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여유로워져서 집에서 요리를 해먹으려고 냉장고와 찬장을 싹 정리했습니다.

거의 다 버렸어요. 유통기한 한참지난 것들의 향연.


그리고 다시 채웠죠. 일단 첫번째로 토마토스파게티를 해먹었는데 맛있었어요.

소스만든다고 갖가지 재료들을 샀는데...


치킨스톡, 바질, 파슬리, 오레가노홀 등...


이런것들이 언제나 문제가 되요.


다음에 비슷한 류의 음식을 안해먹으면 언제나 방치되어 있다가 버리게 되거든요. 치킨스톡은 거의 일회용이었던것 같아요. 한번쓰고 유통기한 지나서 버리기 일쑤.


다음 요리는 닭볶음탕을 해먹으려 하는데..그냥 막 이것들 집어넣고 먹어도 맛있을까요.

막 고추장과 치킨스톡이 섞이고, 마지막 닭볶음탕에 오레가노홀이 섞이고 그래도 맛이 어울리는건지..넣으나 마나 큰 차이 없는건지..


무슨 음식을 만들든 계속 넣어서 소모시켜줘야할것 같은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213
110405 이런저런 대화...(홍대) [2] 안유미 2018.12.21 536
110404 Donald Moffat 1930-2018 R.I.P. [1] 조성용 2018.12.21 208
110403 돌아온 나홀로 집에 [1] 연등 2018.12.21 462
110402 맨인블랙은.. [3] 으랏차 2018.12.21 806
110401 분위기 좋은 성장 여성 영화 [2] 가끔영화 2018.12.21 766
110400 헬보이 리부트 예고편... [5] 으랏차 2018.12.20 836
110399 잡담 - 2018년 연말결산(아이돌 노래 편) [3] 연등 2018.12.20 483
110398 그냥 완전 비례대표제를 하는것도 방법일듯 합니다. [12] stardust 2018.12.20 1035
110397 포털은 정보의 쓰레기 집하장? [5] 흙파먹어요 2018.12.20 875
110396 제로페이 이용확산 결의대회.. [8] 백단향 2018.12.20 795
110395 아쿠아맨, 스파이더맨 봤어요(스포) [4] 안유미 2018.12.20 833
110394 다들 알고 계시나요? [6] 프레키 2018.12.20 1088
110393 만들어 파는 음식 사먹는 이유를 알 것 같아 [3] 가끔영화 2018.12.19 1265
110392 아쿠아맨을 보고(약 스포) [8] 연등 2018.12.19 1252
110391 점성술과 수정구의 세계 [6] 칼리토 2018.12.19 798
110390 나쁜 남자들이 강간죄에서 벗어나는 법 [20] 게으른냐옹 2018.12.19 2333
110389 Penny Marshall 1943-2018 R.I.P. [4] 조성용 2018.12.19 306
110388 쿵쿵빡과 쿵치빡의 시절... (1) [1] 흙파먹어요 2018.12.18 594
110387 Prairie Home Companion의 Garrison Keillor 휴먼명조 2018.12.18 138
110386 연말 분위기가 영 안 나네요 [6] 휴먼명조 2018.12.18 114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