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리버 보았습니다

2020.01.29 02:45

노리 조회 수:719

명절 틈틈이 리버 완주했네요. 

영드 특유의 느린 호흡이 사실 저랑은 참 안맞아서 띄엄띄엄 보긴 했지만요. 첨 볼 때는 유령이 그 유령이 아니네, 란 실망감도 조금 있었구요. 하지만 주인공 캐릭터와 스텔란 스카스카드 연기가 좋았고, 로이배티님이 강추했던 드라마라 '어디, 끝까지 함 봐보자' 라는 옹심(?)으로 완주하였습니다 ㅋ (괴작 테이스트 빼고는 로이배티님 취향이 저랑 좀 비슷하여서)


설날 당일 저녁. 

집에 돌아와 짐 정리를 대강 마친 후 마지막회를 보고서는 폭풍눙무리.. ㅠ  마무리 꽤 좋더라고요. 아일랜드 이민자 가정인 스티비 패밀리 얘기를 좀더 묘사해줬더라면 하는 아쉬움은 남습니다만. 브로드처치보다도 훨 좋았습니다. 하지만 그만큼 화제가 안된 이유가 무엇일까요? 이민자 소재를 다뤄서인가 하는 의문도 잠깐 들었네요. 형사 캐릭터로 말하자면 트루 디텍티브보다 좋았고요. 스카드 옹의 양식있고 점잖은 미친사람 연기도 연기거니와 뭣보다 캐릭터에 가오가 없어서 좋았어요. 트루 디텍티브의 매튜 매커너히는 지적이면서도 예민한 배드애쓰 캐릭터라 잘생긴 얼굴과 더불어 기본 매력은 먹고 들어가죠. 그리고 이 캐릭터의 화두인 존재와 세계 어쩌구하는 고민도 제법 철학적이고 멋지구리해보이구요. 근데 그의 고민과 상처와 외로움이 구체적인 실체로 와닿지가 않습니다. 작위적인 느낌이 든달까요? 매커너히가 봤던 별을 언젠가 보면서 옳거니, 저도 세계의 본질을 이해하게 될까요?? 음.. 아... 


리버는, 저 아조씨 왜저래? 하는 마음과 동시에 런던 날씨만큼이나 우중충해 보이는 아조씨 인생에도 볕 좀 들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보게 되더군요. 나 외로워, 함서 징징거리지도 않고 위악적으로 구는 것도 아니요, 찌질찌질 행동에 합리화도 없어서 좋았어요. 파트너 부인이 퍼붓는 장면에서 리버가 깨깽, 쩔쩔매는 걸 보는데 넘 웃겼. 


이번 명절에 티비 채널을 재핑하노라니 국회티비인가에서 트루먼쇼를 하더군요. 왜, 채널을 돌릴 수 없게 만드는 영화들 있잖습니까. 제겐 트루먼쇼가 그런 영화들 중 하나입니다. 짐 캐리가 스튜디오에서 탈출하는 장면부터 엔딩까지 꼼짝없이 보았죠. 그리고 리버 마지막회를 보면서 질질 짜고서는 다른 쇼를 찾아 방황하기까지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 마치 트루먼쇼가 끝나고 무료해하며 다른 채널을 돌리는 영화 속 경비원들처럼 말이죠. 인생 뭐 있나요? ㅎ 


그리하여 명절 피로감도 씻어낼겸 가볍게 죽 달린 게 디아블레로: 악마사냥꾼입니다. 이걸로 글을 다시 쓸 생각은 없어서 짧게 후기 남기자면, 콘스탄틴 멕시코 판이라고 보면 되고, 주인공 캐릭터는 콘스탄틴보다도 더 양아치스럽고 경박합니다. 그래도, 그래서(?) 괜찮아요. 몇몇 설정들은 나름 신선하고요. 퇴마물 좋아하시는 분들에겐 추천해요. 시즌1 달리고 나면 오는 금요일 시즌2가 올라올 겁니다. 근데 장르물이라도 이렇게 가톨릭을 까도 되는 건가요? 멕시코 드라마가?? 여튼, 잼이에요. 


리버는 이제 양고기를 먹게 되었을까요? (아.. 양들의 침묵 데자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70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5631
113904 미아 와시코브스카 in treatment 2 [6] 크림롤 2020.09.08 482
113903 흠...실망이 이만저만이 아니네요. [25] 가을+방학 2020.09.08 2029
113902 병원에서 만난 소년의 영양 팁 + 저의 요리 팁 [11] 어디로갈까 2020.09.08 907
113901 사이버 교도소? 여기 사고가 터졌네요. [13] 가을+방학 2020.09.08 1389
113900 헐, 완전 유물 사진 - 옛날 잡지 (스압) [5] 스누피커피 2020.09.08 535
113899 거리두기, 사람과 사람들 [1] 안유미 2020.09.08 400
113898 [EBS 클래스e] 이정우 <피케티, 우리는 왜 불평등한가> [5] underground 2020.09.07 1256
113897 에어컨을 한번도 켜지 않고 보낸 올 여름... [3] 왜냐하면 2020.09.07 650
113896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1] 조성용 2020.09.07 642
113895 우울하군요 [2] daviddain 2020.09.07 537
113894 음알못이지만 조규찬은 좋아합니다. [18] Lunagazer 2020.09.07 726
113893 [바낭] 세월을 함께 한 시리즈 [8] 로이배티 2020.09.07 590
113892 루시퍼 5A 감상 (약간 스포 포함) [12] Tuesday 2020.09.07 339
113891 Jiri Menzel 1938-2020 R.I.P. 조성용 2020.09.07 186
113890 테넷 - 007 [6] Sonny 2020.09.07 751
113889 이제는 우리가 헤어져야 할 시간 예상수 2020.09.06 463
113888 대사 하나도 이해하지 못해도 재밌군요 [2] 가끔영화 2020.09.06 599
113887 테넷 - 감독으로서의 야망 [8] Sonny 2020.09.06 942
113886 비혼과 선택... [2] 안유미 2020.09.06 656
113885 네이버 시리즈 온으로 시작하는 의식의 흐름 [2] 2020.09.06 31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