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의원

2019.04.08 00:43

보들이 조회 수:1279

노회찬 의원을 떠올릴 때면, 저는 왠지 그가 말없이 가만히 있을 때의 모습이 제일 먼저 생각이 납니다.

입담 좋고 재미있는 분이지만, 말이 끊기는 그 사이 순간들에 조용히, 가만히 있는 모습.

그 모습을 보고 있으면 저 분은 원래 태생적으로는 내성적이고 말없는 분이 아닐까 싶었거든요.

물론 저는 노회찬 의원을 개인적으로 전혀 알지도, 만나본 적도 없어서 잘 모릅니다.

그런데 미디어를 통해서만 그를 봤었고 거기에서는 사람들이 좋아했던 그 유머러스한 모습을 주로 보았는데도,

저에게 그 분은 좀 외로운 분위기가 감도는, 수도사나 구도자 같은 느낌의 사람이었어요.

살아온 인생의 험난함과 유머라는 것이 가지는 그 간격 만큼의 외로움이랄까

갑작스런 비보를 접하던 날, 그냥 저 혼자만의 인상이었을지 모를 그 외로움을 실제로 확인한 것만 같아서 혼자 많이 울었던 기억이 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8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81
111481 ‘토착왜구’에 PC 스위치가 켜지는 이유? [3] soboo 2019.06.12 1216
111480 샤워 교정 [37] 은밀한 생 2019.06.12 2224
111479 HBO] 체르노빌 (스포일러?) [11] 겨자 2019.06.12 1505
111478 얘를 보니 격세지감이군요 [1] 가끔영화 2019.06.12 749
111477 '활동터'는 또 뭔지... 피곤한 항일민족주의 [22] eltee 2019.06.12 1410
111476 넷플릭스 대만 드라마 두 편 추천할게요 [3] 딸기와플 2019.06.11 1924
111475 잡담 - 더 환경을 생각한다, 맥북에어2018 후기 연등 2019.06.11 593
111474 [회사바낭] 그분의 운 [9] 가라 2019.06.11 1303
111473 천안문 30주년, 홍콩 100만명 시위 그리고 국뽕 한사발 [4] soboo 2019.06.11 1469
111472 [근조] 이희호 여사 [17] 영화처럼 2019.06.11 1291
111471 넷플릭스/HBO] '아스달 연대기', '플래시', '체르노빌' [14] 겨자 2019.06.11 1927
111470 오늘의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10 208
111469 [EBS2 지식의기쁨] 국문학 방민호 교수 [5] underground 2019.06.10 824
111468 미스트롯, 다시보기 정주행하기. [5] 왜냐하면 2019.06.10 970
111467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9.06.10 1072
111466 스포일러] I AM MOTHER (2019) 넷플릭스 [12] 겨자 2019.06.10 1314
111465 바낭)불법 퀴즈쑈가 뭐지 하고 보니 [3] 가끔영화 2019.06.09 827
111464 이해할 수 없는 일들 7 [28] 어디로갈까 2019.06.09 2570
111463 2016 디어마이프렌즈 uhd 볼만하네요 [1] 가끔영화 2019.06.08 473
111462 서울대 대나무숲 감점 사건 [74] 겨자 2019.06.08 430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