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쉘 보고 왔습니다.

2018.06.11 11:11

Journey 조회 수:728

밤쉘Bombshell에는 중의적인 의미가 있죠. 이 나라에서 잘 하는 '충격! XX씨가~'하는 식으로 터뜨리는 소위 폭탄선언. 그리고 '쌔끈한 여배우'라고 의역하면 좋을 그런 의미.


어쨌든 헤디 라머에 대해서는 단편적으로만 알고 있었습니다. 어렸을 때 봤던 '삼손과 데릴라'에 나왔던 그. 찍어낸 듯한 전형적인 미모의 원형. 그리고 이번 영화를 보기 전에 습득한 정보. '사실 와이파이와 블루투스가...' 딱 그 정도만 알고 봤습니다. 예전에 에이미 와인하우스의 생애를 보여준 다큐멘터리 '에이미'를 참 좋게 봤던 기억도 있어서 은연중에 비슷한 모양새를 기대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완전히 다른 사람의 완전히 다른 이야기인데 도대체 무슨 기대였는지;


아무튼 사실들의 나열 속에서 강조되는 건 미모로만 평가되어 온 한 배우 이야기. 그리고 그 배우가 그 시대의 헐리우드에서 얼마나 착취당했는지 고발하는 내용. 요즘처럼 페미니즘 이슈가 활발할 때, 이런저런 각도로 스스로의 생각도 되새겨 볼 법한 좋은 영화였습니다. 할 말은 이것저것 더 있지만 제 안에서 정리가 아직 안 되었군요.


추천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25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815
110923 벌새 [4] Sonny 2019.11.06 585
110922 요즘 산 책과 친구의 드론비행 [2] 예정수 2019.11.06 323
110921 이런저런 일기...(협상장) [3] 안유미 2019.11.06 515
110920 잘 있니 보조개 소년? [6] 하마사탕 2019.11.06 647
110919 [바낭] 듀게가 좀 활발해지고 있는 것 같지 않으세요? [8] OPENSTUDIO 2019.11.06 910
110918 롯데뮤지엄 스누피전은 가지 마시기를 [16] 산호초2010 2019.11.06 1300
110917 오늘의 영화 전단지와 뮤비(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6 172
110916 영화가 궁금합니다. [2] 스터 2019.11.06 335
110915 Grandpa Kitchen채널을 오랜만에 들렀다가... [2] Journey 2019.11.06 285
110914 당신을 잊는 법 [1] 가끔영화 2019.11.05 334
110913 [KBS1 다큐] 스티븐 스필버그의 <우리는 왜 증오하는가> [13] underground 2019.11.05 1731
110912 엘리베이터 버튼을 장갑끼고 누르는 사람을 본 적 있으세요? [11] 존재론 2019.11.05 1127
110911 남들 다 좋다는데 나만 별로인 스타 [30] mindystclaire 2019.11.05 1632
110910 기생충의 연출과 조커 연출 [12] 얃옹이 2019.11.05 1122
110909 오후에도 빅웃음.. 박찬주씨 우공당 입당 부인(feat 빤스목사) [8] 가라 2019.11.05 921
110908 오늘의 영화 전단지(스압)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5 181
110907 오늘도 빅웃음... 박찬주씨 우리공화당으로.. [8] 가라 2019.11.05 852
110906 누구한테도 다 속고 부인한테만 안속는 [1] 가끔영화 2019.11.05 534
110905 가위눌리는 꿈에 대해 [6] 예정수 2019.11.04 494
110904 [바낭] 오늘의 어처구니 - 일루미나티의 재림 [4] 로이배티 2019.11.04 73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