊는 장면을 연출하기 위해서 독어 버전이라고 설정한 듯합니다.  


여러 언어가 귀를 간지럽히기 때문에 음성적으로 사치스럽다는 기분, 또 문화자본이 넘쳐난다는 점에서 또 사치스럽게 느껴지지요. 등장인물들의 생활은 거의 로마 귀족 같아요. 먹고 수영하고 악기 연주하고 책 읽고 노닥거리고 섹스하고.. 남는 게 시간입니다. 올리버는 연구하러 왔다는데 연구는 대체 언제 하는지. 영화 보면서 부러워 죽겠더라고요. 아름다움의 끝장을 보여주려고 작정했는지, 미소년이 기타치는 장면, 피아노치는 장면, 자전거타는 장면, 수영하는 장면 등등이 끝없이 이어집니다. 배경이 1983년인데 1963년이든 2013년이든 아무 상관 없습니다. 그냥 초월적인 시간이에요.


풍경은 또 어찌나 아름다운지. 이탈리아 관광 홍보국에서 만든 영화인가 싶기도 합니다. 


영화 보고 나서 동행과 이야기를 했어요. 이거랑 비슷한 영화를 예전에 봤었는데.. 이탈리아가 배경이고 역시 끝내주게 탐미적이고 화면 느낌도 비슷하고 영어, 이탈리아어, 러시아어 등 여러 언어가 막 나오는... 뭐더라? 아. 맞다. '아이 앰 러브'였지.

그런데 아이 앰 러브 감독이 이 영화 감독이네요. 루카 구아다니노;;;; 어쩐지 정말 비슷한 느낌이더라고요.



아래는 약스포? 영화평만 봐도 그리고 예고편만 봐도 다 나오는 거라서 스포 아닌 것 같지만. 피하고 싶은 분은 패스하세요.







연애의 두근거림이 놀라울 정도로 잘 살아 있어요. 처음의 밀고당김도 그저 다 아름답고 섬세합니다. 


그나저나 미성년 아들이 성인 남성과 연애를 하는데 막 대놓고 밀어주는 엄마라니;;;;; 그냥 모른 척 눈 감아주는 것도 아니고 적극적으로 밀월여행을 보내버립니다. 아무래도 오버스럽게 느껴지더군요. 


죄책감이나 갈등 같은 건 무시하고 아름다움을 즐겨~ 라는 연출이라 고용인(하인, 하녀..)들도 자기 생활에 만족하는 것처럼 나와요. 계급 갈등 따윈 신경쓰지 않겠다는 거죠. 보는 저는 좀 불편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207
109636 80대 제인 폰다의 a-list 몸매 [2] 가끔영화 2018.08.14 1215
109635 근황 겸 잡담 - 갈비뼈 붙였다 떼어내기, 취직할 수 있을까 [3] 연등 2018.08.14 703
109634 [바낭] 숙명여고 사건(?)을 보고 떠오르는 뻘 생각 [14] 로이배티 2018.08.14 2088
109633 안희정은 왜 사과를 한겁니까? 김지은은 꽃뱀이 되버린 현실 [39] 산호초2010 2018.08.14 2458
109632 안희정 판결보니, 예전 듀게에서 모텔 논쟁 생각나네요. [4] stardust 2018.08.14 1918
109631 내일 광화문 가실일 있으신 분들은 참고하시길. [2] AAA 2018.08.14 1347
109630 이제 1심 결과이니 다 끝난 건 아니지요. AAA 2018.08.14 609
109629 트위터 한국 유저들의 세계관 [9] 모르나가 2018.08.14 1571
109628 안희정 무죄판결 [64] 연등 2018.08.14 3554
109627 단돈 300원. [3] 프레키 2018.08.14 799
109626 (스압!) 2018.08.13. 인천 펜타포트 락페스티벌 3일차 후기 [10] 샌드맨 2018.08.14 759
109625 자신을 부정하면 운명을 저주하고 남의 탓으로 책임전가하고 [2] 가끔영화 2018.08.14 545
109624 나라는 세계가 깊어지기 위해서 할 노력 [5] 귀천 2018.08.13 750
109623 공작 보고 왔어요. 재밌게 봤지만 스포있는 불평잡담. [2] 하프더즌비어 2018.08.13 928
109622 [채널CGV영화] 네루다 (2016) [10] underground 2018.08.13 474
109621 이색지대(Westworld, 1973)를 볼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요? [5] LutraLutra 2018.08.13 550
109620 이런저런 잡담...(자아, 자산, 스칼렛요한슨) [13] 안유미 2018.08.13 1848
109619 좁디좁은 시멘트 우리에 평생 갇혀 웅담 채취되는 곰 기사 (사진x) [3] 프레데리크 2018.08.13 787
109618 그것만이 내 세상 [9] 칼리토 2018.08.12 1650
109617 Indiepost라는 사이트가 있네요. [8] underground 2018.08.12 137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