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

2018.04.28 04:59

여은성 조회 수:860

1.번개글 빼곤 폰으로 글을 쓰지 않아봤는데 너무 심심하네요. 어떤 떡밥을 쫓아 부평에 왔다가 여기 갇혀버렸어요. 그야 택시를 타면 되니 갇혔다는 표현은 맞지 않지만 오늘은 그냥 갇힌 걸로 하고, 자고 대중교통을 타고 갈거예요.


2.29가 물었어요. '돈을 뿌리면 사람들에게 호의를 사는 건가'라고요. 그래서 대답했어요. 만약 돈을 사람들에게 뿌린다면 그건 오직 두려움을 사기 위해서라고요.


3.그래요...나는 사람들을 만나고 싶긴 해요. 하지만 그들이 나를 좋아해서 만나주는 건 별로예요. 그들이 나를 좋아해주게 되면 나도 그들을 좋아하게 되거든요. 그것은 빠져나오기 힘든 끈끈이 덫과도 같죠.

그러니까 사실 돈은 싼편이예요. 사람을 만나면서 치러야 하는 비용의 형태들 중에서는요. '나를 좋아해서 만나는 중인' 사람보다는 '나를 만난다는 일을 하는 중인'사람을 만나는 게 값을 치러주기 쉬운 거죠.


4.휴.


5.29는 '그러고보니 나는 너처럼 돈을 원하는 명확한 이유를 가져본 적이 없군.'이라고 말했어요.

뭐 어쨌든...내가 돈을 원하는 명확한 이유 중 하나는 그거예요. 힘들게 치러야 하는 비용을 회피하고 쉽게 치르기 위해서죠.


6.누군가는 이럴지도 모르죠. '힘들게 치러야 하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는'사람을 만나면 어쩔거냐고요.

하지만 글쎄요...내가 느끼기에 그렇게까지 특별한 인간은 딱히 없어요. 유일하게 특별한 인간이 있다면 나를 좋아하는 사람뿐이죠.


7.부평은 꽤나 좋아요. 다른 장소로 왔다기보다는 몇십년 전 서울에 온 기분이예요. 프랜차이즈가 아니면서 맛있어 보이는 빵집도 있고 카페라떼도 싸고 도로정비도 좀 어설프게 되어있고...뭐 그래요.

글을 쓰다 보니 문명 사회로 돌아가기 전에 여기 좀 머물러도 괜찮겠네요. 폰으로 글쓰다 보니 시간이 많이 지났어요. 이미 슬슬 대중 교통이 움직일 시간이죠.

아니면 와일드에게 연락이 올 때까지 여기서 죽치고 있어도 괜찮겠어요. 와일드가 가게에 와달라고 하면 가서 5배 계왕권을 써줄 텐데 말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215
109088 [주간커피, 5월 3주] 신사동 비파티세리, 서교동 타르틴 [6] beirut 2018.05.28 971
109087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BTS 빌보드200 1위! [1] 영화처럼 2018.05.28 1072
109086 [듀그모 32주차] 주제 : 공주들 ( 발제자: 여은성 ) [1] rusender 2018.05.28 503
109085 음..마침 라스트 제다이 이야기가 나왔네요. 얼마전에 다시 봤는데(스포) [9] 루아™ 2018.05.28 879
109084 남혐이란게 있을수 없다고 보지만 [8] soboo 2018.05.28 1733
109083 뒤늦게 본 라스트 제다이 (스포일러!) [23] 가라 2018.05.28 1028
109082 노화에 대하여 [10] 칼리토 2018.05.28 1643
109081 캡슐커피 비교 분석(3) - 캡슐별 향미 분석 [4] beirut 2018.05.28 1003
109080 연대 일부 학생들이 총여학생회 해체 운동을 한다는데 [33] soboo 2018.05.27 3565
109079 BTS의 신보가 초동 100만장으로 빌보드 200 1위가 유력시 된다는 군요 [13] 연등 2018.05.27 2078
109078 북미정상회담이 다시 열립니다 [14] 살구 2018.05.27 2186
109077 뉴욕 라이브러리에서 를 봤어요. [2] 티미리 2018.05.26 2867
109076 문통, 깜짝 회담?! [13] 按分 2018.05.26 2757
109075 수술을 했어요. [10] applegreent 2018.05.26 1661
109074 외국 드라마 이야기 [13] 노리 2018.05.25 2028
109073 솔로 간단 감상 (약스포) [13] 부기우기 2018.05.25 888
109072 엄마, 나 분홍색 양말 못신어요 [4] Kaffesaurus 2018.05.25 1475
109071 김옥빈 언제일까요 [1] 가끔영화 2018.05.25 814
109070 쉬는 날 가장 하고 싶은 것들이 어떤 건가요? [6] usetheself 2018.05.25 1271
109069 타노스 딜레마(인피니티 워 내용누설이 많이..) [12] 칼리토 2018.05.25 131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