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삶의 사이클)

2020.05.06 05:58

안유미 조회 수:268


 1.이상하게도 운동을 한 날은 오히려 음식물을 가려먹게 되고 운동을 안하고 빈둥거리는 날이야말로 훨씬 먹고 마시고, 더 퍼지게 돼요. 그야 헬스장에는 먹고 싶은 걸 마음껏 먹고 싶다는 이유로 운동을 열심히 하는 사람도 있지만 나는 운동을 하게 되면 반대가 되거든요. 운동을 제대로 한 날엔 평소에 물처럼 마시던 에너지음료나 탄산, 오렌지주스를 안 먹고 생수만 마시게 돼요. 그건 운동을 마치고 돌아와서도 이어져요. 열심히 운동을 했으니까 맛있는 걸 먹는다...가 아니라 모처럼 열심히 운동을 한 게 아까워서 물만 마시게 되는 거죠. 야식도 안 먹고요.


 오히려 외출을 안 하는 날엔 하루종일 탄산이랑 오렌지주스를 한통씩 마시게 되거든요. 음식물로 섭취하는 수분을 뺴고, 물로만 하루에 2리터 가량을 마셔야 한다는 걸 알면서도 생수를 안 마시고 음료수를 마시게 되는 거죠. 


 

 2.그래서 사람을 만날 일은 많이 만들어둘수록 좋아요. 사람을 만날 약속을 한다-사람을 만날 예정이니 운동을 열심히 한다-운동을 열심히 한 김에 주스나 탄산은 안 마시고 생수만 마신다...라는 사이클이 완성되니까요. 


 긴장감이 없으면 되는 대로 살게 되지만 얼마간의 긴장감이 있으면 나름대로 알차게 살게 되는 것 같아요. 그리고 한가지를 똑바로 해 두면 나머지 액션도 단추가 꿰어지듯이 잘 정렬되게 되죠. 한데 한번 늘어지기 시작하면 연쇄적으로 계속 늘어져 버리게 돼요. 


 생활 사이클도 돈이 불어나는 것과 비슷하게 부익부 빈익빈인 거죠. 한 분야를 관리하게 되면 연쇄적으로 다른 부분도 플러스로 전환되는데 하나의 일면이 마이너스를 띄기 시작하면 다른 여러 부분들도 도미노가 쓰러지듯이 무너져 버리는 거예요.



 3.전에 운동에 대해 쓴 일기에 어떤분이 근육과 돈을 비슷하게 생각했다는 댓글을 썼더라고요. 그 글에서 자세히 쓰지 않은 정확한 비유를 더해보자면 근육이란 건 일종의 노동소득인 거겠죠. 그날 노동에 참여해야만 받을 수 있는 그날분의 품삯인 거예요. 하루 빠지고 다음 날 두배로 일한다고 해서 두배로 얻을 수 있는 게 아니고 반드시 그날 주어지는 한도액이 있는 일일퀘스트 같은 거죠. 


 원래 있는 자본을 배팅해 뻥튀기시킬 수가 없다는 뜻에서 돈과 다르다고 쓴 것이지, 일급이라는 점에서는 돈을 얻는 것과 비슷한 거겠죠. 어쨌든 건강이나 근육은 그 날에만 받을 수 있는 품삯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반드시 받으려고 하는 편이예요. 



 4.휴.



 5.어린이날은 지나갔고 어버이날 시즌이 왔네요. 어버이날을 잘 챙겨야죠. 


 이 세상에는 두가지 타입의 인간이 있다고 생각해요. 이미 있는 가족에게 헌신을 다하려는 사람과, 자신의 헌신을 나눌 새로운 가족을 만들려는 사람이요. 나는 인간을 매우...싫어하기 떄문에 새로운 가족을 만들지는 않을거예요. 


