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연한 얘기를 자꾸 하네요. 코로나때문에 사람이 죽어나가는 상황에

단순 생필품도 품귀 현상이 있을텐데,,,,, 에어컨 때문에 적잖이 스트레스를 받는군요.


저가 삼성 벽걸이형이라 재고 없는건지 더 비싼 제품들은 재고가 있는건지는 모르겠지만


내일도 설치 가능하다더니 주문하자마자 온 연락이 5월 말에나 물건이 들어온다고??????


통화해보니 자기네는 주문 전에는 재고량 모른다, 주문장 들어가야 삼성측에서 그 때 연락준다,

중국 공장에서 지금 생산해서 빨라야 5월 20일경에 들어올 거다.



- 사실 이 코로나 시국에 중국에서 지금 생산된 에어컨을 사고 싶지도 않고

 그건 문제가 아니라 해도, 중국 공장 사정을 그렇게 확신할 수가 없어서

취소했어요. 아, 취소하기 전에 그나마 지금 있는 에어컨 부품은 확보가 가능한지

다시 확인하고 취소했습니다. 


기사분한테 연락해서 부품이나마 확보가 된다니 그걸로 내일 부품 교체하고

토요일에 청소하기로 했네요.


청소까지 대략 30만원 깨지지만 이 정도로 이번 여름만 나도 어쩔 수가 없네요.


5월 20일까지 기다려보지 그러느냐 하시면,,,,, 5월 초에도 전화 한통 하기가 힘든 지경에

환불이야 되겠지만 아~~~~ 이 일로 더이상 신경쓰는거 자체가 싫군요.


분명히 몇 년 전에도 이 무렵에 에어컨 샀는데, 아니, 아니, 6월에도 에어컨은 샀습니다.

겨울에 에어컨을 산 적이 없는데요.



사실 물건이 있는지 확인도 안되면서 수십만원대 물건을 온라인에 올려놓고 팔면서

손바닥 뒤집듯이 말하는 이 사장과 더이상 거래를 하고 싶지는 않지만


설치나 물건입고나 삼성에서 하는거 같더군요. 디지털플라자나 온라인이라도 직영, 공식점 이름달고 있으면

지금 사려는 가격의 20만원 더 얻어서 가야 합니다. 그래도 정 안전하게 하고 싶으면 그 값을 주는게

나은가는 겨울에 생각해봐야겠죠.


삼성센터라는 곳도 몇 군데 전화했는데 온라인업체 사장말대로 국내 재고가 없더군요.

거기서도 빨라야 5월 말에나 들어올거다였네요. 겨울에는 나을거라는데.


-사실 2021년 겨울에도 코로나 비슷한 거라도 터지면 어쩌나 싶어지더군요.

 해외 공장에서 생산되는 모든 가전제품들이 구입이 확실한게 없어지는거 아닌가 싶은  마음?????


 냄새가 나든 안나든 최대한 지금처럼 부품갈고 청소해서 쓰다가 겨울에 재고 있을 때 사면

 지금보다 구입이나 가격이나 더 나을거라고 생각합니다. 코로나같은게 다시 터지지 않는다는 가정에서요.



공기청정기로 어리둥절 속썩인건 아무 것도 아니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8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59
113297 [부고] ▶◀ 이복임 여사님 별세(김어준 총수 모친상). [25] Torque 2020.07.09 1120
113296 한동훈 사건의 심층보도가 없다니, 유투브 링크 [5] 산호초2010 2020.07.09 443
113295 윤석열 총장에게 협상가적 기질이 있군요. [83] underground 2020.07.09 1457
113294 오늘의 일기...(운동들, 취기, 망고빙수) 안유미 2020.07.09 215
113293 최강욱이 sns에 재미난 글을 올렸군요 [4] 아리아 스타크 2020.07.09 731
113292 조국, 정경심, 그리고 윤석렬 [22] 졸려 2020.07.09 890
113291 이레이저 헤드를 봤더니 daviddain 2020.07.09 204
113290 (축)막장 스트리머 진워렌버핏의 사망 [1] 모르나가 2020.07.08 618
113289 역겨운 검찰의 민낯 윤석렬 [4] 사막여우 2020.07.08 492
113288 싫어하는 유형의 자막 번역 있으세요? 넷플릭스, 왓챠플레이 자막 분석 [3] tomof 2020.07.08 639
113287 sf 작가 켄 리우의 엄마의 추억 단편 영화 beautiful dreamer를 보니 [1] 가끔영화 2020.07.08 232
113286 최근 괜시리 불쾌했던 CF 광고 있으세요? [6] tomof 2020.07.08 681
113285 "밤쉘" 추천하고 싶군요 [10] 산호초2010 2020.07.08 627
113284 위키드 크리스틴 체노웨스의 마지막 공연 애드립 [6] 얃옹이 2020.07.08 313
113283 잡담 [1] daviddain 2020.07.08 268
113282 [미세 바낭] 그 사람의 이름은 [2] 스누피커피 2020.07.08 256
113281 소비 소유 과열양상 [7] 예상수 2020.07.08 573
113280 [바낭] 게임 자체와 별로 관련 없는 모 게임 '관련 논란' 잡담 [22] 로이배티 2020.07.08 713
113279 레드벨벳 아이린&슬기-몬스터 MV [2] 메피스토 2020.07.08 338
113278 지금 제일 걱정하는 것은 가해자들이에요 [7] 모스리 2020.07.08 88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