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영화들이 공통적으로 2시간 내외의 시간에 펼쳐지죠? 


그 같은 시간을 써서 만든 이 2시간 남짓에 어쩜 이토록 아름답고 음울하고 신나고 슬프면서


미술적으로도 완벽한 영화가 있을 수 있을까요



시나리오도 편집도 봉준호 영화 중 가장 잘빠졌어요. 


시간이 빨리 간다고 하죠. 하지만 킬링타임이 아니라 매 순간을 꽉 채우는 시간들이었어요


오랜만에 영화라는 것이, 단순한 오락거리일 수도 있지만 결국은 예술적인 경험이라는 것을


깨닫게 한 소중한 체험이었습니다



정성일 평론가가 한 말중에 '시시한 영화를 보면 그들의 영화도 시시해진다는 것을 사람들은 모른다' 라고 한 말을 좋아하는데


2시간동안 굉장히 인생이 값지게 느껴졌습니다.



모두 보시기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55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59
110839 인물 사진을 pixel art 등으로 바꾸는 것에 대해 질문 [4] Joseph 2019.08.14 423
110838 50년대는 이런 야바위 [5] 가끔영화 2019.08.14 602
110837 경향의 조지 R.R. 마틴과의 인터뷰 [4] MELM 2019.08.14 1062
110836 오늘의 영화 사진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14 329
110835 넷플릭스[살색의 감독 무라니시](전라감독) [1] 룽게 2019.08.14 1719
110834 안녕하세요 듀게여러분 [8] Lunagazer 2019.08.13 1423
110833 내인생의 드라마 서울 뚝배기 [5] 가끔영화 2019.08.13 990
110832 오늘의 배우, 인터뷰 사진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13 715
110831 The Crown Season 3 Date Announcement [5] McGuffin 2019.08.13 329
110830 가입인사 [10] theum 2019.08.13 856
110829 이런저런 이야기...(법인카드, 토리나베) [1] 안유미 2019.08.13 582
110828 [바낭] 한 주간 본 영화, 드라마, 소설, 만화책들 짧은 잡담 [14] 로이배티 2019.08.13 1055
110827 [EBS1 세계의 드라마] 브론테 자매 이야기 [5] underground 2019.08.12 752
110826 “더러운 소녀상” - 에반게리온의 ‘사다모토 요시유키‘ [6] ssoboo 2019.08.12 1531
110825 [KMOOC] 현대인을 위한 감정의 심리학 [1] underground 2019.08.12 623
110824 [넷플] 다운사이징 (스포) 가라 2019.08.12 569
110823 오늘의 편지지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12 291
110822 [양도] Flume 내한 공연 티켓 1장 Breezeway 2019.08.12 258
110821 아이러니 vs 아, 이러니? [4] 어디로갈까 2019.08.12 626
110820 존 윅3: 파라벨룸 [1] 노리 2019.08.11 63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