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캅스랑 악인전

2019.05.20 23:44

woxn3 조회 수:767

의외로 이 영화들 얘기가 없군요.
어떻게들 보셨는지 궁금한데 요즘은 영화 얘기 어디서 하나요?

걸캅스는 위키에 무난하게 못 만든 영화라는 평이 있던데 이게 딱인 것 같더라구요.
굳이 이 영화에 페미니즘을 언급하는 것 자체가 어색할 지경이던데요.
장르물에서 성역할을 바꾼 가까운 선례로는 멜리사 맥카시 나오는 고스트버스터즈랑 스파이가 생각나요.
걸캅스도 이런 흐름을 참고하지 않았나 싶은데 선례들이 민망할 정도로 너무 생각이 없더라구요.
그리고 이런 기획이 한 3-4년 전에만 나왔어도 그냥 고만고만한 한국영화 취급을 받았을 것 같은데 이영화를 둘러싼 왈가왈부는 좀 과해 보여요.
그러고 보면 20년 전에 이미 조폭마누라가 나오기도 했었죠.

직접적인 선배는 이쪽이겠어요.
못만들기로는 걸캅스랑 비슷비슷한데 그래도 조폭마누라는 신선한 기획으로 대접받고 대중적으로 크게 성공했잖아요.
관객의 감성이 이상하게 달라졌어요.

악인전은 딱 기대한 바를 충족시켜주는 무난하고 깔끔한 영화였어요.
잔인한 조폭두목 마동석이 묻지마 살인마에게 습격당하다가 이번 영화의 내용.
물릴대로 물릴 마동석 영화지만 아직 장르 마동석은 변주 가능성이 많다는 걸 보여주지 않았나 싶어요.

그동안 얼마전에 나온 마동석 영화 두 편은 지나치게 우직하기만 해서 쉽게 물렸는데 이 영화는 장르적인 완성도에도 신경을 쓴 모양새에요.
특히 마동석이 영화를 씹어먹도록 내버려두지 않고 김무열 시점에서 흘러간 게 괜찮은 포인트였던 것 같네요.
헐리웃에 리메이크 판권이 팔려서 마동석이 똑같은 역할로 다시 나온다던데 잘 나오면 좋겠네요.
마동석 장르가 좀 더 지속되기를 바래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683
109195 공지영혐, 혐김부선 살구 2018.06.12 1332
109194 에메랄드 드레스의 아가씨 [2] 샌드맨 2018.06.12 373
109193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18.06.12 1290
109192 [바낭] 오늘의 게임계 블랙 코미디성 뉴스 하나 [27] 로이배티 2018.06.12 1786
109191 아무생각 하고 싶지 않을 때, 이곳에 옵니다. [3] zla 2018.06.12 982
109190 회담 사진 한장 가끔영화 2018.06.12 679
109189 안철수와 김문수가 서로 사퇴하라고 하는 이유는..? [7] 가라 2018.06.12 1356
109188 저도 시류에 편승하여 이재명 관련 글~~ [8] 왜냐하면 2018.06.12 1472
109187 이재명 스캔들 [3] 김지킴 2018.06.12 1207
109186 들레 & 어머니 글4 [6] sublime 2018.06.12 466
109185 선거 결과 맞추기 불판 깔아봅니다. (마감은 6월13일 오후 5시 59분ㅎㅎㅎ) [13] 일희일비 2018.06.12 829
109184 김부선 이재명 스캔들에 대한 추가 증언자 등장 [27] stardust 2018.06.12 2167
109183 캔디고 [3] 김지킴 2018.06.12 798
109182 북미 정상회담 드디어.. [4] 칼리토 2018.06.12 1048
109181 이런저런 이슈 잡담들 [1] 메피스토 2018.06.12 548
109180 오늘이 쥬라기 공원 25주년이네요. [10] 부기우기 2018.06.11 623
109179 [채널CGV영화] 서프러제트 [7] underground 2018.06.11 471
109178 [바낭] 트윈픽스 3시즌 후반 진행 중입니다 [4] 로이배티 2018.06.11 592
109177 문재인 정권 고용노동부의 수준 [7] soboo 2018.06.11 1412
109176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를 '나의 소녀시대'로 착각하고 봤어요. 아... 찜찜하고 싫어요. [6] 일희일비 2018.06.11 130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