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게 그 화제의 조커를 봤는데 의심의 여지가 없는 건 분명히 잘 만든 영화이고 호아킨 피닉스의 연기는 그런 캐릭터에서 요구되는 혼신을 다한 연기도 맞고 오스카 남주 연기상감으로 손색이 없는 것도 맞습니다. 아카데미가 정치에 흔들리지 않고 캐릭터를 살린 연기만 놓고 본다면 당연히 받아마땅하지만 뭐 이변이 생길 수도 있죠.

이 영화의 조커는 우리가 흔히 아는 광기어린 그냥 폭주기관차 같은 이미지의 조커와는 다릅니다. 굉장히 우울하고 자기연민에 빠져있고 어떤 면에선(특히 전반부의 각성?하기 전까지) 굉장히 소심하죠. 후반으로 가면서 거의 자동항법에 의해 본능적으로 행동해나가는듯 보이면서도 계산된듯하고 그래도 여전히 현실의 반응에 어리둥절해하며

수동적으로 받아들이죠. 다음 영화가 나올지 이 세계의 조커와 배트맨이 대결하는 영화가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기대도 되면서 어떤 모양새가 나올지 상상이 안되네요. 암튼 호아킨 피닉스/토드 필립스 건승하길!  사족: 계단에서 춤추는 씬은 생각보다 짧고 임팩트가 덜하더군요. 오히려 집안에서 춘 춤이 더 인상적이었어요. 약간 태극권 동작을 참고한 듯도 하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98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698
111505 [넷플릭스] 두 교황 보았습니다 [9] 노리 2019.12.31 800
111504 솔직히 말해봐요... 부럽쥬 ㅋㅋㅋㅋ [2] 도야지 2019.12.30 938
111503 동물 병원의 우울 [13] 어제부터익명 2019.12.30 704
111502 조폭이 반대한다고 파출소 설치를 주저해야 하나 [1] 가끔영화 2019.12.30 563
111501 [바낭] 껌에 대하여 [13] 칼리토 2019.12.30 477
111500 게시판에서 본 유튜브 동영상 또 보면 데이터 그대로일까 아닐까요 [4] 가끔영화 2019.12.30 298
111499 새해 직전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9.12.30 562
111498 [회사바낭] 내년부터 연차수당이 없어집니다. [8] 가라 2019.12.30 910
111497 넷플릭스] 잭 화이트홀 아버지와 여행하다 [6] 겨자 2019.12.30 485
111496 그래도 저는 디즈니의 스타워즈를 좋아합니다 [2] 부기우기 2019.12.29 521
111495 2001년 애니 천년여우를 보니 [1] 가끔영화 2019.12.29 301
111494 이런저런 일상잡담 [5] 메피스토 2019.12.29 353
111493 새로운 스타워즈를 기대하며(스포 포함) [8] 분홍돼지 2019.12.29 423
111492 [덴마] 최종화는 12/29 업로드될 예정입니다. [4] 영화처럼 2019.12.29 569
111491 스포일러 리뷰: 스타워즈 9 the rise of skywalker, 이 동영상에 비교하면 지금까지의 [4] googs 2019.12.29 592
111490 34번가의 기적이 나탈리 우드 영화만 오래된게 아니고 94년작도 오래 [1] 가끔영화 2019.12.29 208
111489 공수처장 선발 과정에 대한 오해가 참 많네요 [4] 표정연습 2019.12.29 716
111488 송가인과 태극기부대 [4] 어제부터익명 2019.12.29 1429
111487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노 스포 [1] theforce 2019.12.29 461
111486 캣츠......노후자금의 중요성에 대해 설파하는 영화 [2] 안유미 2019.12.29 88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