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의 초반부 주인님이 월세 5만원을 올려달라고 합니다.
그리고 가계부 작성 화면에서 보였던 각 항목의 가격이 나오는데,
위스키 13,000원, 담배 2,500원,,,,
거기에 일당 4만5천원, 약값 만원, 방세 만원, 식사 만원등이 보였는데,
담배값이 2000원이 올랐어요.
미소는 숙고끝에 집을 나와요.

영화를 보면서, 오~~~, 위스키를 꼭 마셔야 하나?라는 생각을 했었어요...
그런데, 영화가 진행되면서 제가 생각했던 것을 감독이 노린거구나라는 생각이 자꾸 들더군요.

미소가 처음 찾아간 큰빌딩에서 근무하던 옛친구,
그친구는 경제적으로 어려운데도 아직도 담배를 피우는 것에 이해를 못해요.

그때 생각했죠,
사람마다 생각이 다르고 우선순위가 다를수 있다는 것을 인정해야하는구나,,,라고요.

처음 방세가 얼마였을까? 방세 만원이 적혀있던것을 보면
최대 30만원 미만,,,,
약값도 30만원 미만...
(가계부에 방값, 약값이 매일 적혀 있지 않았어요..)

담배만 끊어도, 또는 줄여도 월세 클리어,
위스키를 끊거나 줄이면 더 쉽게 클리어,,,,

그런데도, 
담배와 위스키는 미소의 삶의 의미였어요.
누군가의 먹기위해 산다처럼, 그순간의 어떤 쾌감에서 만족감이나 위로감 또는 삶의 의미를 찾을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듀게님들은 어떤선택을 할까요?

저는 사실 삶에서 담배와 술의 의미를 공감하지 못하요.
그래서, 위에 언급한 것처럼 위스키나 담배를 줄이면서 쉽게 해결하려고 하겠죠...
그게 합리적인 소비라고 생각할거에요.

앗, 맞다.
영화에서 마지막에 미소는 거의 백발이던데,
점점 경제적으로 힘들어져서 담배와 위스키 대신에 약을 포기한것 같아요.
물론, 핸드폰도 포기했구요.
요즘 젊은 사람들은 집, 차는 포기해도 핸드폰은 포기 못하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8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23
111025 건담 국내방영, 만우절 농담인줄... [2] skelington 2019.04.01 728
111024 노래 잡담 - 아이즈원 비올레타 외 [1] 연등 2019.04.01 387
111023 영원불멸의 식품은 [6] 가끔영화 2019.04.01 738
111022 오늘의 엽서 [1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01 534
111021 헤이세이(平成) 다음은... [3] 연등 2019.04.01 937
111020 그를 질시하는 이유 [4] 어디로갈까 2019.04.01 1083
111019 이런저런 일기...(진짜사람, 진짜모습, 피스트번개) [1] 안유미 2019.03.31 455
111018 갑자기 요르고스 란티모스에 대한 생각 [3] Sonny 2019.03.31 986
111017 <우상> 진짜 황당한 영화네요 (스포 가득) [6] Sonny 2019.03.31 2098
111016 갱년기의 뜻이 [5] 가끔영화 2019.03.31 806
111015 페르소나 예고편 감상 [2] 흙파먹어요 2019.03.31 674
111014 [일요영화] 네 번의 결혼식과 한 번의 장례식 [4] underground 2019.03.31 687
111013 갱단 보니와 클라이드를 영화적 요소없이 악당으로만 하니 실패 [3] 가끔영화 2019.03.30 695
111012 비 오는 날을 위한 사운드트랙 [1] dazedandconfused 2019.03.30 388
111011 바르다 감독님 [1] soboo 2019.03.30 628
111010 오늘의 엽서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3.30 299
111009 이런저런 잡담...(부동산, 김의겸, 분노) [6] 안유미 2019.03.30 1312
111008 외화 더빙이 필요해 [4] 흙파먹어요 2019.03.30 679
111007 예술, 예술?, 예술! [6] 어디로갈까 2019.03.30 729
111006 Agnès Varda R.I.P(1928-2019) [9] 연등 2019.03.29 66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