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하아...지겹네요. 빌어먹을 주말이예요. 하지만 인싸가 되는 것보단 낫겠죠. 인싸가 되면 주말에도 안 심심하겠지만 그래도 짜증나거든요. 사람들이 친한 척 하는게요.



 2.친구를 만났어요. 그가 말했어요. '자네의 기생충 리뷰를 봤어. 덕분에 기생충을 볼 필요 없게 됐네.'라고요. '대체 왜 스포가 가득한 글을 읽는 거야?'라고 묻자 그가 어깨를 으쓱했어요.



 3.식사를 하고 나오며 그가 중얼거렸어요. '후우. 내 신세를 보게. 나이만 먹고 업적이라곤 없어.'라고요. 그래서 대답해 줬어요.


 '그래? 그렇다면 넌 정말로 기생충을 봐야겠는걸. 왜냐면 나이를 먹으면 업적 따윈 아무런 쓸모도 없거든. 나이먹은 남자에게 필요한 건 돈뿐이야.' 



 4.휴.



 5.내일 모레 계획은 있지만 내일 계획은 없어요. 사실 내일 모레 계획과 내일 계획을 연동시킬 수도 있어요. 아무나 한 명 잡아서 내일 모레 네 가게에 가서 5배계왕권을 쓸테니 내일 나랑 놀자고 하면, 내일 계획도 메이드되는거죠. 하지만 뭐...그건 너무 인공적이잖아요? 심지어는 내 기준에서도 말이죠.


 누군가는 이럴지도 모르죠. '사람이랑 하루 놀자고 5배계왕권 쓰는 건 너무 오버하는 거 아니야?'라고요. 하지만 사실 아니예요. 약간의 착시 효과죠. 나는 다음주에 뭐가 어떻게 됐든 5배계왕권을 한번 쓸 마음을 먹었거든요. 그래야 마감의 스트레스가 풀릴 것 같아서요.


 문제는 그걸 어느 요일에 어디서 쓸지겠죠. 잘 아는 사람에게 써줄지 아니면 아직은 잘 모르는 사람에게 써줄지. 각각의 경우에 장단점이 있어요.



 6.심심하네요. 하지만 괜찮아요. 뭐...어떻게든 되는 법이니까요.



 7.심심...심심...심심심심심심심! 하단 말이죠. 아 그러고보니 6월1일이네요. 망고빙수가 나왔겠네요. 빌어먹을 망고빙수 좀 먹고싶네요. 말나온김에 내일 먹으러 가야겠어요. 지금 막...그러기로 마음을 먹었어요. 혼자서라도 가기로요. 올 사람 있을까요? 내일 일요일 낮은 여전히 활성화된 듀게모임들이 모이는 시간일텐데 말이죠. 경쟁자가 너무 많겠네요.


 저번에 마감을 성공시키면 망고빙수와 샴페인 번개를 쏘겠다...고 했었는데 아직 성공은 아니예요. 하지만 뭐 말꺼낸김에 미래의 성공을 기원하며 내가 쏘죠. 내일 2시~7시 사이에 갈거예요. 올 사람은 여기로. https://open.kakao.com/o/gJzfvBbb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1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718
110777 "제가 법무부 장관을 지낸 사람인데,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이 후보로 거론된다는 것 자체가 모독이라고 생각한다" [9] 도야지 2019.08.21 1254
110776 [바낭] 스파이더맨이 마블을 떠난다는 놀라운 소식 [19] 로이배티 2019.08.21 857
110775 조국 -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 [39] 도야지 2019.08.21 1425
110774 오늘의 스누피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21 187
110773 조국은 사퇴가 맞는 것 같다. [32] 왜냐하면 2019.08.21 1721
110772 [회사바낭] 아이고 사장님... ㅋㅋㅋ [1] 가라 2019.08.21 497
110771 이런저런 일기...(조국교수와 카지노) [5] 안유미 2019.08.21 780
110770 조국 법무부 장관 [73] 칼리토 2019.08.21 1616
110769 풉.. 입진보가 그렇지 머 [2] 도야지 2019.08.21 797
110768 유튜브는 과연 타임머신인가 누구일까요 [2] 가끔영화 2019.08.20 361
110767 손학규 선언 [2] 가라 2019.08.20 626
110766 조국 딸 장학금 건은 까지 않기로 했어요.. [5] 왜냐하면 2019.08.20 1423
110765 강남좌파 패러독스 [12] skelington 2019.08.20 1064
110764 오늘 글을 많이 쓰는 이유는.. [3] 가라 2019.08.20 618
110763 공직자의 도덕성 허들은 높아져야 하겠지만. [17] 가라 2019.08.20 1137
110762 마스터즈수영대회 그리고 93세 할머니 참가자 [1] McGuffin 2019.08.20 336
110761 [애니바낭] 넷플릭스 애니메이션 '카케쿠루이' 잡담 [3] 로이배티 2019.08.20 452
110760 탈퇴합니다 [6] arttatum 2019.08.20 1181
110759 [바낭] 학부 졸업논문... [1] 가라 2019.08.20 472
110758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19.08.20 53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