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 미 바이 유어 네임

2018.04.05 13:52

일희일비 조회 수:1913

듣던 대로 아름다움의 끝장을 보여줍니다. 예상과는 다르게 고전 조각상들이 그렇게 많이 나오진 않아요. 하지만 실물 조각상이 나오죠. 앨리오(샬로메)가 조각상이랑 똑같이 생긴 미소년이에요. 샷도 그렇게 잡고요.

여러 모로 탐미적입니다. 언어도 이탈리아어,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가 막 나와요.  등장인물들이 아무렇지도 않게 여러 언어를 쓰는 것이 관능적이라고까지는 할 수 없지만 확실히 탐미적입니다. 다같이 영어나 이탈리아어만 써도 영화 전개에 아무 문제가 없는데 여러 언어가 나와서 아주 사치스러운 기분이 듭니다. 예를 들어 주인공 엄마가 '중세 프랑스 연애담'이라고 하면서 읽어주는 대목이 나오는데, 하필 독어버전이어서 (프랑스 연애소설이 왜 독어버전인지. -.-;;;) 독어로 한 번 읽고 그걸 해석해서 또 한 번 읊어 줍니다. 독일어가 굳이 등장할 필요가 없는데, 단지 독일어로 읊는 장면을 연출하기 위해서 독어 버전이라고 설정한 듯합니다.  


여러 언어가 귀를 간지럽히기 때문에 음성적으로 사치스럽다는 기분, 또 문화자본이 넘쳐난다는 점에서 또 사치스럽게 느껴지지요. 등장인물들의 생활은 거의 로마 귀족 같아요. 먹고 수영하고 악기 연주하고 책 읽고 노닥거리고 섹스하고.. 남는 게 시간입니다. 올리버는 연구하러 왔다는데 연구는 대체 언제 하는지. 영화 보면서 부러워 죽겠더라고요. 아름다움의 끝장을 보여주려고 작정했는지, 미소년이 기타치는 장면, 피아노치는 장면, 자전거타는 장면, 수영하는 장면 등등이 끝없이 이어집니다. 배경이 1983년인데 1963년이든 2013년이든 아무 상관 없습니다. 그냥 초월적인 시간이에요.


풍경은 또 어찌나 아름다운지. 이탈리아 관광 홍보국에서 만든 영화인가 싶기도 합니다. 


영화 보고 나서 동행과 이야기를 했어요. 이거랑 비슷한 영화를 예전에 봤었는데.. 이탈리아가 배경이고 역시 끝내주게 탐미적이고 화면 느낌도 비슷하고 영어, 이탈리아어, 러시아어 등 여러 언어가 막 나오는... 뭐더라? 아. 맞다. '아이 앰 러브'였지.

그런데 아이 앰 러브 감독이 이 영화 감독이네요. 루카 구아다니노;;;; 어쩐지 정말 비슷한 느낌이더라고요.



아래는 약스포? 영화평만 봐도 그리고 예고편만 봐도 다 나오는 거라서 스포 아닌 것 같지만. 피하고 싶은 분은 패스하세요.







연애의 두근거림이 놀라울 정도로 잘 살아 있어요. 처음의 밀고당김도 그저 다 아름답고 섬세합니다. 


그나저나 미성년 아들이 성인 남성과 연애를 하는데 막 대놓고 밀어주는 엄마라니;;;;; 그냥 모른 척 눈 감아주는 것도 아니고 적극적으로 밀월여행을 보내버립니다. 아무래도 오버스럽게 느껴지더군요. 


죄책감이나 갈등 같은 건 무시하고 아름다움을 즐겨~ 라는 연출이라 고용인(하인, 하녀..)들도 자기 생활에 만족하는 것처럼 나와요. 계급 갈등 따윈 신경쓰지 않겠다는 거죠. 보는 저는 좀 불편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213
110405 이런저런 대화...(홍대) [2] 안유미 2018.12.21 536
110404 Donald Moffat 1930-2018 R.I.P. [1] 조성용 2018.12.21 208
110403 돌아온 나홀로 집에 [1] 연등 2018.12.21 462
110402 맨인블랙은.. [3] 으랏차 2018.12.21 806
110401 분위기 좋은 성장 여성 영화 [2] 가끔영화 2018.12.21 766
110400 헬보이 리부트 예고편... [5] 으랏차 2018.12.20 836
110399 잡담 - 2018년 연말결산(아이돌 노래 편) [3] 연등 2018.12.20 483
110398 그냥 완전 비례대표제를 하는것도 방법일듯 합니다. [12] stardust 2018.12.20 1035
110397 포털은 정보의 쓰레기 집하장? [5] 흙파먹어요 2018.12.20 875
110396 제로페이 이용확산 결의대회.. [8] 백단향 2018.12.20 795
110395 아쿠아맨, 스파이더맨 봤어요(스포) [4] 안유미 2018.12.20 833
110394 다들 알고 계시나요? [6] 프레키 2018.12.20 1088
110393 만들어 파는 음식 사먹는 이유를 알 것 같아 [3] 가끔영화 2018.12.19 1265
110392 아쿠아맨을 보고(약 스포) [8] 연등 2018.12.19 1252
110391 점성술과 수정구의 세계 [6] 칼리토 2018.12.19 798
110390 나쁜 남자들이 강간죄에서 벗어나는 법 [20] 게으른냐옹 2018.12.19 2333
110389 Penny Marshall 1943-2018 R.I.P. [4] 조성용 2018.12.19 306
110388 쿵쿵빡과 쿵치빡의 시절... (1) [1] 흙파먹어요 2018.12.18 594
110387 Prairie Home Companion의 Garrison Keillor 휴먼명조 2018.12.18 138
110386 연말 분위기가 영 안 나네요 [6] 휴먼명조 2018.12.18 114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