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8/19/2019081902247.html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한 뒤 두 차례 낙제를 하고도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아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 담당 지도교수가 "성적이나 가정형편 등 독려와 격려를 위한 우수 장학금이 아닌 학업에 대한 독려와 격려를 위한 면학장학금"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부산의료원장으로 자리를 옮긴 A교수는 의료원을 통해 "2013년부터 부산대 의전원에 '소천장학금'이라는 이름으로 매학기 개인적 기부를 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총 4400만원을 면학에 힘쓴 제자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기부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의 딸은 2015년 의전원에 입학한 후 학교의 무작위 배정원칙에 따라 지도교수가 됐다"며 "2015년 1학년 낙제 후 복학하고 나서 학업을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학업에 정진하라는 뜻에서 면학장학금을 지급했다"고 했다.


A교수는 "'나홀로' 장학금이 아닌 제자들을 위한 장학금"이라며 "2014년부터 장학금을 받은 학생은 12명 내외"라고 했다. 이어 "2016년부터 국립대 교수의 경제적 여건을 고려해 연 400만원을 기부했다"며 "지도교수와 약속을 지기켜 3년간 낙제하지 않고 끝까지 학업을 포기하지 않은 해당 제자가 면학장학금을 받았다"고 했다.


A교수는 "부산의료원장 임명과 관련한 영향 등의 과도한 의혹 제기는 반드시 바로 잡아져야 한다"며 "부산의료원 원장직은 부산광역시가 정한 공모절차에 따라 외부위원 심층 면접 등을 통해 공정하게 응모, 선정되었음을 밝힌다"고 했다.



=============================================================


출처는 조선일보, 

덜덜덜, 

까는 기사이니 조선일보도 괜찮다 싶어서요...



사람들은 많이들 비판하더군요...

A교수의 말이 사실이라면 전 이건은 비판을 못하겠어요...

A교수에게 뭔 의심스러운 것이 있는지 그 마음과 이후의 정황들을 조사해야 그 의도를 알수 있겠죠.


조국 딸도, 조국도 저는 비판을 못하겠어요.

제가 딸이었어도 받았을 것 같고, 조국입장에서는 '뭐지?'하며 찜찜해하지만 뭘 하진 않았을것 같아요.


조국은 부자고 옳은 사람이니까 무조건 거절해야하지않나?라고 다른 사람들은 생각할지도 모르겠어요. 그러니까 비판하는 거겠죠..


하지만, 저는 조국을 대단한 사람이라 생각해본적이 없어서 그런가,,,별 감흥이 없네요.

잘생겼다고 남자를 동경의 대상으로 보는 사람도 아니니까요...


아직도 남은 의혹이 많은 것 같은데,

장학금 관련은 저 '조선일보' 기사대로라면 왜 비판하는거지? 참 웃기고 무섭다...정도네요...


물론, 오프라인에서는 의견을 내는 것은 조심할것 같아요.

괜한 다구리를 당할수도 있어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6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578
111416 [바낭] 화제의 영화였던 '미드소마'를 이제사 봤네요 [16] 로이배티 2019.12.23 714
111415 카르투시오 봉쇄수도원 [7] 보들이 2019.12.23 762
111414 [만달로리안] 컨셉 아트 [4] 파이트클럽 2019.12.23 363
111413 [디즈니 플러스] 만달로리안 대박이네요 [3] 파이트클럽 2019.12.23 701
111412 캣츠 논란이 많은데 전 극장에서 보려구요 [7] 얃옹이 2019.12.22 822
111411 이 와중에 새 스타워즈 트릴로지 오디션 얘기가 나오네요 [4] 부기우기 2019.12.22 463
111410 인공 고기는 육식인가? [3] 분홍돼지 2019.12.22 565
111409 피아노와 고양이 [1] sogno 2019.12.22 244
111408 지난 주 정경심 재판 기사 몇 개 [7] 양자고양이 2019.12.22 766
111407 학교급식에서의 채식 이슈, 채식주의자를 조롱하는 평론가 등 [31] 김실밥 2019.12.22 1242
111406 "미니언즈 특별전" 전시회 짧은 잡담 [2] 산호초2010 2019.12.22 303
111405 [넷플릭스] 겜알못이 위쳐 2화까지 본 소감 [2] 노리 2019.12.22 522
111404 이런저런 일기...(연애와 피자) [1] 안유미 2019.12.22 347
111403 스타워즈 - 공허의 제국 [10] googs 2019.12.22 549
111402 연애할 때 참고하시라고 [2] 가끔영화 2019.12.22 444
111401 4K로 리마스터링된 Wham!의 Last Christmas !! [7] 정우 2019.12.22 373
111400 이런저런 기사 이야기 [3] 메피스토 2019.12.22 370
111399 (바낭 화력지원) 무삭제 영화 감상하기엔 넷플릭스, 와챠가 좋을까요? [12] 귀장 2019.12.21 934
111398 요즘 남초 커뮤니티에서 가장 꼴 보기 싫은 짓. [17] 귀장 2019.12.21 1656
111397 영화 "툴리"(스포!!!!) [10] 산호초2010 2019.12.21 60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