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 대만여행

2019.09.23 23:26

샌드맨 조회 수:482

여름 휴가 때 몇 년만의 해외여행을 다녀왔습니다. 멀리 나갈 자신은 없어서 가까운 대만으로... >_<:; 여행 다녀온지 한달도 넘었는데, 게으름 부리다 사진 편집을 지난 주말에야 마무리;; 자유여행이야말로 진정한 여행이라고 말하는 분들도 있지만, 저는 그냥 패키지 여행이 좋아요. 많이 걷는 거 싫어하고 음식엔 별 욕심 없고 사진 찍는 걸 좋아하니, 여행사에서 알아서 먹여주고 재워주고 태워주다가 전 잠깐 돌아다니며 사진만 찍으면 되는 패키지 여행에 최적화. 


3박 4일의 짧은 일정이지만 꽤 알차게 다녀왔습니다. 


첫번째로 들린 곳은 대만 고궁박물관입니다. 국공내전에서 패한 장제스가 대만으로 도망쳐올 때 중국의 모든 보물을 건물 빼고 쓸어담아왔다고 하죠. 본토에 남아있었다면 문화대혁명 때 어찌됐을지 모르니 차라리 잘 된 일일지도. 유물이 하도 많아서 3개월 텀으로 전시물을 교체하는데도 전체 유물 보려면 20년이 걸린다는 엄청난 곳입니다. 


99EFC64C5D88C9893446FE


가장 유명한 유물인 취옥백채. 


996B114C5D88C98A06DCCD


9942C14C5D88C98B089641


99CF264C5D88C98C033DC5


9910FB4C5D88C98D015F9D


9934F94C5D88C98F120B17


99108E4C5D88C9900A15B8


양귀비 석상입니다. 미의 기준은 시대별로 상이하다는 걸 새삼 꺠달았어요. 


99E3F9445D88C991071C1A


서태후의 옥병풍. 


997A3C445D88C9922C2295


995726445D88C9931445C9


그냥 거리의 풍경입니다. 왠지 이런 정돈되지 않고 복잡한 간판의 느낌이 좋아요. 


993DB2445D88C994044B57


대만에서 가장 높은 건물 & 현재 세계랭킹 10위, 508m의 위엄을 자랑하는 101 타워입니다. 전망대에서 내려다본 야경이 무척 아름다웠어요 :D 


99F48C445D88C996308E6F


99C75E445D88C997086271


99657D445D88C9980CE24D


9925924B5D88C9990F6986


99C35F4B5D88C99B0A9750


둘째날은 장장 3시간 동안 기차를 타고 화련으로 가서 청수단애 & 태로각에 갔습니다. 이곳의 풍경은 정말 경이로워요. 거기에 5,000여 명의 인부들이 중장비 없이 곡괭이로 터널을 뚫었다는 역사를 듣고 나면 숙연해집니다. 사진으로 그 압도적인 장대함을 담아낼 수 없다는 게 참 아쉬웠어요. 


996A6B4A5D88CC6B2EA2AA


99D7EB4A5D88CC6C0AA80D


99F47A4A5D88CC6D09073D


99D1334A5D88CC6F398040


99EF264A5D88CC70131997


99FD5B4A5D88CC7109D101


9972AF4A5D88CC7205038F


99B390465D88CC74171140


99FD17465D88CC750573DE


993D89465D88CC760C4A08


셋째날 들린 야류 해양공원. 무척 만족스러웠던 3박 4일 간의 대만여행이지만, 야류 해양공원은 그 중 백미였습니다. 정말 아름답고 이국적인 풍경이었어요. 더워서 쪄죽을 뻔 했지만 날씨마저 쾌청해 좋은 사진들을 많이 남길 수 있었습니다. 


99ABE6425D88CE2B364A90


99F744425D88CE2C34FC26


9917AD425D88CE2D40B7BD


9939A2425D88CE2F0491BC


99E2DF425D88CE30071278


99D14B425D88CE3234B2EE


99F6F2425D88CE33340682


992751445D88CE3434E07E


99EBE7445D88CE3535D1E6


999386445D88CE37104C91


996229445D88CE38088D08


99DED1445D88CE390D72FD


오후엔 지우펀에 들렀는데, 덥고 사람도 너무 많고 복잡해서 저는 좀 별로였어요 ㅠ_ㅠ; 차라리 좀 선선하고 홍등이 켜진 밤에 왔다면 더 좋았을 듯. 너무 사람이 많아 제대로 찍은 사진도 없네요. 


