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전에 받은 글인데 시간이 없어서 이제야 올립니다. Jessica Valenti 씨의 글이 저에겐 굉장히 흡입력이 있네요.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https://medium.com/s/jessica-valenti/how-very-bad-men-get-away-with-rape-317e1db7a919


나쁜 남자들이 강간죄에서 벗어나는 법
- 강간을 저지르는 건 강간범 한 사람이지만, 반복해서 강간이 일어나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서는 한 마을이 필요합니다.

Jessica Valenti

전체 남자들중 매우 적은 퍼센트의 남자들만이 성폭행를 저지른다는 사실은 쉽게 잊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에 얼마나 많은 미국 여성이 폭력과 성폭행에 노출되었는지를 고려해 본다면 ( 98초마다 1명) 다른 생각을 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대부분의 남자들은 여성을 성적으로 학대하지 않습니다만 아주 적은 수의 남자들은 반복적으로 여성을 성폭행하고도 사실 아무 벌도 받지 않고 있습니다. 2002년의 연구에 따르면, 6%의 남자들이 강간을 저지르거나 시도하지만, 그중에 절반 이상이 한번 이상, 평균적으로 6회의 강간을 저질렀습니다.

어떻게 이 소수의 나쁜 남자들은 여성들을 반복해서 성폭행하고도 벌을 받지 않을 수 있는 것일까요?
왜냐하면, '착한' 남자들이 나쁜남자들에게 그걸 허용하기 때문입니다.

직접적으로 학대를 하지 않더라도 학대는 발생합니다. 지난 몇주동안 미국인들은 전국적인 무대에서 발생하는 그런 실제 상황을 지켜봤습니다.
"성폭행으로 기소된 남자들에 대한 자동반사적인 동정심이 일어나는 건 매우 흔한 일" 이라는 현실을 말이죠.

CBS 회장인 Les Moonves 가 성폭행 혐의로 기소된 후에 네트워크 이사인 Arnold Kopelson 은
" 30명이 넘는 여자들이 나서서 이런 종류의 일을 주장해도 상관하지 않겠다. 나는 Les를 우리 리더라고 생각하며,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1986년에 Moonves에게 강간을 당한 Phyllis Golden-Gottlieb 는 New Yorker 기자인 Ronan Farrow에게 그녀의 경력이 단절될까 두려워 나서서 이야기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Kopelson 의 발언과 매우 비슷하며 결국 그녀의 말이 거의 맞았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New York Review of Books의 편집자인 이안 브루머 는 왜 Gian Ghomeshi(성희롱에서부터 너무 심하게 맞아서 시력을 잃을 정도로 머리를 때린 일까지 거의 20명의 여성을 학대한 혐의로 기소된 캐나다의 라디오 방송국 CBC의 host )에 대한 기사를 쓰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을 받고 "성행위는 여러가지 면을 가지고 있으며", "그의 행동의 정확한 본질"은 자기의 관심사가 아니라고 대답했습니다. Ghomeshi의 행동에 관심이 없는 사람은 이안 브루머 뿐은 아닙니다. 2010년에 한 CBC 직원이 Ghomeshi의 성희롱에 대한 불만사항을 제기했을 때 그녀는 아주 간단하게 무시당했다고 합니다.

바로 그 주에 고등학교때 크리스틴 블레이시 포드 교수를 강간하려한 혐의로 고소당한 대법관 후보 지명자인 브렛 캐버노를 보호하려는 수많은 남자들(과 몇몇 여자들) 의 행진이 있었습니다.

몇몇은 블레이시 교수가 거짓말을 하는게 분명하다고 합니다. 실제로 미시시피 공화당 상원 후보자 크리스 맥다니엘은 "이러한 주장은 99% 절대적으로 조작된 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실, 무고는 극히 드문 케이스 입니다. )
다른 사람들은 그녀가 착각을 했거나 잘못된 기억을 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Lance Morrow는 월스트리트 저널에 이렇게 썼습니다. "시간이 흐르면 사람들은 잊어버리기 마련이며, 가끔은 없는 사실을 만들거나 꾸며내기도 한다". 그리고 한 술 더 떠서 "성적인 접근은 없었다"고 했습니다.

가장 우려되는 것은 여자를 붙잡고 입을 막고 강간을 시도하려고 하는 것이 단지 10대 소년의 정상적인 행동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입니다. "백악관과 매우 가까운" 한 변호사는 POLITICO에게 "만약 누군가가 이런 비난을 받아들인다면, 당신이나, 나, 모든 남자들은 분명히 걱정을 하게 될 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페미니스트 철학자인 케이트 만이 'himpathy'라고 명명한 "성폭행으로 기소된 남자들에 대한 자동반사적인 동정심"은 매우 흔한 일입니다. 수십년간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남성은 여성보다 어떤 여자가 강간을 당했다고 했을 때, 그 여자를 믿지 않는 경향이 있으며, 강간 희생자들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갖는 경향이 있습니다.

