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www.instagram.com/p/BgWBi0WBq8d/?taken-by=jungeun_son_


손정은님께 

인스타보고 메일 드리는데요.

저는 일단 40대 남자구요.


제 생각엔 미투의 본질은

권력관계도 아니고 남녀관계도 아니고.

인간 VS 비인간 의 대립이에요.

지금 미투를 권련관계에 한정하자는건.

인종차별을 얘기하는데 노예제만 없애면 된다는 것과 같은 얘깁니다.

노예들이 주인에게 받는 고통을 얘기하다가,

노예 밖의 얘기를 하니까. [그건 변질된거야 왜 그런 말을해?]라고 하면 그게 말이 되나요?

본질은 같아요.


권력관계 내에서 젠더이슈가 발생하는 이유도.

권력관계 밖에서 젠더이슈가 발생하는 이유도 하나에요.

마치 권력관계 내애서 발생하는 젠더이슈는 특이한 무엇처럼 생각해야 된다는 시각이 있는거 같은데.

사실 그렇지가 않습니다. 


그냥 본질은 강간이고 착취에요. 

본질은 강간인데, 그걸

총을 들고 했냐, 칼을 들고 했냐, 때렸냐, 때린다고 위협만 했냐, 권력관계를 이용했냐, 댓가를 주고 했냐. 술 취했을때 했냐, 

밥을 굶고 있는 사람에게 밥을 주고 섹스를 하면 그건 권력관계 아닙니까?


이미 님이 인스타에 변질 어쩌고 쓰신게 에러구요.

본질은 모르시는 분이 변질은 어찌 알아요?


혁명은 주인이 허락하는 데 까지 하는게 아니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207
112316 컨실러가 정말 도움이 될까요? [7] 산호초2010 2019.09.16 850
112315 재희 - 「대도시의 사랑법」중 Sonny 2019.09.16 316
112314 오늘의 만화 엽서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9.16 139
112313 [넷플릭스바낭] 한국 호러 & 스릴러 '시간 위의 집'을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19.09.16 550
112312 <가족>이라는 것 [9] 어디로갈까 2019.09.16 827
112311 이런저런 일기...(연휴, 즉흥성, 이야기) [2] 안유미 2019.09.16 296
112310 연휴에 본 미드와 영화들-블렛츨리 서클 스핀오프, 트루 디텍티브, 그렘린2 [6] 노리 2019.09.16 410
112309 [EBS1] 정의란 무엇인가2 underground 2019.09.15 375
112308 추석의 풍경 [10] Sonny 2019.09.15 914
112307 조국 파동이 쓸고 간 자리 [17] Sonny 2019.09.15 1912
112306 넷플릭스 '믿을 수 없는 이야기' 아주 좋네요. [6] woxn3 2019.09.15 1295
112305 부산영화제 상영작이 나온거 같아요 [3] 어디로가야하나 2019.09.15 532
112304 [바낭] 넷플릭스로 호러 영화 '마마'를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19.09.15 622
112303 [듀나인] 영화제목을 찾습니다. 꾸벅 [5] sent&rara 2019.09.14 505
112302 아이즈원 일본 신곡, Vampire MV 메피스토 2019.09.14 357
112301 이런저런 일기...(연휴...) [2] 안유미 2019.09.14 658
112300 [KBS1 독립영화관] 영주 [EBS1] 제인 [7] underground 2019.09.13 576
112299 제목 달기의 어려움 [7] 어디로갈까 2019.09.13 833
112298 이번주 시사인 천관율 기자 조국 기사 [14] fingernails 2019.09.13 2394
112297 이런저런 일기...(정치인, 거짓말, 추석) [2] 안유미 2019.09.13 63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