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동경입니다

2011.03.12 00:23

스웨터 조회 수:5910


1.
자다가 깰 정도의 지진이 와도, 곧 잠들어버리는 저도 
확실히 이번 지진은 무서웠습니다.
클라이언트랑 미팅 중이었는데 흔들리기시작하더군요.
보통 사무실 안의 식물들이 흔들흔들...할 정도의 지진은 늘상있어서
하던 회의를 계속하고 있었는데, 그게 1분을 넘게 지속되면서...
점점 심해지더라고요. 책상이 흔들리고, 바닥과 천장이 움직이는게 보일정도로요.
첫번째 지진이 멈추고, 클라이언트와 마치 약속이라도 한듯,
둘이서 열심히 아이폰으로 정보를 검색했습니다.
그리고 5분후, 어느정도 제정신 찾고 다시 미팅을 지속하는데,
두번째 지진이 오더군요.
그 때 다른 동료분이 오셔서 "빨리 나가는게 좋겠다"하셔서
하던 회의를 중단하고 짐을 챙겨서 계단으로 내려왔습니다.
내려오니까 이미 피난나온 사람으로 길전체가 메워져있더군요.

2.
가끔 친절하게 화장실을 개방하거나 앉을자리를 제공하는
사옥, 커피숍을 제외하고 가게는 전부 일찌감치 셔터를 내렸습니다.

혹시 열차가 재개되지 않을까, 희망을 품고 기다리다가
결국  미팅장소에서 집까지 약 10km를 걸어서 돌아왔습니다.
도로 옆 큰길을 따라서 옆사람들과 어깨 부딪힐 정도로 빡빡한 길을 걸었어요.
그런데, 지금 상황이 영화 우주전쟁이랑 놀라울정도로 비슷하게 느껴지더군요.

큰길을 따라서 무리지어 걷는 사람들. 
(다들 전화도 안되고 스마트폰 배터리도 끊긴고로)
어디는 진도가 몇도라더라, 전철이 어디는 다닌다더라..식의 루머가
걷고있는 사람들 사이에서 퍼지고 퍼지고..
5분간격으로 앵앵거리게 빠르게 지나가는 구급차. 
공중전화앞에 길게 늘어선 사람들...

3.
문득 오늘 식사도 하지 않았다는걸 느꼈습니다.
집에 와보니 물건들이 꽤 바닥에 구르고 있어요. 
이거 언제 청소하지...하면서 술 한잔 따라봅니다.

지금 글을 쓰는 와중에도 창문이 덜덜떨릴정도의 여진이 오고있습니다.
(건물 안에서가 더 느끼기 쉬운데) 첫번째 지진이후로
한 여섯번은 넘게 온 것 같아요.

오늘밤이 무사히 지나가기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3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510
112020 애플이 똥을 줬네요 [13] mii 2012.10.24 5914
112019 새벽의 식단공개 [35] 벚꽃동산 2012.08.27 5914
112018 넥스트 이효리는.. 강지영이 됐으면 좋겠어요. [21] catgotmy 2010.08.09 5914
112017 [공지]듀나의 영화낙서판 2차 보완계획을 가동합니다. [14] 룽게 2014.08.02 5913
112016 원래 명품가방에 그닥 끌리는 편은 아니었는데, 이제는 피해갈 수 없네요. [25] 스위트블랙 2012.01.17 5912
112015 나는 꼼수다 후드티 발매 + 착용 사진 [8] 라곱순 2011.10.25 5912
112014 나는가수다 5人가수 전원 사퇴 발표 [9] 명불허전 2011.04.01 5912
112013 강수지와 김완선 [22] fan 2010.06.09 5912
112012 캡틴아메리카-윈터 솔져는 쿠키가 두개 있습니다.(스포는 댓글에) [6] 빠삐용 2014.03.26 5911
112011 '마조 앤 새디' 캐릭터 제품, 표절 의혹. [18] chobo 2013.11.04 5911
112010 김용민 교수님 당뇨병이라네요 [13] 라곱순 2011.12.25 5911
112009 이동진이 뽑은 2000년대 베스트 앨범 [14] Ostermeier 2011.09.16 5911
112008 검사 정말 상상외로 대단한 자리더군요.. [16] 도야지 2013.02.04 5910
112007 경제학적 관점에서 본 '나는 가수다' [40] hubris 2011.03.24 5910
112006 SEXY를 한국말로 어ㄸㅎ게 ♥ 말해요? [31] fan 2010.09.27 5910
» 일본 동경입니다 [25] 스웨터 2011.03.12 5910
112004 어머님이 세 준 분의 집을 치우고 왔는데요.. [30] mana 2012.11.08 5909
112003 오늘 미친듯이 웃었네요 ㅋㅋㅋㅋㅋㅋ [7] 유은실 2012.08.18 5909
112002 보고 또 보고에서 금주 은주 누구 좋아하셨어요? [19] 소소가가 2011.07.11 5909
112001 모완님은 오늘도 코너에 몰렸습니다. [20] TESCO 2014.02.28 590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