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밤 12시 5분 EBS1 영화는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택시 드라이버>입니다. 


1976년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이네요. 


마틴 스콜세지 감독이 오스카 상복은 별로 없는데 칸영화제는 두 번째 진출에 바로 황금종려상 받았군요. 33살에... 


1977년 아카데미 작품상, 남우주연상, 여우조연상, 음악상 후보작이었는데 하나도 못 받았어요. 


그 해에 시드니 루멧 감독의 Network, 앨런 파큘라 감독의 All President' Men 등 좋은 영화가 많아서 


다른 상 못 받은 건 이해가 가는데 음악상을 왜 못 받았는지는 미스터리네요.   


버나드 허먼의 사운드트랙은 정말 멋진데 말이죠. 이 영화를 밤에 보고 싶게 만들죠.  








오늘 밤 12시 55분 KBS1 독립영화관에서는 봉준호 감독의 단편 <지리멸렬>과 박찬욱 감독의 단편 <심판>을 방송합니다. 


왜 보고 싶은 영화는 이렇게 한꺼번에 오는 건가요. 엉엉 


일단 단편영화들은 녹화를 하고 오늘 밤에는 <택시 드라이버>를 볼 생각인데 또 모르죠 한 50분 보다가 궁금해서 채널을 돌릴지도... 


시간 있으신 분, 같이 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5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768
110696 휴대폰을 바꾸면 기존의 게임은 어떻게 되나요? [10] 산호초2010 2019.08.22 711
110695 스파이더맨은 다른 사정이 있다는 소문이 있네요. [6] 가라 2019.08.22 913
110694 진실에 대한 잡설 [9] 어디로갈까 2019.08.22 677
110693 이런저런 정치판 잡담...(칩, 10시간) [5] 안유미 2019.08.22 634
110692 [오늘의 발명품] 자동차 알림판 [5] underground 2019.08.22 309
110691 이공계 전공자 입장에서 본 문제의 논문 [28] 슈리 2019.08.21 1843
110690 이것저것 아이돌MV들. [2] 메피스토 2019.08.21 382
110689 10년 만에, 나이 들고 같은 책을 다시 읽기 [2] Sonny 2019.08.21 473
110688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연장 여부 22일 발표..靑, 끝까지 '전략적 모호성' 유지 [22] eltee 2019.08.21 782
110687 "제가 법무부 장관을 지낸 사람인데,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이 후보로 거론된다는 것 자체가 모독이라고 생각한다" [9] 도야지 2019.08.21 1255
110686 [바낭] 스파이더맨이 마블을 떠난다는 놀라운 소식 [19] 로이배티 2019.08.21 857
110685 조국 -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 [39] 도야지 2019.08.21 1425
110684 오늘의 스누피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21 187
110683 조국은 사퇴가 맞는 것 같다. [32] 왜냐하면 2019.08.21 1721
110682 [회사바낭] 아이고 사장님... ㅋㅋㅋ [1] 가라 2019.08.21 497
110681 이런저런 일기...(조국교수와 카지노) [5] 안유미 2019.08.21 780
110680 조국 법무부 장관 [73] 칼리토 2019.08.21 1616
110679 풉.. 입진보가 그렇지 머 [2] 도야지 2019.08.21 797
110678 유튜브는 과연 타임머신인가 누구일까요 [2] 가끔영화 2019.08.20 361
110677 손학규 선언 [2] 가라 2019.08.20 62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