이건 단순한 데이터가 아니며, 학대자들이 어떻게 더 늘어나는가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수단입니다.
경찰관, 판사, 잡지 편집인, 영화 감독, 대학 관리자 및 보스 인 남성의 수를 고려해 봅시다. 어떻게 성과 권력에 대해 생각할 것인지 결정짓는 사람들, 비난을 어떻게 처리할 지 결정하는 사람들은 남성이고, 우리가 아는 그 사람들은 여성 희생자보다는 남성 학대자에게 공감할 가능성이 더 큽니다.

이러한 편견은 인사파트에 제기한 성희롱문제가 흐지부지 된다던지, 강간범의 형량이 줄어드는 등의 명백한 폐해 를 일으킬 뿐 아니라, 희생자와 가해자 모두에게 심각한 정신적 영향을 미칩니다. 여성들에게는 피해를 말하고자하는 의지를 얼어붙게 만드는 효과가 있습니다. 대부분 가해자보다 피해자가 나쁜 결과를 받는다는 것을 알고 있는데, 성폭행에 대한 기사는 왜 써야 하는 걸까요?

더 위험한 것은 이러한 상황이 강간범들에게 '나는 보호될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한다는 것입니다.
아무도 피해자를 믿지 않을 것이므로, 하고 싶은 것을 맘대로 해도 된다는 생각이죠.
페미니스트 작가인 토마스 밀러는 근 10년전에 이렇게 말했습니다.
"강간을 저지르는 건 강간범 한 사람이지만, 반복해서 강간이 일어나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서는 한 마을이 필요하다"

여성을 학대하지 않는 남성들이 학대자에게 편리한 논리를 제공해 주는 자신들의 편견에 적극적으로 맞서지 않는다면, 강간범, 성희롱범, 학대자들은 들키지 않고 계속해서 벌을 받지 않을 것입니다.

Mazie Hirono 상원의원이 말했듯이 나는 단지 미국 사람들에게 이렇게 말하고 싶습니다.
"닥치고 일어나세요 그리고 변화를 위해 올바른 일을 합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7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76
110792 조두순 사건엔 온나라가 분노했으면서 왜 다크웹 손정우 사건엔 이렇게 조용할까요? [25] 발목에인어 2019.10.22 4643
110791 [잡담] 조커 & 벌새 & 원스어픈어타임인헐리우드 감상 [5] 귀검사 2019.10.21 824
110790 조커 - 존재의 증명 [4] madhatter 2019.10.21 701
110789 [유튜브 오리지널] 임펄스 시즌2가 공개되었습니다. (스포 유) 얃옹이 2019.10.21 493
110788 오늘의 80년대 일본 잡지 mc Sister(1)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21 424
110787 스콜세지에 이어서 코폴라도 마블영화 비판에 한마디 보탰군요 [15] 으랏차 2019.10.21 1456
110786 [넷플릭스바낭] 가성비(?) 괜찮은 호러 소품 '일라이'를 봤습니다 [11] 로이배티 2019.10.21 719
110785 잠이 안와 윤이형의 대니를 보니 [2] 가끔영화 2019.10.21 384
110784 퍼오인, 번노티스 캐릭터 잡설 [8] 노리 2019.10.20 520
110783 [EBS1 영화] 김약국의 딸들 [3] underground 2019.10.20 571
110782 어디로갈까 [2] Sonny 2019.10.20 567
110781 가라님하고 겨자씨가 헛갈려요 [1] 도야지 2019.10.20 551
110780 영화바낭. 심은경 주연의 아베 저격 일본영화 <신문기자> [6] 보들이 2019.10.20 674
110779 영화바낭. 동화스러운 일본 멜로영화 <오늘 밤, 로맨스 극장에서> [4] 보들이 2019.10.20 463
110778 밤이 오고 말았어도 [4] Sonny 2019.10.20 626
110777 잊을 수 없는 사람의 노래 [16] 어디로갈까 2019.10.19 1105
110776 넷플릭스 바낭) Footprints_카톨릭 성지 순례 [7] 그냥저냥 2019.10.19 569
110775 첫 재판은 15분만에 싱겁게 끝났다? 실상을 알고 싶으시다면... [10] 사팍 2019.10.18 1622
110774 [바낭] 닌텐도 스위치 가격을 알아봤습니다 [9] 로이배티 2019.10.18 774
110773 전관 변호사 수임료를 알아보자 [6] 휴먼명조 2019.10.18 98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