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실. 그곳도 하나의 작은 세계라면 당대 천하는 삼분할 되어 있었습니다

때는 바야흐로 선회풍무(旋迴風舞) 하나로 일어나 중원을 평정한 단수의 절대고수

마침내 이 땅의 하우스 리듬을 네 박자 뽕끼로부터 해방시킨 무당의 피를 가진 밀교의 교주 

태지 정현철 옹이 문득 검을 씻고 표표히 초야에 묻힌 지 어언 몇 년...


로큰롤의 빙벽에 올라 안 되는 목을 찢어가며 사자후를 흉내내던 후노구내시부 파의 절대강자

놀교의 창시자이자 이짓저짓, 버는 족족 사운드를 연구하겠다며 그 이전에도 그 이후에도 거지꼴을 못 면했던 

교주 해철마저 멀쩡히 잘 나가던 장사... 아니, 무리를 해산하고 강호를 등진 채 머나 먼 영길리로 날아가

국경일에 울며 아이스크림 먹는 개고생을 사서하던 한국 음반사의 소빙하기...


오호.. 통재라... 우다다다 때리기만 하면 리듬인 줄 아는 사파의 무리들이 중원을 어지럽히고

짧은 치마 입고 앉았다 일어서면 그것이 색공의 전부인줄로만 알았던, 태평성대 끝에 돌연 날아든 가요계의 춘궁기

이대로 죽을 수는 없다. 저것은 장사가 아니다! 내 비록 도탄에 빠진 민심을 구할 수는 없을지라도 

너희들이 뭘 좋아할지 몰라 이것저것 다 준비해 보겠다며 한 때 비파를 퉁기던 포크의 제자가 문득 봉기하니


그의 이름은 이수만...


왜국을 시작으로 미리견을 거쳐 멀리는 법국에 닿았던 그의 장사... 아니, 무공에 대한 탐구는 

허여멀건한 낯짝과 길쭉한 허우대의 소공자와 소공녀들이 합을 이뤄 펼치는 이 시대의 십팔나한장을 창시해내니

소녀들은 자지러지고, 소년들은 환장하며, 어른들은 여전히 혀를 참으로써 그 성공을 중원에 나팔울리도다

마침내 계통 없이 되는대로 장사하던 무리들이 너나 할 것 없이 깃발을 높이 세우고


천하는 투쟁의 한 철을 지나 마침내 북방의 H.OT 남방의 젝스키스 형주의 GOD로 삼분 되었더라  


그것이 바로! 아이~~돌!! 돌돌도로롤(에코)


그러나... 천하가 칸의 초원보다 넓고, 강호의 수풀은 사막의 우물처럼 그 끝을 알 수 없을 정도로 깊 듯이, 

그들이 땀차는 비닐 바지에 총천연색 무대의상을 걸치고 사랑의 쌍권총을 날리던 시절을 되레 암흑기로 여기며

교실 한 구석에 숨어 은밀히 리듬과 멜로디의 투쟁을 이어가던 이들이 있었다.

길거리에서 2천원에 파는 최신가요 테잎을 혐오하고, 짧은 머리를 면봉처럼 휘두르며 긴 머리의 사내들을 동경하던 그들...

그들은 스스로를 로큰롤 키드라 칭하며 교실 뒤쪽 구석진 자리에 모여 쓸개를 핥는 심정으로 사악하게 웃고 있었고, 

사람들은 그들을 이상한 노래 듣는 애들이라 멸칭 하며 형체 있는 병균처럼 피차 사내놈들이면서 내외를 했더랬다. 


내가 울~고 있는 것으로 보이느냐? 이것은 전설의 목청 디오 선사가 중원을 호령한 사자후란다

내가 율~동 하는 것으로 보이느냐? 이것은 전설의 수염 프레디가 사람들 자빠뜨린 애정신공의 초식이란다

귀 있는 자들은 들어라 쿵빡쿵빡쿵치빡의 포효를. 

눈 있는 자들은 보아라 무대 위에서 생식 하시는 저 오지의 매너를.

이것이 로큰롤이다. 너희가... 메탈을... 아느냐....


we will rock you




<to be continued....>





안녕? 힘 세고 강한 저녁? 

풍파서린 세월을 지나 다시 돌아온 재가입 회원이에요

내 이름을 묻는다면 나는 왈도...옛날 닉네임이 정확히 뭐였는지 기억은 안 난다는 뜻이죠?

해서, 전에 다른 게시판에서 썼던 닉네임을 그냥 쓰기로 했어요 : ) 어쨌든 반가워요?

개입하고 첫 글로 뭘 쓸까 하다가 아무래도 듀게가 영화게시판이니 최근에 본 영화에 대한 얘기를 하기로 했어요

그럼, 재밌게, 즐겁게, 잘 놀아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883
110610 [채널CGV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얼마나 재미 없나 한 번 보려고 해요. [13] underground 2019.01.21 1185
110609 즐겨 드시는 서브웨이 샌드위치 조합 하나씩 이야기해봐요 [15] 낭랑 2019.01.21 1595
110608 보일러를 찾는 모험 혹은 인내 [8] 칼리토 2019.01.21 691
110607 이런저런 잡담...(매매와 운동) [3] 안유미 2019.01.21 549
110606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5] 조성용 2019.01.21 911
110605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끝났군요 [6] soboo 2019.01.21 1561
110604 왜 김어준인가? [7] 사팍 2019.01.20 1800
110603 전자책의 시대가 오기를 [9] 흙파먹어요 2019.01.20 1169
110602 2019 Producers Guild Awards Winners [4] 조성용 2019.01.20 370
110601 2018년도 영화 음악 중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것들 몇가지 [2] 부기우기 2019.01.20 652
110600 체육계 성폭력을 둘러싼 현상이 괴상하네요 [13] 메피스토 2019.01.20 2254
110599 [책] 어디서 살 것인가 [13] underground 2019.01.20 1060
110598 창피해 하지마셈~ [2] 어디로갈까 2019.01.20 752
110597 이런저런 일기...(삼겹살 소주, 압력,) [1] 안유미 2019.01.20 401
110596 이런저런 일상잡담들 [2] 메피스토 2019.01.19 412
110595 잡담 - 소주를 생각한다, 분리수거, IT 취업, 창업 [7] 연등 2019.01.19 689
110594 글래스를 보고(약스포) [1] 라인하르트012 2019.01.19 764
110593 [벼룩] 스웨터, 코트, 원피스 등 벼룩합니다 피뢰침 2019.01.19 522
110592 내겐 너무 예쁜 시인 [8] 어디로갈까 2019.01.19 1336
110591 이런저런 일기...(위작) [2] 안유미 2019.01.19 48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