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공포물을 잘 보는 편이 아닌데다가 애들이 고생하는건 좀 보는것이 힘들어서 일년정도 미루다가 요새 보고 있습니다. 하루에 일편씩 봐서 이번주말에 끝나겠네요. 대신 관련게시물을 워낙 많이 봐서 처음보는데도 두번째보는 느낌? 이 드는군요. 


일단, 정말 좋긴하네요. 스티븐킹의 그림자도 정말 짙게 느껴졌지만, 식스핏언더도 생각이 많이 나는 것이, 그 가족이란것의 '징'함을 잘 묘사한것 같아요. 그러고보니 셜리의 직업도 장의사네요. 


1) 5회의 그 유명한 롱테이크신에서 갑자기 웃음이 터진 순간이 있었는데, 엄마가 "어머, 얘, 옷이 그게 뭐니, 갈아입으렴, 중간서랍에 딱 알맞는것이 있을거야" 라고 하는데, 왠지 구질구질한 모습으로 유령이 되어서는 좀 폼이 안산다는 엄마의 디테일함에 감탄. 


2) 그래도 넬이 죽은 남편을 다시 보고 눈물을 터뜨리는 장면에서는 저도 갑자기 눈이 시큰했었어요. 넬역할 배우 그런데 올리비아 핫세닮지않았나요 ? 핫세보다는 좀 흐릿한 인상인것같긴한데, 아주 고운 미인의 얼굴에서 피곤하고 핏기없는 평범한 모습으로 왔다갔다하는 모습이 기억에 남네요. 정말 적절한 캐스팅. 


3) 넬의 유령이 가족들의 싸움을 너무나 효과적으로 두번씩 막는 장면을 보고 다시 웃음이 약간. 정말 언제나 친절한 넬. 


4) 그런데, 넬의 유령은 넬의 자아를 온전히 간직한것같은데, 왜 엄마의 유령은 아직도 '정신을 못차린' 걸까요 ? 아빠가 '그건 네 엄마가 아냐'라고 한것은 무슨 의미일까요 ? 넬은 집이 아직 '소화'를 못시킨걸까요 ? 아니면, 포피와 엄마가 합체된것일까요 ? 


스티븐킹이 상당한 칭찬을 했는데,  '크으.. 이런 내 취향저격이라니" 하면서 아빠미소를 지으며 봤을 왕의 모습이 눈가에 선하군요. 힐하우스에 드리워진 소설 샤이닝의 음영이 상당했는데, 그렇지않아도 같은 감독이 샤이닝 속편 닥터 슬립을 감독한다는군요. 


아뭏든 아직도 안보신 분들 있으면 한번 꼭 보시라도 뒷북추천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3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21
111045 심상정의 불가능한 도전? '의원 세비 30% 삭감' 법안 발의 [1] 왜냐하면 2019.11.19 347
111044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19.11.19 739
111043 후배의 습작과 아도르노의 글을 오가며 [7] 어디로갈까 2019.11.19 670
111042 첫눈이 내리자 최고존엄께서 돌아오셨습니다. [10] 룽게 2019.11.18 1512
111041 영화 추천 - 윤희에게 [8] 먼산 2019.11.18 934
111040 [게임바낭] 레이지2란 게임을 하며 '잘 만든 게임'이란 무엇인가를 생각해보고 있네요 [6] 로이배티 2019.11.18 497
111039 진중권은 변희재의 뒤를 따르려냐요 [8] 도야지 2019.11.18 1427
111038 [바낭] 문중 제사 [13] 칼리토 2019.11.18 764
111037 오늘의 임청하 (스압) [8] 스누피커피 2019.11.18 769
111036 사회적으로 특정 경향성을 보이는 집단은 제재를 가해도 되는가? [16] 타일 2019.11.18 1043
111035 이노래 우리 제목은 무엇일까요 [3] 가끔영화 2019.11.17 239
111034 엠넷 월클 보고있습니다 [1] 메피스토 2019.11.17 242
111033 전시 제목 좀 골라주세요! [17] 젤리야 2019.11.17 548
111032 영화 <해질무렵 안개정원> 원작 읽기 & 장한나 [3] 보들이 2019.11.17 410
111031 스포일러] 더 데이 에프터 투머로우, 설국열차 [3] 겨자 2019.11.17 455
111030 버드박스 vs 콰이어트 플레이스 [12] 노리 2019.11.17 799
111029 그것은 인간의 보편적인 오류지!! [74] Sonny 2019.11.17 1857
111028 인생의 엔트로피 최고치와 내리막길의 결혼생각 [1] 예정수 2019.11.16 664
111027 진중권 머저리 합류에 대한 변론 [18] skelington 2019.11.16 1495
111026 민주당, 검찰개혁 7대 법안 국회 제출 Joseph 2019.11.16 18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