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동네에서 타블로 글을 보고...

2010.07.14 00:36

늦달 조회 수:4394

아직도 타블로 학력이 논쟁거리인지 몰랐어요.

솔직히 석사논문 뻥이야, 안쓰고도 석사 학위 받을 실력이었는데, 큰 문제는 없다고 봐요.

사실 그렇게 똑똑한 사람인 줄은 상상도 못했어요.


그런데 그 똑똑한 사람이 음악은 어찌 그리 도둑질에 능한지 모르겠어요.

이건 뭐 우리나라 주류 대중음악가중에서 자유로운 사람이 거의 없을 겁니다. 

우리나라에서 널리 퍼지고 널리 흡수되고 널리 인용되는 교묘한 피하기 표절은 그래도 노력한 흔적은 있죠.


특히 힙합 음악가들이 샘플링을 무단으로 도용하는 것 보면 참 기가 찹니다.

랩 음악 특성상 샘플링이 중요한 것은 당연하겠지만,

또 랩 음악의 특성상 샘플링의 경우 작정하고 베껴오지 않으면 그런 음악이 안나온다고 보거든요.


타블로 표절 음악이 초창기부터 말이 많았는데

표절 정리한 사이트 가서 보니까 타블로가 곡이 가장 많은 편이더라고요.

작곡하는 미쓰라인가하고 타블로하고 참 못된 사람들이네요.

남의 곡을 그대로 갖다가 쓰면서 글자 하나 인용했다는 표시도 없고...

음악가가 표절을 하면 도대체 어쩌자는 건지 쯧쯧...


제가 대중음악을 예술이라고 생각하지 않는 이유도 이런 까닭이 큽니다.

물론 이상은 같은 음악가는 아티스트라고 생각하지만,

스스로 아티스트라는 착각에 취한 도둑놈이 이렇게 많은 대중음악판은 참 쓰레기 천국이 따로 없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27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841
110941 공포에 눈이 멀면 진실을 보지 못하는 법이지 [2] 풀빛 2010.07.14 2983
110940 [Red] (2010) 대형 포스터, 브루스 윌리스 인터뷰 (상대역 메리 루이즈 파커에 대해) [1] 프레데릭 2010.07.14 2525
110939 <AK 100> 쪽 팔리는 쿠로사와 영화 리메이크들 & 나카다이 선생님의 자아도취 [7] oldies 2010.07.14 2673
» 옆동네에서 타블로 글을 보고... [5] 늦달 2010.07.14 4394
110937 도움 요청요_ 당신을 오랫동안 사랑했어요ost 효우 2010.07.14 2110
110936 외국 국적을 가진 교포들 말입니다 [12] 빛나는 2010.07.14 4228
110935 미나리에 삼겹살 싸드셔봤나요? [19] 푸른새벽 2010.07.14 4182
110934 [소식] 앰버 연대기 재출간 [6] 날개 2010.07.14 3418
110933 이전투구 [2] 알리바이 2010.07.14 1876
110932 쌈사진 [17] 가끔영화 2010.07.14 4058
110931 [포탈 바낭] 바닐라 크레이지 케이크 먹었어요. [6] 타보 2010.07.14 4727
110930 (바낭) 고기글 보니까 갑자기 새송이버섯이 먹고 싶어졌어요. [9] hwih 2010.07.14 2437
110929 외계인의 귀여움 [4] 2010.07.14 4360
110928 동성애자의 비율 [16] 현재 2010.07.14 6825
110927 이상하게 배가 안고파요 [5] 사람 2010.07.14 6953
110926 [듀나인] 지난 게시판에서 본 역사서 제목이 기억이 안나요. [2] @이선 2010.07.14 1735
110925 [영화제] 제천국제 영화제 프로그램이 나왔어요~ [2] 서리* 2010.07.14 2738
110924 [질문] 저한테 자꾸 시비를 겁니다. [22] 愚公 2010.07.14 4930
110923 LSE에서 공부하고 있는 석사생입니다. 간단한 설문조사 부탁드립니다. :) [5] 말리지마 2010.07.14 3270
110922 듀나인] 장마철 빨래에서 냄새가 계속 날 때 [17] 산호초2010 2010.07.14 413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