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여유로워져서 집에서 요리를 해먹으려고 냉장고와 찬장을 싹 정리했습니다.

거의 다 버렸어요. 유통기한 한참지난 것들의 향연.


그리고 다시 채웠죠. 일단 첫번째로 토마토스파게티를 해먹었는데 맛있었어요.

소스만든다고 갖가지 재료들을 샀는데...


치킨스톡, 바질, 파슬리, 오레가노홀 등...


이런것들이 언제나 문제가 되요.


다음에 비슷한 류의 음식을 안해먹으면 언제나 방치되어 있다가 버리게 되거든요. 치킨스톡은 거의 일회용이었던것 같아요. 한번쓰고 유통기한 지나서 버리기 일쑤.


다음 요리는 닭볶음탕을 해먹으려 하는데..그냥 막 이것들 집어넣고 먹어도 맛있을까요.

막 고추장과 치킨스톡이 섞이고, 마지막 닭볶음탕에 오레가노홀이 섞이고 그래도 맛이 어울리는건지..넣으나 마나 큰 차이 없는건지..


무슨 음식을 만들든 계속 넣어서 소모시켜줘야할것 같은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5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51
111075 오늘의 영화 전단지 (스압) [2] 스누피커피 2019.11.22 192
111074 이런저런 일기...(불면증, 양자) [2] 안유미 2019.11.22 370
111073 (바낭) 한-아세안 푸드 스트리트 간단 후기 [2] 보들이 2019.11.22 566
111072 닭과 달걀, 더 나은 미래, 멜랑콜리아 [8] 타락씨 2019.11.22 631
111071 청룡영화제 시작했네요. [11] 동글이배 2019.11.21 818
111070 <거인>의 제목과 포스터 [2] Sonny 2019.11.21 389
111069 (스포주의?) 동백꽃 필무렵 어제편 장면과 비슷한 영화 [18] 쇠부엉이 2019.11.21 948
111068 오늘의 영화 전단지 <드라이빙 미스 데이지> [2] 스누피커피 2019.11.21 269
111067 좀 닮은 것 같아요. [4] 왜냐하면 2019.11.21 403
111066 다알리아 사진 모음 [6] 젤리야 2019.11.21 463
111065 오늘의 영화 자료 [1] 스누피커피 2019.11.21 156
111064 황교안씨는 핵심 측근에게 속고 있는 것 같아요. [21] 가라 2019.11.21 1562
111063 존버닥터, '내가 손주가 있을까요' [6] 겨자 2019.11.21 759
111062 뱃살둘레를 정기적으로 재어보시나요? [15] 산호초2010 2019.11.21 838
111061 아이리시맨 보고 [3] mindystclaire 2019.11.21 582
111060 상두야 학교가자 보고 있는데 [3] 가끔영화 2019.11.20 440
111059 아이리시맨 한국 흥행은 힘들 것 같네요(편견이 들어간 스포 약간) [5] 김돌김 2019.11.20 828
111058 코레일 파업 단상 [4] 예정수 2019.11.20 599
111057 유상철에 대한 기억 [2] 보들이 2019.11.20 629
111056 국민과의 대화 [18] 타락씨 2019.11.20 117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