 가족이라는 것은 주어지는 것이지 만드는 건 곤란하다고 생각하거든요. 나에게 '주어진' 가족에게는 헌신하겠지만 여기서 가족이라는 특권을 지닌 인간들을 더 만들고 싶지는 않아요.



 6.휴...또다시 아침이네요. 이전에 썼듯이 사람은 자신의 진면목을 세상에 보여주는 무언가를 해야만 하죠. 자신이 잘할 수 있는 일...자신만이 해낼 수 있는 일 말이죠.


 사실 자신만이 해낼 수 있는 일이 없는 것 같다면, 그냥 마음 편히 놀다가 죽어도 돼요. 본인이 그렇게 느낀다면요.



 7.하지만 그런 것이 있다...왠지 있는 것 같다라는 느낌을 가지고 있다면 글쎄요. 열심히 작업을 할 수밖에 없어요. 


 요즘 자주 쓰듯이 인간의 젊은 시절은 결국 끝나거든요. 전성기의 자신을 보존하는 유일한 방법은 사람들에게 기억될 만한 무언가를 만드는 것밖에 없는거예요.



 8.내가 쓴 어떤 이야기에서 어떤 사람이 이런 말을 하거든요. 예술가는 사람들에게 기억될 만한 걸 만들고, 예술가가 아닌 사람들은 예술가를 기억해 줄 사람들을 만든다고요. 


 유산을 만들거나 유산을 이어받아갈 사람들을 만들거나...그 둘중 어느것도 못 만들고 끝난다면 그건 슬픈 인생일 것 같기도 해요. 



 9.하지만 너무 거창한 소리군요. 일단 어버이날 시즌부터 잘 챙겨야겠죠. 점심 약속이 있으니 이만 자야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8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59
113298 뮤지컬 디어 에반 핸슨 中 for forever (스포 유) [2] 얃옹이 2020.07.09 171
113297 [부고] ▶◀ 이복임 여사님 별세(김어준 총수 모친상). [25] Torque 2020.07.09 1120
113296 한동훈 사건의 심층보도가 없다니, 유투브 링크 [5] 산호초2010 2020.07.09 443
113295 윤석열 총장에게 협상가적 기질이 있군요. [83] underground 2020.07.09 1457
113294 오늘의 일기...(운동들, 취기, 망고빙수) 안유미 2020.07.09 215
113293 최강욱이 sns에 재미난 글을 올렸군요 [4] 아리아 스타크 2020.07.09 731
113292 조국, 정경심, 그리고 윤석렬 [22] 졸려 2020.07.09 890
113291 이레이저 헤드를 봤더니 daviddain 2020.07.09 204
113290 (축)막장 스트리머 진워렌버핏의 사망 [1] 모르나가 2020.07.08 618
113289 역겨운 검찰의 민낯 윤석렬 [4] 사막여우 2020.07.08 492
113288 싫어하는 유형의 자막 번역 있으세요? 넷플릭스, 왓챠플레이 자막 분석 [3] tomof 2020.07.08 639
113287 sf 작가 켄 리우의 엄마의 추억 단편 영화 beautiful dreamer를 보니 [1] 가끔영화 2020.07.08 232
113286 최근 괜시리 불쾌했던 CF 광고 있으세요? [6] tomof 2020.07.08 681
113285 "밤쉘" 추천하고 싶군요 [10] 산호초2010 2020.07.08 627
113284 위키드 크리스틴 체노웨스의 마지막 공연 애드립 [6] 얃옹이 2020.07.08 313
113283 잡담 [1] daviddain 2020.07.08 268
113282 [미세 바낭] 그 사람의 이름은 [2] 스누피커피 2020.07.08 256
113281 소비 소유 과열양상 [7] 예상수 2020.07.08 573
113280 [바낭] 게임 자체와 별로 관련 없는 모 게임 '관련 논란' 잡담 [22] 로이배티 2020.07.08 713
113279 레드벨벳 아이린&슬기-몬스터 MV [2] 메피스토 2020.07.08 33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