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이야기는 하나입니다.

 

누군가 뭔가를 하려하는데 어렵다.

 

누군가는 주인공이고 뭔가를 하려하는 것은 목적의식이고 어려운 것은 족쇄나 적 때문이겠죠.

 

이것을 어떻게 잘 살리느냐 못 살리느냐에 따라 이야기의 재미가 달라집니다.

 

그런데 이야기는 재미만이 다가 아니에요.

 

주제도 중요하죠.

 

누군가 뭔가를 하려 하는데 어렵다와 연결시켜 생각하면...

 

어떤 세상에 살고 있는 주인공이 다른 세상에 무언가를 만나 충돌하고 사건이 벌어지고 끝에 가서 주인공이 뭔가를 깨닫는 이야기입니다.

 

그 깨달음이 주제에요.

 

주제가 독특해야 영화제에서 좋아합니다. 그리고 통찰이 있는 주제를 가진 영화는 재미를 넘어서 좋은 영화가 되지요.


기생충에서는 기택이 패닉룸에 스스로를 가두면서 무언가를 깨닫고 또 관객이 그 여파로 무언가를 느끼게 되죠.

 

이 부분이 보통의 이분법적 사고(선악,빈부)를 넘어선 통찰력이 돋보인 영화였고 그것이 영화제 최고상을 받은 이유라고 생각됩니다.

 

분명 통상적인 양극화 이야기였다면 상을 받을 수 없는 작품이었죠.

 

이것을 지하, 반지하, 그리고 지상이라는 세가지 이미지로 나누고 그것의 위상을 굉장히 잘 그리고 충돌시켰습니다.

 

우화로는 굉장히 훌륭한 영화였던 것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1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722
110777 "제가 법무부 장관을 지낸 사람인데,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이 후보로 거론된다는 것 자체가 모독이라고 생각한다" [9] 도야지 2019.08.21 1254
110776 [바낭] 스파이더맨이 마블을 떠난다는 놀라운 소식 [19] 로이배티 2019.08.21 857
110775 조국 -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 [39] 도야지 2019.08.21 1425
110774 오늘의 스누피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21 187
110773 조국은 사퇴가 맞는 것 같다. [32] 왜냐하면 2019.08.21 1721
110772 [회사바낭] 아이고 사장님... ㅋㅋㅋ [1] 가라 2019.08.21 497
110771 이런저런 일기...(조국교수와 카지노) [5] 안유미 2019.08.21 780
110770 조국 법무부 장관 [73] 칼리토 2019.08.21 1616
110769 풉.. 입진보가 그렇지 머 [2] 도야지 2019.08.21 797
110768 유튜브는 과연 타임머신인가 누구일까요 [2] 가끔영화 2019.08.20 361
110767 손학규 선언 [2] 가라 2019.08.20 626
110766 조국 딸 장학금 건은 까지 않기로 했어요.. [5] 왜냐하면 2019.08.20 1423
110765 강남좌파 패러독스 [12] skelington 2019.08.20 1064
110764 오늘 글을 많이 쓰는 이유는.. [3] 가라 2019.08.20 618
110763 공직자의 도덕성 허들은 높아져야 하겠지만. [17] 가라 2019.08.20 1137
110762 마스터즈수영대회 그리고 93세 할머니 참가자 [1] McGuffin 2019.08.20 336
110761 [애니바낭] 넷플릭스 애니메이션 '카케쿠루이' 잡담 [3] 로이배티 2019.08.20 452
110760 탈퇴합니다 [6] arttatum 2019.08.20 1181
110759 [바낭] 학부 졸업논문... [1] 가라 2019.08.20 472
110758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19.08.20 53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