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airie Home Companion이라는 미국의 라디오쇼가 있습니다.

미네소타 공공라디오(Minnesota Public Radio)와 역사를 거의 같이 하는, MPR의 대표 쇼였죠.

이 쇼는 1974년부터 2016년까지 했으나 42년을 한 것입니다.

MPR이 1972년에 설립되었다고 하니,

방송국 설립 2년 후에 만들어져서 2016년까지 계속 방송된 프로그램이니 정말로 역사를 같이 한 거죠.


Letter from Lake Obegon이라는 코너 때문에, 미네소타에는 진짜 Lake Obegon이 있다고 생각했죠.

있는지 없는지는 아직도 확인 안해봤습니다.

가상의 이름이라 해도, Lake Obegon 같은 호수는 미네소타에 있을 것 같으니까요.


이 쇼와 같은 이름의 영화가 2005년에 만들어졌죠.

라디오 쇼의 진행자인 Garrison Keilor가 물론 나오구요.

메릴 스트립, 린지 로한, 우디 해럴슨 등등이 나옵니다.

스토리는 좀 지루한 느낌이지만, 또 그건 그대로 괜찮습니다.


PHC는 예전에 매우 좋아했던 쇼이지만, 한국에서는 시간이 편하지 않아서 잘 챙겨듣지 못했습니다.

가끔씩 팟캐스트로 올라오는 걸 들었는데, 팟캐스트에는 저작권 문제 때문에 쇼 전체가 올라오지 못했고, 쇼의 일부만 편집해서 올려졌습니다.


최근에 갑자기 생각나서 다시 들으려고 했더니, 진행자가 바뀌어 있는 겁니다.

그리고 쇼의 이름도 바뀌어 있습니다.


Garrison Keilor가 그 동안에 별세했나 하는 생각에 구글링을 해보니,

Keilor는 몇년 전에 성추행 사건 때문에 쇼에서 하차한 것이었더군요.

쇼에서 하차하고도 작가 같은 역할로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는데,

지금은 완전히 관계를 정리한 상태더군요.


좋아했던 쇼, 그리고 좋아했던 진행자의 결말이 아름답지 못했습니다.



Prairie-Home-Companion-Event-Image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8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90
110794 듀게 오픈카톡방 [4] 물휴지 2019.10.22 285
110793 [바낭] 요리 후기_ 생강청 [11] 칼리토 2019.10.22 570
110792 조두순 사건엔 온나라가 분노했으면서 왜 다크웹 손정우 사건엔 이렇게 조용할까요? [25] 발목에인어 2019.10.22 4644
110791 [잡담] 조커 & 벌새 & 원스어픈어타임인헐리우드 감상 [5] 귀검사 2019.10.21 824
110790 조커 - 존재의 증명 [4] madhatter 2019.10.21 701
110789 [유튜브 오리지널] 임펄스 시즌2가 공개되었습니다. (스포 유) 얃옹이 2019.10.21 493
110788 오늘의 80년대 일본 잡지 mc Sister(1)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21 424
110787 스콜세지에 이어서 코폴라도 마블영화 비판에 한마디 보탰군요 [15] 으랏차 2019.10.21 1456
110786 [넷플릭스바낭] 가성비(?) 괜찮은 호러 소품 '일라이'를 봤습니다 [11] 로이배티 2019.10.21 719
110785 잠이 안와 윤이형의 대니를 보니 [2] 가끔영화 2019.10.21 384
110784 퍼오인, 번노티스 캐릭터 잡설 [8] 노리 2019.10.20 522
110783 [EBS1 영화] 김약국의 딸들 [3] underground 2019.10.20 571
110782 어디로갈까 [2] Sonny 2019.10.20 567
110781 가라님하고 겨자씨가 헛갈려요 [1] 도야지 2019.10.20 551
110780 영화바낭. 심은경 주연의 아베 저격 일본영화 <신문기자> [6] 보들이 2019.10.20 674
110779 영화바낭. 동화스러운 일본 멜로영화 <오늘 밤, 로맨스 극장에서> [4] 보들이 2019.10.20 463
110778 밤이 오고 말았어도 [4] Sonny 2019.10.20 626
110777 잊을 수 없는 사람의 노래 [16] 어디로갈까 2019.10.19 1105
110776 넷플릭스 바낭) Footprints_카톨릭 성지 순례 [7] 그냥저냥 2019.10.19 570
110775 첫 재판은 15분만에 싱겁게 끝났다? 실상을 알고 싶으시다면... [10] 사팍 2019.10.18 162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