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쉘 보고 왔습니다.

2018.06.11 11:11

Journey 조회 수:690

밤쉘Bombshell에는 중의적인 의미가 있죠. 이 나라에서 잘 하는 '충격! XX씨가~'하는 식으로 터뜨리는 소위 폭탄선언. 그리고 '쌔끈한 여배우'라고 의역하면 좋을 그런 의미.


어쨌든 헤디 라머에 대해서는 단편적으로만 알고 있었습니다. 어렸을 때 봤던 '삼손과 데릴라'에 나왔던 그. 찍어낸 듯한 전형적인 미모의 원형. 그리고 이번 영화를 보기 전에 습득한 정보. '사실 와이파이와 블루투스가...' 딱 그 정도만 알고 봤습니다. 예전에 에이미 와인하우스의 생애를 보여준 다큐멘터리 '에이미'를 참 좋게 봤던 기억도 있어서 은연중에 비슷한 모양새를 기대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완전히 다른 사람의 완전히 다른 이야기인데 도대체 무슨 기대였는지;


아무튼 사실들의 나열 속에서 강조되는 건 미모로만 평가되어 온 한 배우 이야기. 그리고 그 배우가 그 시대의 헐리우드에서 얼마나 착취당했는지 고발하는 내용. 요즘처럼 페미니즘 이슈가 활발할 때, 이런저런 각도로 스스로의 생각도 되새겨 볼 법한 좋은 영화였습니다. 할 말은 이것저것 더 있지만 제 안에서 정리가 아직 안 되었군요.


추천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183
109566 [여기는 영화낙서판] 8-90년대 할리우드 영화가 그립고 보고싶네요 [14] 프레데리크 2018.08.04 1075
109565 자막자 뽑는데 토익 900점 우대하는 한국 / 영상번역 자체 테스트를 개발한 넷플릭스 [28] 프레데리크 2018.08.03 2938
109564 경제 예츳 김지킴 2018.08.03 624
109563 이번 정부도 끝은 별로 좋지 않을것 같습니다. [35] stardust 2018.08.03 4086
109562 이런 식성이신 분 [4] 가끔영화 2018.08.03 926
109561 개인적인 2010-2018 한국 영화 top10 [4] KEiNER 2018.08.03 1680
109560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76 [4] 샌드맨 2018.08.02 368
109559 [주간커피, 7월 3주] 연희동 앤트러사이트, 미아동 어니언 [10] beirut 2018.08.02 1308
109558 신과 함께 2..미임파6..인랑 이야기(무스포) [2] 라인하르트012 2018.08.02 1396
109557 [바낭] GS25, 대게딱지장 1+1 개시! 外 [7] 按分 2018.08.02 1325
109556 [씨네21 과월호] KINO, film2.0 포함 592권 벼룩합니다 당분간익명 2018.08.02 481
109555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라이브톡을 다녀와서 [2] 연등 2018.08.02 1167
109554 새론이는 이제 성인이 되었고 수리 크루즈는 어떤지 볼까요 [1] 가끔영화 2018.08.02 1447
109553 4k 블루레이 모으시는 분 계신가요? [12] 뻐드렁니 2018.08.02 997
109552 제주 실종자 기사들을 보며 [19] 메피스토 2018.08.02 2460
109551 [오늘 밤 K-MOOC] 기후변화시대의 인문학 [2] underground 2018.08.01 665
109550 주성치 영화의 유머감성 [1] 가끔영화 2018.08.01 737
109549 서울 살면서 40도는 처음이네요 [3] 율마 2018.08.01 1840
109548 어제 이상한 판결이 나왔군요 [7] 연등 2018.08.01 2025
109547 [듀나인] 옛날 미국 미니시리즈 제목 질문 [5] 가라 2018.08.01 67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