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넌, 커서 뭐가 될래?"
어릴 때  받아본 이 말이 발화되는 억양에는 두 종류가 있었어요. 기대와 호의가 담긴 궁금증의 억양과, 싹수가 노래 보이니 앞날이 걱정된다는 비아냥의 억양이 있었습니다. 어느 쪽이든 저는 저 질문 자체가 좋지 않았어요. 세상의 이목이 집중될 만큼 비범한 소녀였던 적도 없고 절망적으로 흔들린 방황의 시기도 없었지만 저는 저 질문이 때때로 몹시 끔찍했습니다.

선생님, 이웃/친척 어른들, 친구, (자라서는)선배 등등 가족이 아닌 사람들로부터 저 질문은 건너왔습니다. 그럴 때마다 어디로 휙 증발해버리고 싶었죠. 무위의 삶에 대한 동경 때문이 아니라, 저 질문이 기대고 있는 가치 체계에 종속되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저는 '미래'로부터 도망치고 싶었습니다. 그러다 어찌저찌 이렇게 평범한 노동자가 됐어요.

그런데  아직도 주위엔 저를 성실한 한 노동자로 인정하지 않는 관점들이 있습니다. 언젠가는 - 가까운 미래에 다른 무엇이 될 사람이라고 생각하며 중단없는 관심을 송신하죠. 저로서는 어이없다 못해 부당하게 여겨지는 기대들이에요.
'무엇이 되는 것'이 중요한 세상으로부터 끝내 도망칠 수 없어서 저는 그래도 뭔가가 되었습니다. 외화를 버는 노동자가 되었어요.
나인 투 파이브의 시간을 일하고, 거리의 나무가 숨쉬는 소리에 귀기울이고, 외진 거리의 가로등에 날아드는 나방들 조차 감미롭게 바라보고 서 있을 수 있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인생이 폭발해버릴 정도의 환희는 없지만 자아가 상처입을 정도의 고통도 없어요.

어제 오후, 새 프로젝트 PT 후  유리 천장으로 하늘이 올려다 보이는 회의실에 탈진상태로 널부러져 하늘을 오래 바라봤습니다.  미세먼지 위기의 나날임에도 흐릿하나마 구름이 느릿느릿 움직이고 있더군요. 그 모습을 바라보다가 문득 또 깨달았습니다.  '난 흐린날에도 구름을 식별할 수 있는 사람이 되었구나......'
이만큼만의 사람이 될 수 있었다는 것, 더 이상은 되지 않았다는 것, 그것이 저의 성취입니다. 

"넌 뭐가 되었니?"
이렇게 질문하는 사람은 없어요. 그러나 저는 구름의 애인이 되었습니다. 구름은 제 귀에다 텔레파시로 낯선 정열의 말들을 흘려 넣어줘요. 그러면 저는 털이 곤두선 고양이 한 마리를 머리 속에 집어 넣은 듯, 불꽃 같은 상상에 싸여 이름 모를 감각의 거리를 배회하기도 합니다. 
저는 노동자가 되었고 구름의 애인이 되었습니다. 구름이 흘러가며 들려주는 거대한 음악소리를 들을 수 있는 사람이 됐어요. 더 이상 무엇이 되어야 한다는 걸까요?

덧: 이 글을, 이 신새벽에 - 아무리 제가 깨어 있는 시간이라는 걸 알더라도- 국제전화해서 "이제 더 미루지 말고 니가 하고 싶은 일을 해야지~" 라는 뜬금포 조언을 날리신 작은아버지에게 보냅니다. (깊은 한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34
111002 화집 벼룩합니다 [2] 발목에인어 2019.11.14 314
111001 [바낭] 홍삼.... 효과가 있는 듯... [5] 가라 2019.11.14 719
111000 [듀나 in] C&C 솔루션이 뭔가요? (지원회사 우대사항 중 1) 젤리야 2019.11.14 261
110999 [넷플릭스바낭] 영국 시트콤 '크래싱'을 봤습니다 [8] 로이배티 2019.11.14 484
110998 오늘의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14 115
110997 여인의 향기를 다시 봤는데 대사중에 판문점이 나오네요!! [3] 얃옹이 2019.11.14 542
110996 상식이라는게 없는 게시판 머저리들... [9] 도야지 2019.11.14 920
110995 우리 고슴도치가 달라졌어요(소닉 새 예고편) [10] eltee 2019.11.13 448
110994 팟케스트에서 뉴스 듣기 - 어떤 것을 선택해야 할까요? [7] 왜냐하면 2019.11.13 538
110993 (홍보) 대전 여성영화함께보기 <불온한 당신> [2] oracolo 2019.11.13 252
110992 [넷플릭스바낭] 화려한 캐스팅의 코미디 crazy, stupid, love를 봤습니다 [9] 로이배티 2019.11.13 548
110991 오늘의 영화전단지(스압)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13 157
110990 정경심 씨가 차명 거래를 한 이유가 무엇일까요? [11] Joseph 2019.11.13 1433
110989 이런저런 일기...(집) [1] 안유미 2019.11.13 331
110988 역시 홍준표가 개그 센스가 있어요. [3] MELM 2019.11.13 829
110987 차동엽 신부님이 선종하셨군요.. [2] Joseph 2019.11.12 492
110986 조금산 작가의 웹툰 [시동]이 영화화되나봅니다. [2] 영화처럼 2019.11.12 573
110985 스포일러] 'Eat, Pray, Love', '하렘 생존기' ' The King' [4] 겨자 2019.11.12 640
110984 [넷플릭스바낭] 10년 묵은 코미디 영화 '좀비랜드'를 봤습니다 [21] 로이배티 2019.11.12 777
110983 오늘의 영화전단지(스압)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12 16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