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가방 중에서도 국민템으로 불리우는 것들이 싫었죠. 루이비통 스피디나 네버풀 같은거, 

프라다 고프레가 국민템이더군요. 구찌라든가... 그것들이 그렇게 이뻐 보이지도 않았구요.

아마 눈에 너무 흔하게 치여서 그런지도 모르겠어요. 

눈길을 끈 가방 중 하나가-> http://blog.naver.com/hwson1987?Redirect=Log&logNo=100121878481

이거 였는데 흔하지도 않고, 이 정도면 우아한 디자인이라고 생각했어요. 내 가방 취향은 확실히 명품

쪽은 아닌가봐 그랬었어요. ;;; 

그리고 한달 전, 계속 가방 하나가 네이버 메인화면에 왔다갔다 하더라구요. 그 가방만 뜨면 눈이

그 쪽으로 가더군요. 삼만오천원 밖에 안하는 싸구려였어요. 그래서 그냥 질렀죠. 

->http://fionaking.egloos.com/3794547 그런데... 사고 나서 다른 사람의 구매후기를 읽어봤더니

프라다 사피아노 비슷한 짝퉁 이었어요. 하하하하~ 

언제부턴가 눈에 밟히고 맘에 드는 가방들을 보면 다 어떤 명품의 짝퉁이거나 비스무르꾸리하게 

베낀거더군요. 짝퉁같은건 사고 싶지 않았는데, 명품을 좋아해 본 적도 없었는데, 피해갈 수 없게 

되었네요. 이제는 인정해야 돼요. 명품은 그냥 허세덩어리가 아녜요... 휴우... 제가 산 짝퉁은...

뭐 어떻게 하나요. 이왕 산거 잘 들고 다녀야죠.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588
111446 모완님은 오늘도 코너에 몰렸습니다. [20] TESCO 2014.02.28 5899
111445 이번 주 나가수는 망했군요. [29] Jordi Savall 2011.11.27 5899
111444 어머님이 세 준 분의 집을 치우고 왔는데요.. [30] mana 2012.11.08 5898
111443 결혼식 소식 팬들에게 전한 서태지 [14] 감자쥬스 2013.08.21 5898
» 원래 명품가방에 그닥 끌리는 편은 아니었는데, 이제는 피해갈 수 없네요. [25] 스위트블랙 2012.01.17 5898
111441 순수한 게 뭘까요. 화가 나서. [33] 화양적 2011.07.15 5898
111440 부산 카페투어, 서면, 커피공장 [12] beirut 2013.02.09 5897
111439 렛미인2 (케이블 성형 프로그램) 모음. [6] 자본주의의돼지 2012.11.09 5897
111438 외국어 대충 한두달하면 PT정도는 하는거 아닌가요 [19] 킹기돌아 2012.09.10 5897
111437 '임성한작가' ....스포츠조선이 유족말만 듣고 소설 쓰려던게 맞는듯 [26] soboo 2012.02.13 5897
111436 제가 애니팡류 게임을 싫어하는 이유. [20] 자본주의의돼지 2012.10.20 5896
111435 우리나라 국가 대표팀의 기도 세리머니는 문제가 있지요. [21] drlinus 2010.06.23 5896
111434 [바낭] 억대연봉의 허상(긴 글입니다.) [48] 떼인돈받아드림 2014.04.30 5895
111433 검사 정말 상상외로 대단한 자리더군요.. [16] 도야지 2013.02.04 5895
111432 디씨 용어들이 주는 느낌 [37] intrad2 2012.05.16 5895
111431 일본 여자배구팀의 매력... [4] S.S.S. 2010.11.10 5895
111430 크리스틴(벨라), 불륜에 이은 ‘동거남’은 지아니 아넬리 감독 [13] 黑男 2012.08.06 5894
111429 애잔한 세계 최고의 수비형 쉐이크핸드 탁구선수 [12] 전기양 2012.07.31 5894
111428 산낙지 질식사 보험금 사건..... 아시나요 [16] gomorrah 2011.07.24 5892
111427 LG 휘는 핸드폰 진짜 휘네요... [28] 유상유념 2013.11.05 589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