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EBS에서 하는 <대괴수 용가리>를 보고 있는데 눈동자를 치켜 뜬 용가리가 참 귀엽네요. 뭔가 잔뜩 삐친 것 같은 표정.

   서울을 휩쓸고 다니면서도 숭례문은 가만히 놔두는 문화적 식견까지 보유하고 있습니다.

   일우라는 등장 인물의 남자 배우가 잘생겼네요. 이순재씨도 나오고요.

 

2. 지인의 친척이 고등학교 때 이민 갔는데 어쨌든 미국에서 꽤 오래 산 편입니다.

    그런데 '미국인 친구'는 한 명도 없다고 하는 얘기를 듣고 좀 놀랐습니다.

    이 분뿐 아니라 주변에서 미국에 이민 간 사람들이 친구를 못 사귀어서 처음에는 화장실에서 혼자 점심 먹었다는 둥

    이런 사례를 몇 번 들어서 아무래도 언어가 문제인가 하고 생각했는데, 물론 그것도 한 가지 이유겠지만

    한 웹툰 작가 인터뷰를 읽고나니 꼭 그것만이 이유는 아닌 것 같더라고요. 영어를 잘해서 의사 소통에 문제는 없었고 

    다들 친절했지만 아무리 다가가도 뭔가 '튕겨져 나오는 느낌'이 있어서 결코 자신이 주류에 진입하지는 못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요.

 

 그냥 미국 사회에서 평범하게 살며 교포들 뿐 아니라 외국 본토 사람들을 한국에서 처럼 허물없는 친구로 사귀기는 아주 어려운 일일까요?

 케바케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일반적인 상황 하에서 외국에 오래 거주하셨거나 지금 살고계신 분들의 얘기를 많이 들어보고 싶어요.

 제일 좋아하는게 낯선 사람 만나기라는 노홍철씨 정도의 멘탈과 태도를 가져야 외국 사람도 척척 친구로 사귈 수 있는 걸까요?

 하긴 생각해보면 한국에도 많은 외국인들이 있긴 한데 마주칠 기회도 별로 없고 그러니 사귀거나 할 일도 없긴 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49
110310 충격!! 문재인 후보 비리, 선거 막판 쟁점.. [23] amenic 2012.04.07 5798
110309 [도와주세요] 28살에 수능 다시 보기 - 괜찮을까요? [20] 살리 2012.12.06 5797
110308 노 전대통령 거액의 차명계좌 있었답니다 [18] amenic 2012.05.10 5797
110307 남녀는 친구가 될 수 있는가에 대해서 조금 특이한 생각 [34] 루아™ 2012.04.24 5797
110306 한국인의 영어 발음 특징 & 외래어 발음 남녀 차이 [5] 쿠융훽 2010.08.09 5797
110305 이건희 손자는 사회적 배려 대상자 [14] 겨자 2013.01.22 5796
110304 (바낭) 패션하니까 떠오르는 유럽가서 한국인 패션으로 구별하기 [25] 소전마리자 2012.09.18 5796
110303 박노자 vs 진중권 [28] 자본주의의돼지 2011.12.16 5796
110302 카라 무대의상이 몇년 전 구찌 컬렉션이랑 너무 비슷해요... [11] 둘세데레체 2012.08.26 5794
110301 양승은이나 배현진이 믿는 구석 [9] 오키미키 2012.05.12 5794
110300 수유3동우체국 진주집 곱창, 삼성통닭, 그리고 듀게에 얽힌 기연 [13] 01410 2010.09.04 5794
110299 [바낭] 평생 동안 배우자를 기만하지 않고 사는 사람은 몇%나 될까요? [33] 침엽수 2013.09.20 5793
110298 아니 젠장 꼴보기 싫은 인간이 좋아하는 프로그램에 나와 미치겠네요. [5] chobo 2013.03.02 5793
110297 문재인씨 아들이 선거철에 상업갤러리에서 전시를 하는게 뭐가 문제냐구요? [77] darko 2012.11.27 5792
110296 프린스턴 여대생에게 보내는 한 학부모의 편지: 졸업전에 남편을 잡아라! [35] 팡팡 2013.04.29 5791
110295 우리나라가 자살률이 높은 이유(링크 펌) [14] liece 2011.08.07 5791
110294 여자 얼굴크기 [12] 무비스타 2011.01.05 5790
110293 김광진 의원 놀랍네요. [29] 푸른새벽 2016.02.23 5789
110292 LG 휘는 핸드폰 진짜 휘네요... [28] 유상유념 2013.11.05 5789
110291 내가 최근 겪은 황당한 경험을 공유해요(황당한데 화도나고 짜증나는데 웃기기도한..) [40] 러브귤 2012.11.02 5788
XE Login