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Sti2AN.jpg


저는 저 뱃머리 부분이 볼록 튀어나온 것만 봤을 때는 어떤 상황인지 알기 힘들었어요. 그런데 누가 만들었는지 모를 이 투시도 한 장으로 꽤 많은 것들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6800여톤 크기라는게 얼마인지도 감이 안 잡혔었고, 복잡한 해저 상황 같은 것도 이해하기 어려웠는데, 그야말로 외계와 흡사하겠더군요. 모든 것이 뒤집힌 형태에서 공기가 아닌 물로, 평상복이 아닌 잠수복 상태에 시야 제한까지 있다면, 어떻게 생각하면 그래비티보다 더 끔찍한 상황이 아닌가 싶어요. 아무 것도 하지 않는 입장에서는, 할 수 있는 것은 생각 뿐이니 굉장히 많은 것들이 떠오르고 가라앉지만, 중요한 것은 그런 것들이 아니라 구조(救助) 그 자체에 있을꺼라 생각합니다. 효과적인 인과를 따라 최선의 결과에 도달하길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52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46
110882 넥스트 이효리는.. 강지영이 됐으면 좋겠어요. [21] catgotmy 2010.08.09 5871
110881 G가 악마의 표식인 걸 정말 모르시나요? 진심. (수정) [19] 허만 2013.04.18 5870
110880 (dp펌) [쇼킹보장] 신혼 첫날밤 도망친 사연... [14] 구경남 2013.02.04 5870
110879 김용민 교수님 당뇨병이라네요 [13] 라곱순 2011.12.25 5870
110878 남녀는 친구가 될 수 있는가에 대해서 조금 특이한 생각 [34] 루아™ 2012.04.24 5870
110877 (기사) 사학재벌의 딸 나경원에게도 이런 아픔이 [21] chobo 2011.10.04 5870
110876 홍석천 식당 마이씨리즈 맛있어요? [18] 해마 2013.01.22 5870
110875 미군의 센스. [17] 마르세리안 2011.03.19 5870
110874 보신 영화중에 가장 잔인했던 영화는 무엇인가요? [25] 윤보현 2010.08.11 5870
110873 라스트 에어벤더와 엉클 분미, 나오미 왓츠 [5] magnolia 2010.08.23 5870
110872 어머님이 세 준 분의 집을 치우고 왔는데요.. [30] mana 2012.11.08 5869
110871 순수한 게 뭘까요. 화가 나서. [33] 화양적 2011.07.15 5869
110870 한국인의 영어 발음 특징 & 외래어 발음 남녀 차이 [5] 쿠융훽 2010.08.09 5869
110869 잘 몰랐던 애프터스쿨의 nana [4] catgotmy 2010.07.03 5869
» 청해진해운 세월호 침몰 상황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는 사진 한 장. [11] 잔인한오후 2014.04.17 5868
110867 [유튜브] 낸시랭, 변 모 님보다 한 수 위네요 [16] espiritu 2013.03.05 5868
110866 6층에서 추락한 아이 받아낸 아저씨 인터뷰 [21] Johndoe 2012.06.28 5868
110865 아이돌의 성공 스토리는 좀 식상하고 불편하네요. [26] 푸른새벽 2011.06.09 5868
110864 성매매와 원나잇은 얼마나 가까이 있을까 [13] 마이리사 2010.10.05 5868
110863 동생과 곧 같이 살게 될 거 같은데요... [18] 서희 2012.09.16 586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