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남산의 부장들. 건조한 느와르로 깔끔하게 잘 만들었더라구요. 역사적인 배경을 모른 채 어느 마피아 조직의 권력투쟁 스토리로 생각하고 봐도 어색하지 않을 것 같았습니다. 

모든 배우들의 연기가 훌륭하지만, 특히 '박통'의 이성민 배우는 기대를 뛰어넘는 것이었어요. 쿠데타를 일으켰을 때의 패기 마저도 이미 옛날 옛적에 사라진, 말년에 가진 것 지키느라 전전긍긍하는 초라한 권력자의 모습. 

2인자 둘이서 대놓고 찌질하게 싸워대는 장면이나, 김규평(이병헌, 아마 김재규)의 우왕좌왕 하는 모습, 마치 봉준호 영화의 등장인물처럼 철푸덕 엎어지기도 하는 그런 장면들도 재미있었어요, 폼 깨나 잡고 있는 그들의 속성을 풍자하는 듯한..   

김규평이 '우리가 혁명을 왜 했습니까!'라고 묻는 장면이 있는데, 진짜 좀 물어보고 싶더라고요. 왜 했나요..? 

영화가 끝난 뒤 대학생 정도 되는 관객들은 무슨 말인지 잘 모르겠다고 수군거리면서 나가기도 했어요. 폭넓게 대중성을 가지기에는 드라마가 살짝 부족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은 들었습니다.      

           


- 설날 씨름대회. 어릴 땐 명절 때 TV에 씨름 틀어놓는 게 왠지 그냥 싫고 그랬는데.. 이번 설에는 씨름 중계를 다 찾아 봤습니다. 근데 태백급은 연휴도 시작되기 전날인 23일에 이미 다 해치웠더라고요? 개회식도 그 다음날인데ㅋㅋ 음 이거 약간 찬밥 취급인 건지. 아무튼 금강급 경기만 좀 봤는데.. '씨름의 희열'이 아무리 상금이 걸린 대회 컨셉이어도 결국 예능은 예능이구나 싶더군요. 실제 경기는 더 살벌한(?) 느낌이었어요. 자세 싸움 하다가 경고도 많이 받더라고요.

관객석은 2천석이 가득 찼는데, 방송 영향도 있겠지만 요즘도 큰 경품이 걸린 씨름대회는 객석이 많이 찬다고는 들었어요. 설날, 추석 대회는 제일 큰 대회니까 옛날에는 송아지도 주고 그랬는데, 요새는 자동차 세탁기 등등 준다고. 다만 여성 관객들의 환호성이 많이 들리는 건 달라진 점 같더군요.ㅋㅋ

선수들의 손바닥만한 씨름 팬티를 꼼꼼하게 지역 특산물 광고판으로 활용하는 모습도 인상적이었어요. 제주도청 삼다수, 영암군청 황토 고구마, 태안군청 6쪽 마늘.. 

 

'씨름의 희열'에서 가장 컨디션이 좋아 보였던 최정만 장사가 의외로 예선 탈락한 가운데, 결승전은 전통의 강호인 이승호-임태혁의 대결이었습니다. 

와.. 그냥 화끈하더군요. 둘다 성격상 지루한 자세 싸움도 없고 시원하게 속전속결, 호루라기 불자 마자 공격적으로 맞붙어서 서로의 주특기를 마구 퍼붓는 식이었어요. 1,2판을 한 판씩 가져간 가운데 3,4판이 인상적이었는데, 임태혁 장사가 자신만의 기술인 '등샅바 밭다리'를 비롯, '앞무릎+차돌리기'를 시도하는 모습도 보이더라고요. 아마 승패에만 집착했다면, 이승호를 상대로는 섣불리 쓰지 않았을 기술일지도 모르는데.. 선수들이 경기 자체를 재미있게 보여주려고 노력한다는 느낌이었어요. 

(경기 영상: https://youtu.be/K65FcIpr8FQ)


씨름의 희열 8회는, 처음으로 편집 때문에 짜증이 나는 회차더군요.ㅋㅋ 아니 매주 꼬박꼬박 한 조씩 다 보여주더니, 새삼스레 왜 끊기 신공을 펼치냐고요? 

아무래도 황찬섭 선수가 위험해 보이는데.. 경우의 수를 따지자면 아마 손희찬 선수를 2:0으로 이겨야만 하는거 아닌가 싶어요.

D조는 그동안 깨알 리액션 담당이기도 했는데, 자기들이 경기를 하다 보니 왠지 방송이 조용한 느낌이더군요.ㅋㅋ

예고편에서 보니 박정우 장사가 이승호 장사랑 경기를 하던데 또 잘하는 것 같아서 기대가 됩니다. 의성군청 연구실에서 또 무슨 연구를 해왔을지..   

설날 특집방송도 재탕 영상이 많긴 했지만 은근히 재미있더군요. 점잖아 보였던 선수들이 입담도 있고, 너도나도 윤필재 선수 흉내내기 하는데 빵터짐.ㅋㅋ  







6viPfhP.gif

(공격과_방어.gif)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1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490
112025 국민을 개돼지로 아는 한국 기레기들 근황 [4] ssoboo 2020.02.18 1154
112024 네트에 사는 사람 [4] 예정수 2020.02.18 577
112023 늙는다는 것과 의자 이야기 [15] 겨자 2020.02.18 1052
112022 피케티의 대안 - ‘참여 사회주의’ ssoboo 2020.02.18 378
112021 조선일보 기레기가 친 사고 [2] ssoboo 2020.02.18 873
112020 [영화바낭] '이시국'에 맞게 봉준호의 데뷔작 '지리멸렬'을 봤어요 [2] 로이배티 2020.02.18 658
112019 스포일러] '섹스 앤 더 시티 2', '어제 뭐 먹었어' 15권, 존 그립 [7] 겨자 2020.02.18 554
112018 미통당, 미한당... 헷갈리긴 하네요. [1] 가라 2020.02.18 632
112017 씨름의희열... 스포... 이제 생방만 남았네요. [5] 가라 2020.02.18 302
112016 코로나19 낙관론 [11] 어제부터익명 2020.02.17 1316
112015 난 널 닮은 다른 사람을 절대 찾지 않을거야 가끔영화 2020.02.17 344
112014 [듀9] 소설 제목을 찾습니다 [1] 부기우기 2020.02.17 2438
112013 아이즈원, 피에스타 MV [4] 메피스토 2020.02.17 400
112012 (바낭) 골프 치시는 분 계시나요? [17] chu-um 2020.02.17 582
112011 [영화바낭] '주전장'을 봤어요 [6] 로이배티 2020.02.17 632
112010 CJ CGV주식을 정리했습니다. [8] S.S.S. 2020.02.17 1229
112009 1917 친구랑 같이 보러가도 될까요? [6] 산호초2010 2020.02.17 618
112008 레이디스 코드가 계약 만료 후 해체되었네요 [4] 모르나가 2020.02.17 780
112007 구닥다리 태블릿과 이어폰이 휴대폰 두배의 음향으로 가끔영화 2020.02.17 319
112006 “기생충 오스카 4관왕은 노대통령 덕” [10] ssoboo 2020.02.17 160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