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다음주까지 극장 한번 안가기가 어렵더라구요...그렇다고 램페이지는 보기 싫고...당신의 부탁은 딱히...그런데 나를 기억해는 스릴러 외피라고 하고 나름 주목하는 배우인 이유영님이 주연이라 관심이..


2. 영화를 보고 난 후 소감은...조금 아쉽다 정도...


3. 주연인 이유영 배우의 연기는 흠잡을 데가 없었습니다. 약간 캐릭터의 행동이 이해하기 어렵긴 했지만..

무엇보다도 상상하기 힘든 사건으로 인해 산산히 부서진 피해자의 멘탈을 누구보다 깔끔하게 연기를 해냈습니다..

저는 그래서 이유영 배우가 넥스트 전도연이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누구나 공감가게 기품있으면서도 내면이 깨어진 피해자의 심리묘사를 정말 잘 표현했단 생각입니다.


4. 이 영화는 생각보다 기승전결이 잘 지어졌고, 주연배우들의 연기도 좋으며, 과하게 선정적이지도 않고, 잔잔한 소품같은데...


5. 이 영화의 반전은 솔직히 괴상했어요..컴퓨터 천재라는 타이틀이 무슨 전지전능한 신이나 된냥..맥거핀으로 쓰인 악역에 비해 메인 악역이 너무 너무 너무 어이가 없어서..


6. 그래서 저는 이 영화는 스릴러라기보다는 산산히 부서져버린 여성의 자아회복기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영화전체를 돌아보아도, 욕조에서 결심하는 장면이 제일 인상깊은 것 같아서요..


7. 정말 이유영 배우의 발굴은 보석을 발굴한 듯 합니다. 기품있고 강단있으면서도 애처로운 다양한 얼굴의 소유자라고 칭찬하고 싶습니다. 영화제 여주 후보급으로는 올릴만한 작품이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220
109032 (바낭/펌글/사진유) 제모의 계절이 다가옵니다. [3] 보들이 2018.05.21 950
109031 [채널CGV 영화] 마일스(Miles Ahead, 2015) [4] underground 2018.05.21 479
109030 [듀그모 31주차] 주제 : 누들 ( 발제자 : 백거빈 ) [2] rusender 2018.05.21 405
109029 어린시절 기억나는 미니시리즈 [9] 살구 2018.05.21 930
109028 부담없는 일요일 저녁 [6] 회사원A 2018.05.20 1142
109027 이제 보니 최민수와 조니뎁이 많이 닮았군요 가끔영화 2018.05.20 592
109026 세상에서 제일 예쁜 우리 [4] Kaffesaurus 2018.05.20 1450
109025 ‘연극’ 자주 보시나요? [1] 존프락터 2018.05.19 651
109024 옛날에 보았던 자살에 관한 영화를 찾습니다 이유리 2018.05.19 846
109023 [KBS1] <국악뮤지컬 심청> 재밌을까요? [3] underground 2018.05.19 489
109022 영화팬들은 좋아할것 같은 버닝.... [7] 뻐드렁니 2018.05.19 3222
109021 휴직 기간 동안 어떻게 건강을 회복해야 할까요? [10] 산호초2010 2018.05.18 1779
109020 춤추는 가얏고 어디서 볼 수 있을까요? [4] 산호초2010 2018.05.18 1036
109019 20살 부터 서른살 까지 별 변한게 없으면 마흔부터 일흔까지도 변할게 없다 가끔영화 2018.05.18 1086
109018 이런저런 잡담...(찰흙, 번개) [1] 여은성 2018.05.18 637
109017 버닝 (스포일러 있습니다) [7] 카페人 2018.05.18 5635
109016 방전은 나이탓일까? [3] 칼리토 2018.05.18 1131
109015 독전을 보고(스포 있음) [4] 연등 2018.05.17 2891
109014 (잡담) 전종서 배우가 왜 욕을 먹는거죠? [8] 존프락터 2018.05.17 2997
109013 강남역 묻지마 사건 2주기 추모 [4] 프레데리크 2018.05.17 96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