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 자본주의’의 저자 피케티가 새로운 저작 <자본과 이데롤로기> 를  발표했는데

현실 정치의 영역에서  ‘부유세’를 주장하는 미국 민주당 후보 ‘버니 샌더스’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자본주의를 극복하는 대안으로 ‘참여 사회주의’를 제시했군요.


10여년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자본주의 ‘양적 완화’라는 처방으로 돌파하려 했지만 

사실 실패하고 있다고 평가를 하며 ‘부의 재분배’만이 해법이라고 하는거 같습니다.

지난 10년 간 ‘양적완화’는 결국 이미 돈이 많은 사람들이 더 많은 돈을 갖게 만드는 결과를 낳고 있어 설득력 있어 보여요.


기사에 따르면 <자본과 이데올로기> 의 내용 중에

소득세와 재산세의 최고 세율을 90%까지 올리고, 25세 이상 사람에게 10만파운드(약 1억5400만원) ‘공적 유산’을 증여하고, 주주의 영향력을 제한하자고 주장했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globaleconomy/928649.html#csidxfe0a0a95aa00a5d9498ee138e2119d9 onebyone.gif?action_id=fe0a0a95aa00a5d94


이 주장에 가장 부합되는 한국의 원내정당은 정의당 뿐인데  아직 멀었;  정의당이 좀 더 분발할 필요가 있어요.  



한겨레의 기사제목은 “EU 와해되고, 금융위기 온다” 인데 기사 내용을 다 보니 제목 잘못 뽑은거 같아요. 

지금 그게 문제가 아닌거 같은데?


“EU 와해되고, 금융위기 온다”…피케티의 경고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globaleconomy/928649.html



* 자본주의가 더 이상 양적완화 따위의 땜빵 수준으로는 감당이 안되는 위기를 맞고 있는데  한국 총선에선 도로 4년전 상황이 되풀이 되고 있는 걸 보니

  한숨만 나옵니다.   (이름만 바꾼)도로 새누리당 그리고 이름만 재활용한 국민의 당과 호남 혼합당은 도대체 이것들은 지난 4년 동안 뭐 한건가 싶어요. 

  그리고 이 것들이 이번 총선에서 과반을 넘게 차지 할 거라는 것도 참 으시시 하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01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4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74
112580 [바낭] 탑건: 매버릭이 개봉 연기되었군요 + 지옥의 외인부대 [8] 로이배티 2020.04.04 517
112579 이런저런 일기...(창작, 불확실한 시도) 안유미 2020.04.04 343
112578 영화가 딱히 끌리는게 없네요 메피스토 2020.04.03 334
112577 애들이 절대 재미없는 만화영화 가끔영화 2020.04.03 502
112576 예술의 전당 온라인 상영회/ 발레 지젤/ 4/3(금), 20시부터~ (120분) [1] 보들이 2020.04.03 265
112575 혹시 직장에 가서 데워먹을 수 있는 도시락이 있을까요? [17] 산호초2010 2020.04.03 931
112574 워해머 40k 팬필름 [2] 날다람쥐 2020.04.03 317
112573 안철수는 왜...? [12] 가라 2020.04.03 1210
112572 [회사바낭] 비상경영 [10] 가라 2020.04.03 913
112571 글로벌 시대에 봉쇄가 불러 일으키는 일들.. [9] 보들이 2020.04.03 1156
112570 어떤애가 나한테 왜 그러고 다니세요 [1] 가끔영화 2020.04.02 1163
112569 <부산행>의 후속작인 <반도> 예고편이 나왔네요. [7] 부기우기 2020.04.02 1004
112568 요즘 시국에 인터넷에서 꼴보기 싫은 인간들 [4] 메피스토 2020.04.02 1147
112567 [코로나19] 스위스, 북한에 코로나 방역품 지원 [1] ssoboo 2020.04.02 643
112566 출구조사 취소 or 강행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8] 표정연습 2020.04.02 683
112565 안철수 대표의 '희망 스트레칭'...400km 국토 대종주 시작 [5] 도야지 2020.04.02 806
112564 코로나 이모저모 (일본, 중국, 영국, 북유럽, 투르크메니스탄 外) [19] tomof 2020.04.02 944
112563 주식 단상 [4] 칼리토 2020.04.02 664
112562 감염자가 없다는 북한에 손 소독제는 왜 보내는 거예요? [49] 겨자 2020.04.02 1544
112561 저는 진중권 교수가 빨리 건강을 회복했으면 좋겠고요 [7] 도야지 2020.04.02 114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