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피니티 워 후기(스포 포함)

2018.04.26 22:03

튜즈데이 조회 수:1817

MCU 영화 중에 제대로 챙겨본 것은 어벤저스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밖에 없었는데요. 인피니티 워를 보면서 그래서 걱정을 좀 했더랬죠.. 그동안 나온 새 히어로들을 모르면 안 되지 않을까 싶어서요. 근데 생각 외로 상관 없더라구요. 그래도 시빌워나 블랙 팬서는 봤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스포일러 통제를 심하게 한 이유를 보고 나니 자연스럽게 알게 되었습니다. 1년을 기다려야 한다니...;;

영화는 2편이 예정되어 있다보니 어쩔 수 없이 전초전 느낌이 강하게 듭니다만은 길이에 비해서 지루하다는 생각도 별로 안 들고요, 비교적 골고루 캐릭터들이 나오는 점도 좋았어요. 개인적으로 장소 설명을 해주는 자막의 타이포그래픽이 좋았습니다. 예를 들어 큼지막하게 KNOWHERE라고 나오는 것이... 약간 복고적인 느낌도 났어요.

쿠키까지 보면 마블은 라이벌과는 다르게 장기적으로 스토리를 염두에 두고 흐름을 컨트롤하는 능력이 참 좋은 것 같아요. 인피니티 워 이후에도 앤트맨, 캡틴 마블이 있고 쿠키를 보아하니 인피니티워 속편하고 그대로 이어질 것 같구요. 다음 영화들도 기대를 안 할 수가 없네요.

번역은... 마지막 문제의 그 대사들뿐만이 아니라 번역이 시리즈마다 통일이 안 되는 거 같습니다.. 호칭같은 문제도 그렇고요...;; 예를 들어 페퍼는 스파이더맨에서는 스타크에게 존댓말을 쓰다가 또 어벤저스에선 반말을 쓰고... 이 부분은 어벤저스처럼 하는 게 맞는 거니 다음 영화들은 이대로 쭉 갔으면 좋겠네요.

덧)블랙팬서에게 흥미가 가요. 아직 안 봤는데.
덧2) 엑스맨이 디즈니 산하에서 제작된다면 득일까요, 실일까요? 판타스틱 4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674
110012 큰 의자를 3층에서 내려야 하는데요 [4] 산호초2010 2018.10.19 1039
110011 손 the guest를 보고 [4] 라인하르트012 2018.10.19 1572
110010 엘 패닝의 지구멸망 영화가 있군요 [1] 가끔영화 2018.10.19 668
110009 퍼스트맨을 보고.. [4] 라인하르트012 2018.10.19 1394
110008 실연....도 아니고 배신....도 아니고. 암튼 끝났네요. [14] S.S.S. 2018.10.18 2379
110007 퍼스트 맨을 보고(노 스포) [5] 연등 2018.10.18 1356
110006 이런저런 일기...(쇼핑, 삼성역, 번개) [3] 안유미 2018.10.18 903
110005 [주간커피, 10월 1주] 광화문 펠트 [4] beirut 2018.10.18 943
110004 아이즈원 컨셉 트레일러 메피스토 2018.10.17 683
110003 냉전 시절 동유럽을 배경으로 하는 영화가 뭐가 있을까요? [16] 해삼너구리 2018.10.17 1231
110002 실연했습니다 [6] 그여름 2018.10.17 1735
110001 잡담)풀 뜯어먹는 소리 [3] 가끔영화 2018.10.16 752
110000 생일축하 광고 조공 / 시뮬라크르 / 뒷다마 (방탄소년단 이야기입니다.) [16] 일희일비 2018.10.16 1697
109999 유튜브 프리미엄 드라마 코브라 카이 [1] skelington 2018.10.16 674
109998 김포 보육교사 자살 사건 보셨어요? [12] 하하하 2018.10.16 3214
109997 이런저런 잡담...(광고, 프로듀스 시리즈, 레프러콘) [6] 안유미 2018.10.16 716
109996 튼튼이의 모험(스포 있어요...) [4] 왜냐하면 2018.10.15 671
109995 [EBS1 다큐] 한국의 지네 [채널CGV] 유리정원 [8] underground 2018.10.15 1003
109994 [주간커피, 9월 4주] 을지로 커피사 마리아 [8] beirut 2018.10.15 1213
109993 일전의 숙명여고 사건 있지 않습니까? [8] 프레키 2018.10.15 238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