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의 초반부 주인님이 월세 5만원을 올려달라고 합니다.
그리고 가계부 작성 화면에서 보였던 각 항목의 가격이 나오는데,
위스키 13,000원, 담배 2,500원,,,,
거기에 일당 4만5천원, 약값 만원, 방세 만원, 식사 만원등이 보였는데,
담배값이 2000원이 올랐어요.
미소는 숙고끝에 집을 나와요.

영화를 보면서, 오~~~, 위스키를 꼭 마셔야 하나?라는 생각을 했었어요...
그런데, 영화가 진행되면서 제가 생각했던 것을 감독이 노린거구나라는 생각이 자꾸 들더군요.

미소가 처음 찾아간 큰빌딩에서 근무하던 옛친구,
그친구는 경제적으로 어려운데도 아직도 담배를 피우는 것에 이해를 못해요.

그때 생각했죠,
사람마다 생각이 다르고 우선순위가 다를수 있다는 것을 인정해야하는구나,,,라고요.

처음 방세가 얼마였을까? 방세 만원이 적혀있던것을 보면
최대 30만원 미만,,,,
약값도 30만원 미만...
(가계부에 방값, 약값이 매일 적혀 있지 않았어요..)

담배만 끊어도, 또는 줄여도 월세 클리어,
위스키를 끊거나 줄이면 더 쉽게 클리어,,,,

그런데도, 
담배와 위스키는 미소의 삶의 의미였어요.
누군가의 먹기위해 산다처럼, 그순간의 어떤 쾌감에서 만족감이나 위로감 또는 삶의 의미를 찾을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듀게님들은 어떤선택을 할까요?

저는 사실 삶에서 담배와 술의 의미를 공감하지 못하요.
그래서, 위에 언급한 것처럼 위스키나 담배를 줄이면서 쉽게 해결하려고 하겠죠...
그게 합리적인 소비라고 생각할거에요.

앗, 맞다.
영화에서 마지막에 미소는 거의 백발이던데,
점점 경제적으로 힘들어져서 담배와 위스키 대신에 약을 포기한것 같아요.
물론, 핸드폰도 포기했구요.
요즘 젊은 사람들은 집, 차는 포기해도 핸드폰은 포기 못하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733
109232 게임 <플래닛코스터>를 구입하기에 괜찮을까요? [1] 뻐드렁니 2018.06.17 488
109231 부산에서 전세구하는데 문의드립니다.. [2] 풀빛 2018.06.17 927
109230 월드컵 2~3일차 관전평 [18] soboo 2018.06.16 1716
109229 여름은 참 고마운 계절이네요. [26] underground 2018.06.16 2161
109228 [스포] 오션스 8을 보고 이것저것 [12] Journey 2018.06.16 1435
109227 이런저런 잡담...(고토모에, 번개) [3] 여은성 2018.06.16 1370
109226 오늘 옥수수에서 곤지암이 무료네요 [4] 폴라포 2018.06.16 756
109225 이란 남자들이 원래 이렇게 잘생겼나요? [9] 프레데리크 2018.06.16 2452
109224 진보 정당의 역대 선거 득표율 추이 (2002~2018) [2] haia 2018.06.15 1042
109223 한국당 정진석 "세월호처럼 완전히 침몰했다" [6] usetheself 2018.06.15 1623
109222 ‘한 달 후 대한민국’ 그리고 ‘한 달 후 최저임금’ soboo 2018.06.15 1080
109221 선거 접전 지역 [2] 가끔영화 2018.06.15 517
109220 요새 유튜브, 경기고 출신 원로들의 문재인 외교 훼방 [10] 겨자 2018.06.15 1927
109219 강력 하드코어 스포일러 버전 트윈픽스 잡담 [15] 로이배티 2018.06.15 1208
109218 김지운 인랑 1차 예고편 [13] 연등 2018.06.15 2134
109217 이런저런 일기...(프듀, 텍스쳐) [2] 여은성 2018.06.15 763
109216 상추로 100억 매출 등 대박 장사들 가끔영화 2018.06.15 951
109215 [trivia] 러시아 월드컵이 개막됐어요 [6] 프레데리크 2018.06.14 957
109214 [EBS1 스페이스공감] 치즈 & 옥상달빛 [1] underground 2018.06.14 384
109213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72 : 아가씨 [2] 샌드맨 2018.06.14 29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