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 스포일러가 의미 있으려나요? 몇 번이나 TV를 통해 감상한 영화임에도 불구하고 극장에서 감상하니 생경하다고 할까 남다르게 다가오더군요. 가령 후반부 에드 톰 벨(토미 리 존스)과 앨리스의 대화를 상당히 유의미한 느낌으로 되새김질 하게 되는데 아마도 큰 화면에서 보면서 느끼는 감정이 다르게 전달된 것 같습니다. 그점에서 이동진의 해설을 덧붙이지 않더라도 나름 좋았던 시간이었던 듯 합니다.


원작소설에서 각색되어 뭉뚱그려 이해하고 있던 부분이 해설로 명쾌하진 않더라도 어느정도 해소되는 그런 시간이었던 듯 합니다. 물론 이동진 평론가만의 해석이라고도 치부할 수도 있겠지만, 영화를 이해하는데에 있어서 관객이 미처 판단하지 못했던 지점들에 대해서도 어느정도 입체적인 해석이 가능하게끔 하니까요. 대표적인 장면을 뽑으라면 엘파소의 데저트 샌즈 모텔에서 보안관 에드가 안톤 쉬거(하비에르 바르뎀)가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살인 현장에 되돌아오는 씬이 있습니다. 이 장면에 대해 이동진 평론가는 에드가 안톤을 쫒지 않고 놓아준 것이라 해석하게 되더군요. 그리고 마지막부분에서 교통사고를 당하고 아이에게 주는 100달러 지폐를 두고 지폐에는 피가 묻었기 때문에 아마도 쉬거는 르웰린 모스의 돈가방에서 그 돈을 꺼냈을 것이다 같은 추측도 신박한 해석이라 생각되었어요.


코맥 맥카시+코엔 형제의 세계관을 대변하듯 영화는 비참하고 암울하고 절망적인 세계에서 동이 트는 것을 시작으로 보여줍니다. 악이 활개쳐도 동이 틉니다. 그러나 안톤은 교통사고를 당하며 사라지죠. 돈의 흐름을 따라 사라지는 그의 모습을 바라보면 어떠한 비정한 선과 악일지언정 시간 앞에 무너지고 마는 인간의 무력감을 느끼게 해줍니다. 그리고 새로운 아침이 되었을 때 늙은 노인이 아내(테스 하퍼)에게 자신이 꾼 꿈이야기를 들려주는데, 그 부분에서 아직 전의를 꿈으로나마 불태우고 있다는 이동진의 말이 기억에 남더군요. 모두 늙어가더라도 마음만큼은 여전히 세상과 맞서 싸우고 있는게 아닐까 싶었습니다.


시간도 없고 기억도 안 나서 다 쓰지는 못하고... 나중에 tving이나 iptv에서 제공되는 라이브톡 영상으로 한 번 쯤 시청해보셔도 좋을 듯 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14
109990 같이 먹으니까 참 맛있다,사과와 달콤한 믹스커피 [7] 가끔영화 2018.10.15 973
109989 바바둑과 겨룰만한 호주 인디 영화 brother's nest 가끔영화 2018.10.14 427
109988 연의 편지, 보물찾기 [3] 이비서 2018.10.14 704
109987 [짧은바낭] 어쌔신 크리드 오딧세이를 진행 중입니다 [6] 로이배티 2018.10.14 676
109986 '리어왕', 생산성, 백종원, 미래의 인간, '터무니없는 스킬로 이세계 방랑밥' [5] 겨자 2018.10.14 1505
109985 이런저런 일기...(휴일, 번개) [1] 안유미 2018.10.14 461
109984 [EBS1 영화] 토탈 리콜 [24] underground 2018.10.13 1320
109983 국정감사 백종원 증인 아니고 참고인 [2] 가끔영화 2018.10.13 1276
109982 [EBS1 영화] 아무도 모른다 [11] underground 2018.10.12 1208
109981 수면장애, 심한 목, 허리통증 [9] 산호초2010 2018.10.12 1539
109980 잡담)술병 징그럽지 않나요 [4] 가끔영화 2018.10.12 1214
109979 네이버 영화쪽 콘텐츠들은 어떤 맥락으로 관리되는걸까요? [2] 뻐드렁니 2018.10.12 893
109978 재밌게 읽은 책 <무인도의 이상적 도서관> [2] toast 2018.10.11 838
109977 Kindle 포함 ebook에 stylus pen으로 marking할 수 있는 게 있나요? [2] Joseph 2018.10.11 554
109976 미생보다 라이프, 한글날, 안전한 한국사회, 욱일기 [16] 양자고양이 2018.10.10 1941
109975 박찬욱 신작 TV드라마 리틀 드러머 걸 트레일러 [2] 연등 2018.10.10 1591
109974 스타 이즈 본을 보고.. [3] 라인하르트012 2018.10.10 1096
109973 ‘리즈와 파랑새’를 보고...(노스포) 부기우기 2018.10.10 366
109972 이런저런 일기...(새털, 번개) 안유미 2018.10.10 484
109971 막장 드라마 2편,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엘리트들(ELITE) [2] S.S.S. 2018.10.10 149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