99D56B445D88CE3B04241E


992539445D88CE3C14C5CF


저녁에는 라오허제 야시장에 갔는데, 저는 먹거리엔 별 흥미가 없어 야시장 초입에 있는 도교사원 자오궁에 갔습니다. 사원은 정말 화려하고 화려하고 또 화려합니다. 분위기가 무척 마음에 들었던 곳이에요. 


99A8C0475D88D0E918E5F4


99647A475D88D0EA1AB1E1


998F88475D88D0EC20B130


99AFC4475D88D0ED1FFAF5


99385E475D88D0EE13C722


99EB32475D88D0F02549B9


994B98475D88D0F1225D6D


99995D4E5D88D0F3168253


9976693B5D88D266141BB8


셋째날에 묵은 원산대반점. 대만에서 현재 가장 좋은 호텔이라고 볼 순 없지만, 그래도 가장 유서깊은 전통을 자랑하고 아직까지도 국빈을 맞이하는 곳으로 상징성을 지니는 매우 중요한 호텔이라고 합니다. 건물 외양과 중앙 홀에서는 정말 위용이 느껴져요. 


99C74E385D88D302117AAD


990FA1385D88D30309B273


넷째날 마지막으로 들른 곳은 장제스를 기념하는 중정공원. 대만 사람들, 특히 원주민들에게 장제스는 참 복잡한 존재입니다. 국부이자 침략자고, 대만 발전의 주역이자 춸권통치의 학살자죠. 우리나라로 따지면 이승만+박정희+전두환을 섞어놓은... 그래서 매년 중정공원의 도앙을 철거하고 이름을 바꾸라는 시위가 열린다고 합니다. 


995A19385D88D3800EB8A3


99C1BC385D88D3833963D9


999D85385D88D38512C64F


99D083385D88D38811538D


패키지 여행이라 일정이나 식사 등에 대한 고민 없이, 그냥 차안에선 쉬다가 내릴 때 되면 내려서 사진 찍고, 먹을 때 되면 먹고, 잘 때 되면 숙소로 올라가 자면 되니까 참 편했어요. 가이드 분도 무척 좋았고, 음식도 입맛에 꽤 맞았고요. 앞으로 휴가 때는 좀 가까운 해외라도 다녀야겠어요.  


글 읽어주셔서 감사 & 편안한 밤 되세요 >3<)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8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83
110662 KBS사내게시판에 올라온 글 (전문) - 사회부장의 입장에 반대한다 [2] 사막여우 2019.10.11 1006
110661 <지구를 지켜라!> 2003년 당시 관람 인증 이벤트.twitter [4] eltee 2019.10.11 506
110660 봉준호 감독 벌쳐 인터뷰 - 오스카 언급 [4] Toro 2019.10.11 1392
110659 기승전조까질 하다가 돌아버린 조까 [6] ssoboo 2019.10.11 1395
110658 [펌] 한겨레신문의 자극적인 헤드라인 낚시질에 관한 논평 [3] 사막여우 2019.10.11 735
110657 후각관계증후군 가을+방학 2019.10.11 423
110656 검찰의 압수수색은 협박회유거래를 위한 것인가? [6] 왜냐하면 2019.10.11 457
110655 오늘의 편지지 (스압)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11 150
110654 넷플릭스 드라마 죽음의 타임캡슐 [6] 딸기와플 2019.10.11 836
110653 검찰이 나서야 합니다. [20] 칼리토 2019.10.11 1005
110652 검찰 뻘짓, 검찰 개혁 [11] 양자고양이 2019.10.11 723
110651 김경록 인터뷰 - KBS 전문, 유시민 전문 [5] 도야지 2019.10.10 1272
110650 Crisis on Infinite Earths [7] mindystclaire 2019.10.10 393
110649 [속보]검찰, "'김경록 녹취록' 변호인이 복수 언론사에 유출 확인" 도야지 2019.10.10 750
110648 검찰과 언론이 그린 그림 [8] ssoboo 2019.10.10 1277
110647 지미 글리터 이야기가 나와서 브라이언 싱어 mindystclaire 2019.10.10 284
110646 스마트 워치 잡담.. [4] 으랏차 2019.10.10 344
110645 플레이스테이션5,2020년말 발매예정 [5] 룽게 2019.10.10 460
110644 이런저런 잡담...(부동산, 결혼) [1] 안유미 2019.10.10 560
110643 검찰은 왜 패트 수사는 질척 거릴까요.. [5] 가라 2019.10.10 64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