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8/19/2019081902247.html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한 뒤 두 차례 낙제를 하고도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아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 담당 지도교수가 "성적이나 가정형편 등 독려와 격려를 위한 우수 장학금이 아닌 학업에 대한 독려와 격려를 위한 면학장학금"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부산의료원장으로 자리를 옮긴 A교수는 의료원을 통해 "2013년부터 부산대 의전원에 '소천장학금'이라는 이름으로 매학기 개인적 기부를 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총 4400만원을 면학에 힘쓴 제자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기부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의 딸은 2015년 의전원에 입학한 후 학교의 무작위 배정원칙에 따라 지도교수가 됐다"며 "2015년 1학년 낙제 후 복학하고 나서 학업을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학업에 정진하라는 뜻에서 면학장학금을 지급했다"고 했다.


A교수는 "'나홀로' 장학금이 아닌 제자들을 위한 장학금"이라며 "2014년부터 장학금을 받은 학생은 12명 내외"라고 했다. 이어 "2016년부터 국립대 교수의 경제적 여건을 고려해 연 400만원을 기부했다"며 "지도교수와 약속을 지기켜 3년간 낙제하지 않고 끝까지 학업을 포기하지 않은 해당 제자가 면학장학금을 받았다"고 했다.


A교수는 "부산의료원장 임명과 관련한 영향 등의 과도한 의혹 제기는 반드시 바로 잡아져야 한다"며 "부산의료원 원장직은 부산광역시가 정한 공모절차에 따라 외부위원 심층 면접 등을 통해 공정하게 응모, 선정되었음을 밝힌다"고 했다.



=============================================================


출처는 조선일보, 

덜덜덜, 

까는 기사이니 조선일보도 괜찮다 싶어서요...



사람들은 많이들 비판하더군요...

A교수의 말이 사실이라면 전 이건은 비판을 못하겠어요...

A교수에게 뭔 의심스러운 것이 있는지 그 마음과 이후의 정황들을 조사해야 그 의도를 알수 있겠죠.


조국 딸도, 조국도 저는 비판을 못하겠어요.

제가 딸이었어도 받았을 것 같고, 조국입장에서는 '뭐지?'하며 찜찜해하지만 뭘 하진 않았을것 같아요.


조국은 부자고 옳은 사람이니까 무조건 거절해야하지않나?라고 다른 사람들은 생각할지도 모르겠어요. 그러니까 비판하는 거겠죠..


하지만, 저는 조국을 대단한 사람이라 생각해본적이 없어서 그런가,,,별 감흥이 없네요.

잘생겼다고 남자를 동경의 대상으로 보는 사람도 아니니까요...


아직도 남은 의혹이 많은 것 같은데,

장학금 관련은 저 '조선일보' 기사대로라면 왜 비판하는거지? 참 웃기고 무섭다...정도네요...


물론, 오프라인에서는 의견을 내는 것은 조심할것 같아요.

괜한 다구리를 당할수도 있어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3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466
110525 검사의 장난질 [9] 사팍 2019.09.24 895
110524 2019.09. 롯데월드 [8] 샌드맨 2019.09.24 517
110523 조국 지지하는 분들이 다 조국이 100프로 깨끗하다고 보진 않죠. [8] 얃옹이 2019.09.24 1082
110522 가로세로 연구소에서 조국 딸이 포르쉐 타고 다닌다고 떠들었을때 [11] 존재론 2019.09.24 1332
110521 스몰빌의 클락과 로이스 [4] mindystclaire 2019.09.24 504
110520 요즘 제가 왜 이럴까요. [11] 샤넬 2019.09.24 860
110519 오늘의 잡지 화보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9.24 270
110518 9급 공무원 지방직 저소득전형 질문 [9] 풀빛 2019.09.24 1465
110517 Sid Haig 1939-2019 R.I.P. [1] 조성용 2019.09.24 154
110516 아들의 연대 입학서류 '조국당해' 휴먼명조 2019.09.24 630
110515 짜장은 싫어요, 간짜장이 좋아요 [2] 휴먼명조 2019.09.24 658
110514 [바낭] '살인자의 기억법'을 볼까말까 망설이다 기어코 보았습니다. [4] 로이배티 2019.09.24 709
110513 2019.08. 대만여행 [10] 샌드맨 2019.09.23 480
110512 걸그룹 전문가님들 곡 좀 찾아주세요 [3] 뿡뿡이 2019.09.23 375
110511 겨울왕국2 공식 예고편이 나왔네요 [8] 부기우기 2019.09.23 485
110510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 압수수색 [52] 칼리토 2019.09.23 1734
110509 <벌새> - 가족에 대해서 [1] Sonny 2019.09.23 506
110508 풍요로운 시대는 언제 지나갈까요? [3] 존재론 2019.09.23 552
110507 트와이스 신곡, Feel Special MV 메피스토 2019.09.23 257
110506 [아침을 열며]송 동지는 어느 대학 출신이오? [1] 타락씨 2019.09.23 64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