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쉘 보고 왔습니다.

2018.06.11 11:11

Journey 조회 수:694

밤쉘Bombshell에는 중의적인 의미가 있죠. 이 나라에서 잘 하는 '충격! XX씨가~'하는 식으로 터뜨리는 소위 폭탄선언. 그리고 '쌔끈한 여배우'라고 의역하면 좋을 그런 의미.


어쨌든 헤디 라머에 대해서는 단편적으로만 알고 있었습니다. 어렸을 때 봤던 '삼손과 데릴라'에 나왔던 그. 찍어낸 듯한 전형적인 미모의 원형. 그리고 이번 영화를 보기 전에 습득한 정보. '사실 와이파이와 블루투스가...' 딱 그 정도만 알고 봤습니다. 예전에 에이미 와인하우스의 생애를 보여준 다큐멘터리 '에이미'를 참 좋게 봤던 기억도 있어서 은연중에 비슷한 모양새를 기대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완전히 다른 사람의 완전히 다른 이야기인데 도대체 무슨 기대였는지;


아무튼 사실들의 나열 속에서 강조되는 건 미모로만 평가되어 온 한 배우 이야기. 그리고 그 배우가 그 시대의 헐리우드에서 얼마나 착취당했는지 고발하는 내용. 요즘처럼 페미니즘 이슈가 활발할 때, 이런저런 각도로 스스로의 생각도 되새겨 볼 법한 좋은 영화였습니다. 할 말은 이것저것 더 있지만 제 안에서 정리가 아직 안 되었군요.


추천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83
110331 그림을 그리고 있어요 88~89 & 아가씨 사진 [4] 샌드맨 2018.12.10 325
110330 [한남또] 11/22~12/9 미소지니 뉴스 링크 모음 [15] eltee 2018.12.09 868
110329 죽고싶어요 말려주세요. [20] 게츠비 2018.12.09 2231
110328 아직까지도 제 처지조차 깨닫지 못한 천하의 멍텅구리, 저능아의 부질없는 추태가 아닐 수 없다 [2] 왜냐하면 2018.12.09 888
110327 장하준의 일침 [4] 연등 2018.12.09 1320
110326 기구한 운명 조지 프라이스 가끔영화 2018.12.09 307
110325 2018 Chicago Film Critics Association Award Winners [4] 조성용 2018.12.09 372
110324 잠깐 쉬면서 애니한편 보세요 [1] 메피스토 2018.12.09 493
110323 어른도감(엄태구가 주연한 영화, 스포 살짝 있음) [1] 왜냐하면 2018.12.08 546
110322 내용없음)댓글이 있으면 삭제가 안되는군요 원래 안됐나요 [1] 가끔영화 2018.12.07 385
110321 역시 유시민은 이 혼돈의 시대를 바로 잡을 '현자'입니다 [11] soboo 2018.12.07 2568
110320 세계 최강 좀비와 최강 악당 가끔영화 2018.12.07 404
110319 어벤져스 4 트레일러 [6] 연등 2018.12.07 997
110318 허클베리핀 - 누구인가 휴먼명조 2018.12.07 451
110317 잡담 - 아이패드 프로 3세대 후기 [1] 연등 2018.12.07 693
110316 이런저런 잡담...(징크스, 강박, 번개) [1] 안유미 2018.12.07 416
110315 드라마 맨투맨 - 중2병 상상력이 만든 첩보원 이야기 [8] Bigcat 2018.12.07 1526
110314 날씨가 추워지니까 커피가 좋네요 [3] 백단향 2018.12.07 773
110313 Golden Globes nominations 2019 [4] 감동 2018.12.07 558
110312 어제 부시 대통령 장례식을 TV로 보다가 놀란 건... [6] S.S.S. 2018.12.07 183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