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 course, we are dancing around his journey into the carnival that is an Academy Awards campaign, which seems to mildly amuse him from a distance.

I ask what he thinks of the fact that no Korean film has ever been nominated for an Oscar despite the country’s outsize influence on cinema in the past two decades.

“It’s a little strange, but it’s not a big deal,” he says, shrugging. “The Oscars are not 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They’re very local.”


봉준호 감독의 벌쳐 인터뷰 내용 중 오스카 언급이 기사화도 되고 커뮤니티에서 회자되고 있네요.

근데 뭐 팩폭이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요.


벌쳐 인터뷰 전문

Bong Joon-ho’s Dystopia Is Already Here

The Korean director’s ruthless, bleak new film Parasite is the most fun you’ll have in theaters this fall.

https://www.vulture.com/2019/10/bong-joon-ho-parasite.html


관련 국내 기사

한국경제 / 봉준호 "오스카는 '로컬'이잖아"..美 충격 안긴 '팩폭'

https://entertain.v.daum.net/v/20191011113902689


중앙일보/"한국 영화, 왜 오스카상 못 받나” 질문에 봉준호의 답변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25&aid=0002944012



커뮤니티에서 유명해진 트윗타래

https://twitter.com/cryptidjin/status/1181258212416212993


아래 트윗들의 내용이 번역되어 편집된 짤들이 커뮤니티에 돌고있긴 한데 그건 그냥 생략할게요.

Screenshot-2019-10-11-MONSTA-TRUCKER-on-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2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804
110916 영화가 궁금합니다. [2] 스터 2019.11.06 335
110915 Grandpa Kitchen채널을 오랜만에 들렀다가... [2] Journey 2019.11.06 285
110914 당신을 잊는 법 [1] 가끔영화 2019.11.05 334
110913 [KBS1 다큐] 스티븐 스필버그의 <우리는 왜 증오하는가> [13] underground 2019.11.05 1731
110912 엘리베이터 버튼을 장갑끼고 누르는 사람을 본 적 있으세요? [11] 존재론 2019.11.05 1127
110911 남들 다 좋다는데 나만 별로인 스타 [30] mindystclaire 2019.11.05 1632
110910 기생충의 연출과 조커 연출 [12] 얃옹이 2019.11.05 1122
110909 오후에도 빅웃음.. 박찬주씨 우공당 입당 부인(feat 빤스목사) [8] 가라 2019.11.05 921
110908 오늘의 영화 전단지(스압)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5 181
110907 오늘도 빅웃음... 박찬주씨 우리공화당으로.. [8] 가라 2019.11.05 852
110906 누구한테도 다 속고 부인한테만 안속는 [1] 가끔영화 2019.11.05 534
110905 가위눌리는 꿈에 대해 [6] 예정수 2019.11.04 494
110904 [바낭] 오늘의 어처구니 - 일루미나티의 재림 [4] 로이배티 2019.11.04 737
110903 오늘의 빅웃음... 박찬주씨 어록.. [3] 가라 2019.11.04 1010
110902 문재인 정권 대단하네요 [29] 도청이본질 2019.11.04 1607
110901 로이배티님이 추천하신 넷플릭스 리버보다가 떠오른 영국 수사 드라마 공통점들 [33] woxn3 2019.11.04 903
110900 [넷플릭스바낭]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보시는 분은 안 계시죠? [10] 로이배티 2019.11.04 452
110899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 전작 다 봐야 이해 가능한가요? [5] 발목에인어 2019.11.04 584
110898 오늘의 영화 전단지(스압)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4 200
110897 [회사바낭] 감사 [2] 가라 2019.11.04 3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