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노래... 라고 썼지만 사실 ''2018년 안 떠서 아쉬운 걸그룹 노래편''입니다(...).

물론 보이그룹 이야기도 들어갑니다만... 그 노래는 올해 노래도 아니고, 성비도 1:3의 비율로 안 맞는군요(;;).



1.

Tell Me What To Do - 샤이니

이 노래는 한동안 잊고 살았던 노래였어요. 올해 나온 노래도 아니고 따라서 여기 들어갈 이유도 없지만, 작년 한 멤버의 부고 소식을 듣고 이 팀이 안타깝게 다가오더라고요. 그래서 노래도 듣다보니 역시 5명이었을 때의 노래가 더 특별하게 다가오더군요. 그러한 이유들로 다시 한 번 이 노래를 뽑아봤습니다.



2.

Hi High - 이달의 소녀

작년 초부터 서울 버스정류장에서 이 팀의 프로모션광고를 봤어요. 이 팀을 제작하는데 99억원이 들어갔다고 하죠? 뭐... 제가 회사 사정까지 걱정해줄 형편은 아닙니다만, 이 팀은 다른 걸그룹들보다 평균 이상의 능력치는 가진 그룹이라 많이 아쉽더군요. 아, 그런데 음반 판매량은 다른 그룹에 비해 뒤지지 않을 정도였어요. 내년의 성장을 기대해봅니다.



3.

라비앙로즈 - 아이즈원

아이즈원. 이 팀을 걱정할 필요는 없죠! 하지만 팀의 인기에 비례하지 않게도, 이 노래는 좋은 반면 그만큼 대중적인 호응을 얻지 못해 아쉬웠어요. 저는 처음에는 불호였지만, 듣다보면 좋은 구석이 있는 노래인데, 뭔가 사람들이 알아주지 않는다고 할까... 그런데 제가 프로듀서였다면 이 노래보다는 1번 트랙인 아름다운 색을 타이틀곡으로 했을 것 같아요.



4.

체온 - 라붐

군소 걸그룹으로서 상당히 세련된 음악을 가져왔다는 점이 이 노래의 메리트가 아닌가 싶습니다. 가사...는 살짝 걸리지만, 노래는 좋은 편이라서 신보인 불을 켜에 수록된 오리지날 버전도 들어볼만 해요. 노래가 좋은 반면 호응을 얻지 못하고 있다는 게 너무 아쉬운 그룹입니다.



혹시 여러분도 알고 있는 노래 중에 안 떠서(...) 아쉬운 노래가 있으신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0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277
110796 조국 사퇴. 이제 시작이네요. [1] KEiNER 2019.10.14 730
110795 특수부 명칭 변경, 땔감 조국 센세는 왜 오늘 장관직을 사퇴하셨나 [1] 타락씨 2019.10.14 560
110794 설리 사망 신고 [16] LiTo 2019.10.14 2357
110793 '불쏘시개'라는 단어가 이렇게 근사할 줄은 몰랐네요. Torque 2019.10.14 679
110792 로베르토 바지오와 마돈나 [9] mindystclaire 2019.10.14 466
110791 방언터진 이철희 선생님 타락씨 2019.10.14 877
110790 조국 사퇴 [33] 수영 2019.10.14 2568
110789 저스티스 파티는 오늘도 저스티스해 [2] 타락씨 2019.10.14 395
110788 [회사바낭] 일할 맛 안나요. [6] 가라 2019.10.14 862
110787 오늘의 80년대 일본 스크린 잡지 부록-여배우 헤어 카탈로그(초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14 556
110786 영화 "안나"를 봤습니다 [3] 칼리토 2019.10.14 517
110785 [넷플릭스바낭] 대만제 스릴러(?) '죽음의 타임캡슐'을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19.10.14 771
110784 당신은 내일 어떤 얼굴로 오실건가요 사팍 2019.10.13 465
110783 경비노동자에 대한 인식수준 [4] Toro 2019.10.13 1161
110782 이런저런 잡담들 [3] 메피스토 2019.10.13 705
110781 아래 '사회부장의 입장에 반대한다' 글에 관한 잡담 [46] 타락씨 2019.10.12 1993
110780 다 망한 게시판 네임드들의 역변을 보면서... [7] 도야지 2019.10.12 1945
110779 [스포] 뒤늦게 힐 하우스의 유령 잡담. [6] Diotima 2019.10.12 524
110778 산드라오 [4] 날다람쥐 2019.10.12 910
110777 [넷플릭스바낭] 소노 시온의 '사랑 없는 숲'을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19.10.12 101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